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금주(5월29일~6월4일)의 신설법인 1108개

    ... 마곡중앙4로 10 A동 513호 (마곡동,마곡그랑트윈타워) ▷서현피엠씨(박현남·50·재건축, 재개발 등 정비사업 총회대행업)서울특별시 용산구 원효로90길 11 101동 6203호 (원효로1가,용산더프라임) ... <부산> ◇건설 ▷강민에스지(장민주·150·비계구조물해체공사업)부산광역시 해운대구 해운대로570번길 17 1911호 (우동,한양수자인마린오피스텔) ▷국보설비(남매희·250&m...

    한국경제 | 2020.06.05 15:52 | 민경진

  • thumbnail
    현대상선, 20개월 만에 최고가…컨船운임 회복에 '부활 뱃고동'

    ... 대한 기대가 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하지만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공급과잉 문제에 대한 우려도 상당하다. 한진해운 사태 극복 신호? HMM은 1일 2.54% 오른 4845원에 장을 마쳤다. 2018년 10월 5일(4880원) ... 연속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이유다. 초대형선 갖춘 HMM 정부는 2018년에야 상황의 심각함을 깨닫고 해운 재건 5개년 계획을 수립했다. 한국해양진흥공사를 설립, 유일하게 남은 국적 컨테이너선사 HMM에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

    한국경제 | 2020.06.01 17:24 | 박재원

  • thumbnail
    HMM 초대형 컨테이너 2호선, 세계에서 가장 많은 짐을 실은 배 기록

    ...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국내 조선3사와 초대형선 20척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정부의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의 일환이다. 계약 규모는 총 3조1500억원에 달한다. HMM은 올해 9월까지 대우조선해양으로부터 ... 내년 상반기에는 현대중공업으로부터 1만6000TEU급 8척을 받는다. HMM 관계자는 “세게 3대 해운동맹 '디 얼라이언스' 회원사인 하팍로이드, ONE, 양밍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알헤시라스에 이어 ...

    한국경제 | 2020.05.31 13:16 | 최만수

전체 뉴스

  • thumbnail
    정 총리 "바다 통해 대한민국 미래 열어야"

    ... 통해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바다의날인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글로벌 해양강국을 목표로 해운 재건 5개년 계획을 강도 높게 추진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최근 글로벌 경기 침체 속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해운업은 물론 해양수산 기업 및 종사자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어 안타깝다"고 적었다. 이어 "정부는 코로나19 피해를 본 해운항만 기업에 1조6천억원을 ...

    한국경제 | 2020.05.31 13:21 | YONHAP

  • thumbnail
    세계 최대 컨선 HMM 알헤시라스호 이어 오슬로호도 '만선' 출항

    ... '귈순'(Gulsun)호(1만9천574TEU)의 기록을 깨고 세계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HMM은 2018년 정부의 '해운 재건 5개년 계획'의 일환으로 국내 조선사 3곳과 3조 1천500억원 규모의 초대형 선박 20척의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 발주한 2만4천TEU급 5척 중 첫 번째 선박이다. 알헤시라스호는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했다. HMM 관계자는 "해운 동맹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알헤시라스호에 이어 오슬로호까지 만선으로 출항할 ...

    한국경제 | 2020.05.31 10:27 | YONHAP

  • thumbnail
    HMM 알헤시라스호 수에즈운하 통과…"글로벌 핵심항로 되찾아"

    내달 유럽 항구 도착…청와대 "한국 해운 재건의 성과" 평가 국내 해운업체가 보유한 세계 최대의 컨테이너선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선박을 명명(命名)해 유명해진 알헤시라스호(2만4천TEU급)가 세계 최대의 운하인 수에즈운하를 통과했다. 이는 국내 해운사들이 한동안 외국 선사에 주도권을 뺏겨 활용하지 못했던 글로벌 핵심 항로를 되찾았다는 의미를 지닌다고 청와대는 평가했다. 26일 청와대에 따르면 HMM(현대상선의 새 이름)의 ...

    한국경제 | 2020.05.26 17:57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