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메시, '35번째 해트트릭' 달성…날강두 라리가 신기록 뺏었다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최다 해트트릭 신기록까지 갈아치웠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세운 종전 프리메라리가 최다 해트트릭 기록(34회)을 새로 썼다. 메시는 8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노우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5라운드 마요르카와 홈 경기에서 홀로 세 골을 쏘아내며 팀의 5-2 승리를 안겼다. 메시가 프리메라리가에서 해트트릭을 작성한 것은 통산 35번째로, ...

    한국경제 | 2019.12.08 15:13

  • thumbnail
    베트남 결승진출, 캄보디아 4-0 격파…60년만 동남아 최강자 자리 '기대'

    ... 반따이꾸이를 투입했다. 전반 47분 반따이꾸이의 크로스를 하득찐이 다이빙 헤더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이후 후반 23분 코너킥 상황에서 하득찐이 감각적으로 돌려 놓은 공이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하득찐은 이 골로 이번 대회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베트남은 남은 20여분의 시간을 여유롭게 운영하며 경기를 마쳤다. 경기 종료 직전 페널티킥을 내줬지만 골키퍼가 방향을 정확히 읽어 한 골도 내주지 않았다. 결승에 진출한 베트남은 오는 10일 오후 9시 인도네시아와 동남아 ...

    한국경제 | 2019.12.08 13:03 | 장지민

  • 메시, 바르셀로나 소속 700번째 경기서 1득점 2도움…리네커 "말도 안 돼"

    ... 이날 경기로 바로셀로나에서 700경기에 출전해 613골 237도움을 기록 중인 메시는 2003년 11월 16일 포르투와의 친선경기에서 바르셀로나 데뷔전을 치른 후 줄곧 바르셀로나에서만 뛰고 있다. 700경기 동안 40번의 해트트릭을 작성했으며 125경기에서 2골을 기록했다. 4골 이상을 기록한 경기도 6번이나 된다. 이를 통해 메시는 바르셀로나를 10회 리그우승, 4회 챔피언스리그 우승으로 이끌었고, 발롱도르도 5회나 수상했다. 바르셀로나 구단 역시 이날 "이 ...

    HEI | 2019.11.28 10:17 | 방정훈

전체 뉴스

  • thumbnail
    '강원전 2골 2도움' 부산 이동준, K리그1 10라운드 MVP

    ... 패스를 받아 결승 골을 뽑아낸 데 이어 후반 39분에는 김진규의 쐐기 골까지 도우며 '원맨쇼'를 펼쳤다. 총 6골을 주고받은 강원과 부산의 경기가 이번 라운드 베스트 매치로 꼽혔다. 같은 날 인천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주니오의 득점 해트트릭, 김인성의 도움 해트트릭에 힘입어 4-1 승리를 거둔 울산 현대가 베스트 팀에 올랐다. 이동준과 주니오를 비롯해 광주FC와 경기에서 멀티 골을 터뜨린 데얀(대구)이 10라운드 베스트11 공격진에 포함됐다. 베스트11 미드필더로는 ...

    한국경제 | 2020.07.08 10:19 | YONHAP

  • thumbnail
    박주영, 슈퍼매치 9번째 골…데얀 제치고 '역대 최다 득점'(종합)

    ... 대구)을 제치고 역대 슈퍼매치 최다 득점자로 이름을 올렸다. 그는 2005년 10월 23일 수원과의 경기에서 3-0 승리를 이끄는 결승 골을 터뜨린 것을 시작으로 9차례 골 맛을 봤다. 특히 2007년 3월 21일 맞대결에서는 해트트릭을 폭발, 서울의 4-1 대승을 주도하는 등 강한 모습을 보여왔다. 이날 박주영의 동점골 이후 서울은 불안한 수비 탓에 전반 41분 타가트, 전반 추가 시간 김건희에게 연속 골을 내줘 전반에 1-3으로 밀렸으나 후반 조영욱, 고광민의 ...

    한국경제 | 2020.07.04 22:54 | YONHAP

  • thumbnail
    수원·서울, 시즌 첫 슈퍼매치서 '6골 난타전'…3-3 무승부(종합)

    박주영 슈퍼매치 9호 골로 데얀 제치고 '최다 득점자' '주니오 해트트릭-김인성 도움 해트트릭' 울산은 꼴찌 인천에 4-1 대승 2골 2도움 이동준·1골 2도움 김진규 부산도 강원에 4-2 승리 2020시즌 나란히 하위권으로 처져 명가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은 수원 삼성과 FC 서울이 올해 첫 '슈퍼매치'에서 6골을 주고받는 난타전 끝에 승점 1을 나눠 가졌다. 두 팀은 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0라운드 맞대결에서 ...

    한국경제 | 2020.07.04 22:24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