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마켓인사이트]한진칼 경영권 노렸던 3자연합 해체...특별관계 해소 공시

    ... 반도건설은 당장 지분을 팔고 나갈 생각은 많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약 17% 지분을 보유한 KCGI가 조용히 지분 매각을 타진한다는 이야기가 적지 않게 들려오지만, 현 상황에서 KCGI 지분을 한꺼번에 매입할 주체가 쉽게 나타날 가능성은 ... 인수후보와 연합하여 그때야말로 '권토중래'를 노릴 수 있다. 그 가능성이 높은 것은 아니다. 하지만 지금 헐값에 지분을 파는 것과 비교하면 차라리 '미래의 후속 M&A' 가능성을 기다리는 게 낫다고 생각할 ...

    마켓인사이트 | 2021.04.05 10:16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한숨 돌린' 한진칼.. 경영권 분쟁 향방은

    ... 회장의 어머니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동생 조현민 (주)한진 부사장도 지난 26일 그룹 계열사 정석기업 지분을 매각했다. 이 고문과 조 부사장은 전량(6.87%, 4.59%), 조 회장은 일부(3.83% 중 0.76%)를 팔아서 ... 인수후보와 연합하여 그때야말로 '권토중래'를 노릴 수 있다. 그 가능성이 높은 것은 아니다. 하지만 지금 헐값에 지분을 파는 것과 비교하면 차라리 '미래의 후속 M&A' 가능성을 기다리는 게 낫다고 생각할 ...

    마켓인사이트 | 2021.03.30 09:17

  • thumbnail
    [단독] 실적개선 대우건설, 다시 매물로 나왔다

    ... 따르면 대우건설 최대주주인 KDB인베스트먼트는 국내 PEF 운용사에 경영권을 포함한 보유 지분 전량(50.75%)을 매각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이 PEF는 건설사 등 전략적 투자자(SI)와 컨소시엄 구성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1만8000원이다. 현재 유력 인수후보인 PEF 측과 협의 중인 거래 가격은 주당 8500원 수준이다. ‘헐값 매각’ 논란이 예상되는 대목이다. 반대로 인수자 측에선 현재 주가가 6000원을 밑돌고 있고 대우건설의 ...

    한국경제 | 2021.03.10 17:29 | 김채연

전체 뉴스

  • thumbnail
    광물공사, 칠레 구리광산 지분 '헐값'에 매각

    ... 수준에 지분 넘겨 한국광물자원공사가 지난 2011년 인수한 칠레 구리광산 지분을 투자 원금의 60% 수준에 최근 매각했다. 광물자원공사는 이 광산에 그동안 2억4천만달러(2천689억원) 가량을 투자했는데, 1억5천만달러 가량만 받고 ... 이후 세계 주요국 간 자원확보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공기업 중심으로 해외자원확보에 나서야 할 판에 오히려 해외자원을 헐값 매각하는 데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실제로 지난해 우리나라 공공부문의 해외자원 투자 실적은 전무하다. ...

    한국경제 | 2021.04.06 17:07 | YONHAP

  • thumbnail
    '하루 이자만 4천200만원' 평창 알펜시아리조트 수의매각 '불발'

    ...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기업이 단 한 곳도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최근 4차례에 걸친 공개 경쟁입찰에 이어 수의계약마저 불발되면서 알펜시아리조트의 헐값·분할매각 우려가 한층 커지고 있다. 강개공은 알펜시아리조트의 수의계약이 불발됨에 따라 조만간 2차 수의계약 공고를 내고 개별 기업을 대상으로 매각 협상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다만 2차 수의계약에 나선다고 하더라도 공개 입찰 과정에서 20%가 할인된 금액인 8천억원대 이하로의 가격 협상은 있을 수 없다는 ...

    한국경제 | 2021.03.29 18:51 | YONHAP

  • thumbnail
    "SH, 10년간 공공택지 87만평 헐값 매각"

    SH가 지난 10년간 공공택지를 민간에 헐값매각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하태경 의원이 S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SH가 민간에 매각한 공공주택부지는 약 87만평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여의도 전체 면적과 비슷한 규모다. 10년간 SH가 공공주택부지를 매각해 얻은 수익은 14조 2천억원이었다. 해당 부지의 현재 가치는 약 37조 7천억원으로 매각 당시보다 2.7배가 올랐다. 하태경 의원은 "공공주택을 지을 수 ...

    한국경제TV | 2021.03.29 14:48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