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허경영 선거운동원, 유세 소음 항의에 "죽여줄까" 위협

    허경영 국가혁명당 서울시장 후보의 선거운동원이 유세 소음에 항의하는 시민을 위협한 혐의로 입건됐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종암경찰서는 유세 소음에 항의하는 시민에게 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국가혁명당 허경영 후보 선거유세원인 50대 남성 A씨를 입건했다. A씨는 지난 1일 오후 8시께 성북구 하월곡동에서 차를 타고 가던 20대 남성 B씨가 "유세차 음악 소리가 너무 크다. 줄여달라"고 하자 B씨 차 유리창을 주먹으로 치며 ...

    한국경제 | 2021.04.02 16:07 | 김명일

  • "나도 있소" 10명의 서울 군소후보들 '이색 공약'

    ... 다음달 7일 치러지는 보궐선거에서 서울시장 후보로 총 12명이 등록했다. ‘빅2’로 불리는 박영선 민주당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를 제외하면 군소 후보가 10명이다. 오태양 미래당, 신지혜 기본소득당, 허경영 국가혁명당, 이수봉 민생당, 배영규 신자유민주연합, 김진아 여성의당, 송명숙 진보당, 무소속인 정동희 이도엽 신지예 후보 등이다. 오태양 후보는 2001년 처음으로 양심적 병역거부를 공개적으로 선언해 유명해진 인물이다. 오 후보는 ...

    한국경제 | 2021.03.30 17:52 | 고은이

  • thumbnail
    뜯기고, 사라지고…보궐선거 앞두고 벽보 연일 '수난'

    ...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날 지하철 7호선 학동역과 논현동 인근에 설치된 선거 벽보가 훼손됐다는 신고를 구청으로부터 접수했다. 학동역 인근에 게시된 벽보는 전체가 사라졌고, 논현동 주변 벽보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 포스터가 일부 훼손된 것으로 파악됐다. 훼손된 벽보는 새 것으로 다시 게시됐다. 지난 25일에는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앞에 걸린 신지혜 기본소득당 후보의 현수막이 훼손됐다. 현수막에 ‘기본소득’라고 ...

    한국경제 | 2021.03.29 15:35 | 양길성

전체 뉴스

  • thumbnail
    `정치 염증 반영됐나`…허경영, 서울시장 선거 3위 올라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국가혁명당 허경영 후보가 3위에 올랐다. 정의당이 `전임 당대표 성추행 사태`의 후폭풍 속에 공천을 포기한데다, 국민의당과 열린민주당이 각각 진영별 후보단일화에 나선 상황에서 `3위 빈자리`를 메운 모양새다. 허 허보는 52,107표를 얻어 1.07%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1~2위 후보와는 큰 격차이지만, 다른 군소후보들을 앞선 수치다. 허 후보는 서울시장 공약으로 미혼자에 매월 연애수당 20만원을 주는 연애 공영제와 ...

    한국경제TV | 2021.04.08 06:44

  • thumbnail
    정의당 빠지자 3위 꿰찬 허경영…"정치염증 반영"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국가혁명당 허경영 후보가 3위에 올랐다. 정의당이 '전임 당대표 성추행 사태'의 후폭풍 속에 공천을 포기한데다, 국민의당과 열린민주당이 각각 진영별 후보단일화에 나선 상황에서 '3위 빈자리'를 메운 모양새다. 8일 자정, 44.17% 개표율 기준으로 허 후보는 2만1천142표(0.98%)를 득표하며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56.18%),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40.76%)의 뒤를 이었다. 1~2위 후보와는 큰 격차이지만, ...

    한국경제 | 2021.04.08 00:39 | YONHAP

  • thumbnail
    유세 소음 항의하자 "죽여줄까" 위협한 선거운동원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유세 관련 시비와 현수막 등을 훼손하는 범죄가 잇따라 발생했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종암경찰서는 유세 소음에 항의하는 시민에 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국가혁명당 허경영 후보 선거유세원인 50대 남성 A씨를 입건했다. A씨는 1일 오후 8시께 성북구 하월곡동에서 차를 타고 가던 20대 남성 B씨가 "유세차 음악 소리가 너무 크니 줄여달라"고 하자 B씨 차 유리창을 주먹으로 치며 "죽여줄까" 등 폭언을 한 것으로 ...

    한국경제 | 2021.04.02 10: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