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주현미 "영탁 등 '미스터트롯' 후배들 실력 출중" 폭풍 칭찬

    트로트 레전드 주현미가 영탁 등 후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 나는 싱어다'에 출연한 주현미는 특별히 눈에 띄는 후배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녀는 “영탁 씨도 있고, 워낙 이번에 실력이 출중한 사람들이 많이 나와서 정말 좋다”고 전했다. 약사 출신 1호 가수로도 유명한 주현미는 지금이라도 약국을 개업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졸업한 지 너무 오래돼서 기초적인 조제법은 ...

    HEI | 2020.06.29 17:50 | 김예랑

  • thumbnail
    “포스트 코로나…물류시스템 지하터널화, 개인화된 교통수단 필요”

    ...uo; 장기 침체를 겪을 수 있다”며 “과거의 잘못된 성장경로를 바로잡고 새로운 성장경로로 진입하는 전환적 뉴딜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유 원장은 “기후변화로 전염병, 대형 산불, 허리케인 등 대규모 재앙이 빈번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그린뉴딜 중심의 경제 패러다임으로의 전환이 중요하고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린리모델링과 재생에너지, 수소생산설비 확대, 전기차 등이 대표적인 ...

    한국경제 | 2020.06.04 15:53 | 최진석

  • thumbnail
    [포스트 코로나] (16) 지방정부 지도자들이 미래를 보여준다

    ... 월스트리트저널 '포스트 코로나' 칼럼 전체 보기 https://www.hankyung.com/tag/포스트-코로나 과거 플로리다 주지사 시절 9·11 테러, 홍수 및 화재, 탄저병, 16개월 간 허리케인 8개와 폭풍 4개 등 다양한 상황에 직면했다. 위기는 학습할 수 있는 기회다. 위기를 겪으면서 담당자들은 점점 전문가가 됐고, 플로리다주의 대처 능력도 올라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은 전례 없는 위기다. 가족 ...

    한국경제 | 2020.04.05 08:00 | 김정은

전체 뉴스

  • thumbnail
    '허리케인 라디오' 영탁, 장민호에 깜짝 전화 연결…"미치겠다" 반복한 사연

    트로트 가수 장민호가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깜짝 출연했다. 오늘(28일) 방송된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는 가수 장민호와의 재혼을 꿈꾸는 60대 어머니의 사연이 소개됐다. DJ 최일구는 게스트 영탁에게 "장민호씨에게 이 분 사연 좀 전해줄 수 있느냐"고 물었다. 영탁은 "민호 형이 어머니들의 BTS다. 대본 (사진) 찍었다. 민호형에게 지금 바로 전해주겠다"고 ...

    텐아시아 | 2020.06.28 15:40 | 노규민

  • thumbnail
    [태풍의 길목 제주] ① 69년간 225개 태풍 한반도 강타…7∼9월에 집중

    ... 열대저기압 중에서 중심 최대풍속이 초속 17m를 넘으면 태풍으로 분류한다. 열대저기압은 발생하는 위치에 따라 이름이 달라진다. 괌 주변과 같은 북서 태평양에서 발생하면 태풍, 북미 대륙 동쪽인 북대서양과 서쪽인 북동 태평양은 허리케인, 인도양과 호주 주변 남태평양은 사이클론이다. 기상청의 '연도별 태풍발생 및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현황'을 보면 1951년부터 2019년까지 69년간 1천811개의 태풍이 발생했다. 이 중 225개의 태풍이 우리나라에 직·간접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6.28 09:00 | YONHAP

  • thumbnail
    주영훈 "엄정화, 목소리+숨소리 섹시한 가수"

    스타 작곡가 주영훈이 가수 엄정화에 대해 이야기했다. 21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깜짝 전화 연결을 했다. 작사의 신, 이건우와 함께 하는 '우리가요 알고가요' 코너에서는 이날, 한국의 마돈나로 불리는 가수 겸 배우 엄정화 편을 다뤘다. 여름하면 떠오르는 노래, 엄정화의 '페스티벌'에 관해서 이야기를 나누다가 이 노래를 만든 작곡가 주영훈과 깜짝 전화 연결을 하게 된 것. ...

    텐아시아 | 2020.06.21 16:21 | 신소원

사전

폭탄 사이클론 [bomb cyclone] 경제용어사전

대서양의 습한 공기와 북극의 차가운 기류가 만나면서 만들어진 저기압 폭풍. 정식 명칭은 '봄보제네시스(Bombogenesis)'다 강한 바람과 함께 폭설을 동반해 겨울 허리케인으로도 불린다. 2018년 1월초 미국 미 북동부 메인, 뉴햄프셔, 버몬트, 매사추세츠, 로드아일랜드, 코네티컷 6개 주를 강타한 '그레이슨'으로 명명된 사이클론은 북미 역사상 연안에서 발생한 가장 강력한 폭풍 중 하나로 기록될 전망이다. 그레이슨의 영향으로 6개 주에 30㎝ ...

캣본드 [catastrophe bond] [cat ] 경제용어사전

지진과 쓰나미, 홍수 등 재산상 큰 피해가 예상되는 자연재해에 대비해 발행하는 보험연계증권(ILS)의 일종이다. 미국 플로리다 지역의 허리케인, 터키 및 일본의 지진, 유럽 폭풍우, 호주 사이클론 등이 보험 대상이 되는 리스크다. 보험사가 태풍과 같은 거대재해에 대한 위험을 자본시장 으로 전가, 손실규모를 축소하기위해 고안됐다. Cat은 대재해를 의미하는 Catastrophe의 준말로 재해연계증권은 자연재해 관련 보험상품을 판매한 보험사가 채권을 ...

슈퍼 태풍 경제용어사전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에 따르면 '슈퍼 태풍'은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67m 이상인 태풍이다. 태풍의 강도는 최대 풍속에 따라 결정된다. 초속 60m의 바람이 불면 철탑이 휘어진다. 2005년 8월 미국 뉴올리언스를 강타한 허리케인 카트리나의 중심 최대 풍속이 초속 70m였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