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쌈짓돈 알뜰살뜰 모아 부경대에 기부한 할머니

    ... 할머니가 생활비를 쪼개 모은 800만원을 선뜻 대학에 기부했다. 주인공은 14일 부경대를 방문해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장학금으로 전해 달라며 800만원을 내놓은 부산 망미동에 사는 허정순 씨(74·사진)다. 허씨가 이날 기부한 돈은 3년 전부터 명절이나 생일 때 자식들(1남2녀)이 준 용돈과 생활비를 아껴 모은 것이다. 그는 “언젠가 새벽잠에서 깨어 TV를 보는데 70대 할아버지가 경비 일하면서 월급을 모아 기부한 뉴스를 보고 ...

    한국경제 | 2020.01.14 17:53 | 김태현

  • thumbnail
    '임금체불 혐의' 허인회 전 녹색드림협동조합 이사장, 구속영장 기각

    ... "피의자는 범행을 자백하면서 미지급 임금, 퇴직금의 지급 및 피해 근로자들과의 합의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며 "영장청구 대상 근로자 36명 중 26명이 처벌불원 서면을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허씨는 2015년부터 올해 7월까지 태양광 발전기 시공 사업을 하는 녹색드림협동조합 이사장으로 재직하면서 직원들의 임금과 퇴직금 5억여원을 지급하지 않은 혐의(근로기준법·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 위반)를 받는다. 허씨 측은 '임금체불 ...

    한국경제 | 2019.12.28 08:12

  • 허인회 前 열린우리당 청년위원장…檢, 임금체불 혐의 구속영장 청구

    ... 고려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허 대표는 노무현 정부 시절 더불어민주당 전신인 열린우리당 전국청년위원장을 지냈다. 최근 태양광 업체인 녹색드림협동조합을 운영하면서 수년간 직원 40여 명에게 임금 약 5억원을 지급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구속영장 실질심사는 26일 열릴 것으로 알려졌다. 허씨는 또 무자격 업체에 하도급을 주거나 회사 명의를 빌려준 혐의로도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2.25 02:05 | 배태웅

전체 뉴스

  • thumbnail
    중국 신종코로나 환자, '우한 방문' 숨기고 의료진 30여명 접촉

    ... 하면서 100여명과 밀접 접촉했다. 특히 병원 의료진이 수차례 우한이나 후베이성에 방문한 적이 있는지 물었지만 부인했고, 결국 30여명의 의료진과 밀접접촉해 이 지역 질병 대처에 심각한 영향을 끼쳤다는 것이다. 야안시 당국은 허씨에 대해 조사 후 법에 따라 엄벌하고, 간부들의 직무유기가 있었는지 등도 확인해 문책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런 가운데 헤이룽장성 고급인민법원은 '긴급통지'를 통해 신종코로나 관련 범죄에 대한 엄벌 방침을 밝혔다. 통지에 따르면 고의로 ...

    한국경제 | 2020.02.04 19:24 | YONHAP

  • thumbnail
    허훈, 올스타전서 형 허웅 막다가 반칙 나오자 '이게 불낙이야'

    ... 팀을 구성했기 때문에 동생 허훈이 형 허웅을 자신의 팀에 지명하지 않은 결과였다. 둘은 이날 올스타전에서 일대일 대결을 자주 벌이며 치열한 자존심 대결을 벌였다. 특히 전반에 허훈이 허웅을 막는 과정에서 반칙을 지적받자 '허씨 형제'들과 연세대 동문인 최준용(SK)이 중간에 끼어들어 싸움을 말리는 듯한 동작으로 팬들에게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또 이어진 수비에서 또 허훈에게 반칙이 지적되자 허훈은 심판에게 '블록슛 아니냐'고 강하게 항의했다. 이때 ...

    한국경제 | 2020.01.19 17:52 | YONHAP

  • thumbnail
    [용산참사 11년] ① "갈 곳이 없다" 도시개발에 밀려나는 아픔은 여전

    ... 이들이 재개발로 밀려나면 더 낙후된 곳을 찾아 떠나야 하는 상황이다. 양동 11지구에 포함된 쪽방촌에서 3년째 지낸다는 허모(65)씨는 "이곳저곳을 전전하다 겨우 이곳에 마음을 붙였는데 또 나가야 한다니 착잡하다"고 했다. 허씨는 "이곳에는 몸 아프고 가난한 사람들이 200명 가까이 산다"며 "토끼풀도 관목도 한 곳에 어우러져 사는 것이 자연의 이치인데 '있는 사람들'과 '없는 사람들'은 그러면 안 되는 모양"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홈리스행동 등 시민단체가 ...

    한국경제 | 2020.01.19 07:30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