•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이베이, 쿠팡과 합병說…이마트에 호재?

    G마켓 옥션 등을 보유한 국내 최대 이커머스(전자상거래) 기업 이베이코리아가 매물로 나온 가운데 미국 나스닥 상장을 노리는 쿠팡과 합병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런 시나리오가 실현되면 온라인 유통시장에서의 경쟁 완화 등으로 국내 대표 유통사인 이마트가 혜택을 볼 것이란 전망이다. 하나금융투자는 5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이베이코리아의 매각 시나리오와 파급 효과에 대해 이같이 분석했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021년 미 나...

    한국경제 | 2020.03.05 18:36 | 설지연

  • thumbnail
    셀트리온 합병설에 공매도 '집중 폭격'…주주들 '좌불안석'

    셀트리온 그룹 3형제(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의 합병설이 제기된 뒤 공매도가 급증하고 있다. 올해 긍정적인 실적 전망에도 그룹주에 대한 공매도 공세가 계속되자 주주들은 좌불안석이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셀트리온헬스케어와 셀트리온제약은 ‘공매도 과열 종목’으로 지정돼 하루 동안 공매도 거래가 전면 중단됐다. 전날 공매도 거래량이 급격히 늘어난 영향이다. 거래소는 특정 기업에 공매도가 과도하게 집중되면 ...

    한국경제 | 2020.01.17 16:19 | 김동현

  • thumbnail
    BTS·뉴이스트가 한 식구로?…빅히트 "플레디스 인수합병, 결정된 바 없어"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인수합병설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의 한 관계자는 13일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이하 플레디스) 인수합병과 관련해 한경닷컴에 "다양한 기회들에 대해 열려있으나 문의하신 내용은 결정된 바 없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빅히트가 최근 플레디스를 인수합병하기로 하고 지분 양수양도와 관련한 절차를 마쳤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플레디스는 기존 경영진이 레이블 ...

    HEI | 2020.01.13 09:05 | 김수영

전체 뉴스

  • thumbnail
    채권단 "두산중공업과 인프라코어·밥캣 계열구조 끊어야"

    ... 리스크가 지주회사인 두산뿐 아니라 자회사인 두산인프라코어나 두산밥캣으로 전이되는 경우 이들 계열사의 신용도도 저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장에서는 두산인프라코어와 밥캣이 두산중공업과 절연하는 방법으로 두산중공업 분할 후 합병설을 주목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을 사업회사와 두산인프라코어·밥캣 지분을 가진 투자회사로 분리한 다음 투자회사를 ㈜두산과 합병하는 방안이다. 이렇게 되면 두산중공업 아래에는 100% 자회사인 두산건설만 남는다. 분할·합병설은 ...

    한국경제 | 2020.03.31 10:29 | YONHAP

  • thumbnail
    플랫폼·IP로 '성공공식' 발굴…빅히트, 야심찬 외연확장 구상

    ... 플랫폼으로 예약 가능하도록 할 것"이라는 계획도 밝혔다. 위버스에 타 기획사인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의 보이그룹 세븐틴이 입점하기로 한 것은 빅히트가 내세운 비즈니스 모델 협업의 대표적 사례다. 빅히트와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인수합병설이 불거진 바 있다. 비엔엑스 서우석 대표는 "해외 아티스트가 위버스 입점을 문의하기도 했다"고도 전했다. 또 하나의 무기는 음악과 아티스트로부터 파생된 IP다. 방시혁 대표는 이날 "비즈니스 확장의 영역에도 한계를 두지 않을 ...

    한국경제 | 2020.02.05 18:37 | YONHAP

  • thumbnail
    셀트리온제약, 셀트리온 3사 합병 추진 소식에 '훨훨'

    ...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유통, 셀트리온제약은 화학합성의약품으로 기능이 다 다르다"며 "내년쯤 주주들에게 합병 여부를 묻고, 주주들이 원한다면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3사간 합병설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코스닥 상장을 앞둔 2017년에는 증권시장에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가 합병할 것'이라는 소문이 나기도 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16 11:58 | 차은지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