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리비안, 5조원 들여 제2 공장 짓는다

    ... 조립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리비안의 제2 공장 위치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애리조나주 메사 동쪽에 있는 골드캐년 인근 부지가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애리조나주는 세율이 낮고, 생활비 부담이 크지 않은 데다가 허리케인과 홍수 같은 자연 재해도 거의 없어 자동차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리바인은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북서쪽으로 56km 떨어진 위트먼에 소규모 엔지니어링 및 실험 시설을 두고 있다.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루시드모터스와 니콜라는 ...

    한국경제 | 2021.07.28 14:53 | 박상용

  • thumbnail
    [책마을] 탄소제로 시대…유망한 친환경에너지는

    폭염, 허리케인, 빙하 해빙, 산불, 폭설 등 세계 곳곳에서 이상기후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지구 온난화 때문이다. 전 세계는 주범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탄소중립’을 외치고 있다. 기업들도 대대적인 패러다임 전환에 나섰다. 화석 연료에서 벗어나 그린 에너지로 탈바꿈하는 방안을 적극 모색하고 있다. 《넥스트 그린 레볼루션》은 탈탄소 시대, 전 세계 기업의 생존 전략을 살펴보고 다양한 방안을 제시한다. 저자는 조원경 울산광역시 ...

    한국경제 | 2021.07.22 18:17 | 김희경

  • thumbnail
    한화큐셀, 콜롬비아에 태양광 모듈

    한화솔루션의 태양광사업 부문인 한화큐셀은 허리케인 피해로 전력망이 파괴된 콜롬비아 라과히라 지역에 310㎾ 규모의 태양광 모듈(사진)을 기부했다고 19일 발표했다. 기부한 모듈은 다음달 콜롬비아 카르타헤나항에 도착해 5600명의 학생이 이용하는 교육시설 전력 인프라 복구에 활용될 계획이다.

    한국경제 | 2021.07.19 17:48

전체 뉴스

  • thumbnail
    [신간] 우리의 적들은 시스템을 알고 있다

    ... 대선, 미얀마 사태, 브라질 대선 등을 예로 들면서 어떻게 SNS가 정치 조작에 활용되는가를 조명한다. 시대의창. 440쪽. 1만9천800원. ▲ 넥스트 그린 레볼루션 = 조원경 지음. 빙하의 해빙, 폭염과 폭설, 산불, 허리케인 등 이상기후 현상이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다. 미국과 유럽국가 등 세계 주요국은 이상기후 현상의 배후로 이산화탄소의 폭발적인 증가를 지목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탄소 제로'를 선언한 상황이다. 수출로 먹고사는 우리나라 기업들로서는 ...

    한국경제 | 2021.07.19 15:48 | YONHAP

  • thumbnail
    [신간] 대한민국 오지여행·내일의 도시를 생각해

    ... 커뮤니티매핑(Community Mapping)은 '공동체 지도 만들기'다. 2005년 집단지성을 이용해 '뉴욕 화장실 온라인 지도'를 만든 저자는 '커뮤니티매핑의 선구자'로 불린다. 또한, 저자가 2012년 미국 동북부를 강타한 허리케인 샌디 때 고등학생들과 함께 만든 '주유소 지도'는 미국 연방재난관리국, 구글, 뉴욕시, 백악관에서 사용했을 정도로 영향력이 컸다. 이 책에는 저자가 그동안 시민들과 함께 연구하고 개발한 커뮤니티매핑의 모든 것을 담았다. 저자는 ...

    한국경제 | 2021.07.19 11:40 | YONHAP

  • thumbnail
    美 워터파크서 폐수 정화하는 화학물질 유출…3세 여아 등 68명 피해

    ... 화학물질 유출 사고가 발생해 어린이를 포함한 70명이 화학물질에 노출돼 일부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18일(현지시간) AP통신과 CNN등 미 현지 언론에 따르면 주말인 전날 오후 휴스턴 지역에 있는 워터파크인 식스플래그 허리케인 하버 스플래시타운에서 일부 방문자가 유독물질에 노출돼 호흡곤란와 피부 염증 등을 호소했다. 이러한 증상을 보인 29명이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았고, 오염물질 등 현장에서 필요한 조치를 받은 39명은 병원 치료를 원치 않아 ...

    키즈맘 | 2021.07.19 10:00 | 김주미

사전

폭탄 사이클론 [bomb cyclone] 경제용어사전

대서양의 습한 공기와 북극의 차가운 기류가 만나면서 만들어진 저기압 폭풍. 정식 명칭은 '봄보제네시스(Bombogenesis)'다 강한 바람과 함께 폭설을 동반해 겨울 허리케인으로도 불린다. 2018년 1월초 미국 미 북동부 메인, 뉴햄프셔, 버몬트, 매사추세츠, 로드아일랜드, 코네티컷 6개 주를 강타한 '그레이슨'으로 명명된 사이클론은 북미 역사상 연안에서 발생한 가장 강력한 폭풍 중 하나로 기록될 전망이다. 그레이슨의 영향으로 6개 주에 30㎝ ...

캣본드 [catastrophe bond] [cat ] 경제용어사전

지진과 쓰나미, 홍수 등 재산상 큰 피해가 예상되는 자연재해에 대비해 발행하는 보험연계증권(ILS)의 일종이다. 미국 플로리다 지역의 허리케인, 터키 및 일본의 지진, 유럽 폭풍우, 호주 사이클론 등이 보험 대상이 되는 리스크다. 보험사가 태풍과 같은 거대재해에 대한 위험을 자본시장 으로 전가, 손실규모를 축소하기위해 고안됐다. Cat은 대재해를 의미하는 Catastrophe의 준말로 재해연계증권은 자연재해 관련 보험상품을 판매한 보험사가 채권을 ...

슈퍼 태풍 경제용어사전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에 따르면 '슈퍼 태풍'은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67m 이상인 태풍이다. 태풍의 강도는 최대 풍속에 따라 결정된다. 초속 60m의 바람이 불면 철탑이 휘어진다. 2005년 8월 미국 뉴올리언스를 강타한 허리케인 카트리나의 중심 최대 풍속이 초속 70m였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