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브렉시트·코로나 사태로 신흥국 통화 닮아가는 파운드화

    ... 스위스 프랑, 유로 등과 함께 5대 기축통화로 꼽혔다. 하지만 브렉시트 선언 이후 파운드화의 유동성이 감소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FT는 “이번 코로나19 사태에서 파운드화보다 내재변동성이 더 커진 통화는 브라질 헤알화밖에 없다”며 “파운드는 주요 10개국(G10) 통화보다 신흥국 통화와 더 많이 닮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26 15:48 | 박상용

  • thumbnail
    [사설] 경제는 고꾸라지는데 갈수록 세지는 '기업 때리기'

    ... 5월(-23.7%)의 수출 감소는 짙은 그늘을 드리우고 있다. IMF의 미국 성장률 전망치가 -8.0%일 정도로 선진국 수출 시장이 어려울 뿐 아니라 신흥국 경제도 살얼음판이다. 아르헨티나가 아홉 번째 디폴트 위기를 벗어나지 못하고, 브라질 헤알화는 연초 대비 34% 폭락할 정도다. 이런 판국에 국내 기업들은 오히려 융단폭격식으로 쏟아지는 반(反)기업 입법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다. 정부와 176석의 거대 여당이 기업 활동에 크나큰 제약으로 작용할 각종 규제 법안을 하루가 ...

    한국경제 | 2020.06.24 22:00

  • thumbnail
    코로나 덮친 브라질…헤알화 가치 34% 급락

    ... 급증해 100만 명을 눈앞에 두고 있다. 경제를 살리기 위해 ‘봉쇄’를 풀었지만 소비는 살아나지 않고 코로나 확산세만 가팔라지고 있다. 대통령이 퇴진 압박을 받는 등 정치·경제가 대혼란에 빠졌다. 헤알화 가치는 연초 이후 34% 급락했다. 겨울 맞은 남미, 독감도 걱정 통계사이트 월도미터에 따르면 18일(현지시간) 하루 동안 브라질의 코로나19 확진자는 2만3050명 늘었다. 이날 기준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98만8359명으로 ...

    한국경제 | 2020.06.19 17:33 | 강현우

전체 뉴스

  • thumbnail
    브라질, 코로나19 충격 금융시장 혼란으로 보유외환 '흔들'

    중앙은행, 최근 9개월간 540억 달러 매도…외국자본 570억 달러 빠져나가 브라질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 따른 금융시장 혼란 속에 헤알화 가치 방어를 위해 달러화 매도를 늘리면서 보유 외환이 흔들리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 폴랴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브라질 중앙은행은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하면서 헤알화 가치가 추락하자 보유 외환 매도를 통해 시장에 적극적으로 개입하고 있다. 브라질에서는 최근 9개월 ...

    한국경제 | 2020.05.13 01:26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중앙은행, 기준금리 3%로 0.75%P 인하…역대 최저

    코로나19 충격 반영…불확실성 커지며 헤알화 가치 사상 최저수준 추락 브라질 중앙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을 반영해 기준금리를 또다시 인하했다. 중앙은행은 6일(현지시간) 열린 통화정책위원회(Copom)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3.75%에서 3%로 0.75%포인트 내렸다. 0.5%포인트를 점친 시장의 전망보다 큰 폭으로 인하가 이루어졌다. 중앙은행은 45일을 주기로 열리는 Copom 회의에서 지난해 7월 말부터 이번까지 ...

    한국경제 | 2020.05.07 06:41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코로나19 대응 보유외환 사용 어려울듯…"위험한 발상"

    중앙은행, 헤알화 방어 위해 1년간 500억 달러 매도 브라질 경제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초래된 위기 대응을 위해 보유 외환 사용을 검토하는 것과 관련, 시장에서 반대 의견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해부터 헤알화 가치 방어에 상당한 규모의 보유 외환을 사용한 상태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매도를 늘리면 금융시장 불안을 부채질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30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 폴랴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보유 외환은 ...

    한국경제 | 2020.05.01 05:15 | YONHAP

사전

원자재 통화 [commodity currency] 경제용어사전

... 가치는 2009년 중반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주요 원자재 수출국인 캐나다와 호주의 화폐 가치도 미 달러화 대비 각각 8.5%, 9.3% 하락했고 뉴질랜드 달러는 5.8% 떨어졌다. 원자재 수출로 나라 살림을 꾸려온 신흥국은 더 큰 타격을 입었다. 서방 국가의 제재와 유가 하락이 맞물린 러시아 루블화 가치는 올 들어 달러 대비 41% 급락했다. 칠레 페소화는 14%, 브라질 헤알화는 11% 떨어졌고, 남아프리카공화국 랜드화 가치도 9% 하락했다.

삼바채권 경제용어사전

브라질 국공채 를 뜻한다. 2011년 현재년 10년만기 브라질 국채의 표면금리는 연 12% 수준이고 브라질 통화인 헤알화가 강세에 따른 환차익에 대한 기대심리로 인기를 끌고 있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