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현대차 노조 "광주형 일자리 결국 실패할 것"…내일 부분파업

    현대자동 노동조합이 '광주형 일자리'가 독일의 '아우토5000'을 벤치마킹했고 결국 실패할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금속노조 현대차지부는 20일 발행한 자체 소식지를 통해 "독일의 아우토5000은 ... 의제인 탄력근로제 확대 철회 등과는 별도로 광주시가 추진 중인 현대차의 광주공장 유치 저지 원이다. 광주시와 현대차가 투자 협약안에 이견 이를 보이는 광주형 일자리는 양측이 11월 말까지 실무 협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노조는 "사측은 ...

    한국경제 | 2018.11.20 14:21 | 김정훈

  • '광주형 일자리' 사업 무산되나…노동계 무리한 요구에 취지 퇴색

    근로자 연봉 3500만원 수준의 완성 공장을 짓겠다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네 번째 협상시한을 넘겼다. 광주광역시와 지역 노동계가 당초 취지를 무시한 채 무리한 요구를 하면서 사업 자체가 무산될 가능성이 ... 미뤘다. 이후 15일까지 협상을 마치겠다고 선언했다가 “18일까지 협상하겠다”고 번복하는 등 네 례나 협상시한을 연기했다.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협상이 지지부진한 것은 광주시가 광주 노동계(한국노동조합총연맹 주축) ...

    한국경제 | 2018.11.18 17:46 | 도병욱/임동률

  • thumbnail
    [현장에서] 광주형 일자리 진통…밥그릇 걷어차는 노동계

    ... 3500만원에 특근비 지급 등을 별도로 요구하고 있다. 임금 수준도 '초임 연봉이냐, 평균 연봉이냐'를 놓고 시각 이가 크다. 현대차 입장에선 5년간 임금 및 단체협약 유예 조항이 빠진 것도 리스크 요인이다. 매년 임금 협상을 한다면 광주형 일자리가 결국 울산공장 수준 임금에 맞춰지는 것은 시간 문제다. 민주노총 산하의 현대·기아 노조가 총파업을 거론하며 극렬하게 반대하고 있는 점 또한 현대차가 선뜻 협상에 나서기가 부담스런 걸림돌로 ...

    한국경제 | 2018.11.16 13:20 | 김정훈

전체 뉴스

  • thumbnail
    민주노총, 내일 총파업 참가 조합원 16만명 추산

    집회엔 4만명 참가 예상…경찰, 경력 배치 등 대비 전국민주노동조합(민주노총)이 오는 21일 돌입할 총파업에 참가하는 조합원 규모가 약 16만명으로 집계됐다. 20일 노동계에 따르면 민주노총 전국 산하 조직별로 ... 중단하는 방식으로 파업에 동참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를 비롯한 완성 사업장 노동자들로 조직된 금속노조가 이번 총파업에서도 핵심적인 역할을 할 전망이다. 금속노조현대·기아차와 한국GM 등 완성 사업장 ...

    한국경제 | 2018.11.20 22:20 | YONHAP

  • thumbnail
    민주노총, 총파업 앞두고 참가 독려…"10만명 넘을 것"

    ... 훌쩍 넘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19일 노동계에 따르면 오는 21일 예정된 총파업에서도 민주노총의 주축인 금속노조가 핵심적인 역할을 할 전망이다. 현대·기아차를 포함한 자동차와 조선 등 업종의 노동자로 조직된 금속노조는 ...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총파업 참가를 결정한 상태다. 총파업 당일 사업장별로 4시간 이상 파업을 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금속노조현대·기아차와 한국GM 등 완성 노조가 대부분 참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경우 총파업 참가자는 ...

    한국경제 | 2018.11.19 16:50 | YONHAP

  • thumbnail
    현대차·현대노조, 21일 민주노총 총파업 동참

    자동차와 조선업계 최대 노조현대자동 노조현대중공업 노조가 오는 21일 민주노총 총파업에 동참한다. 현대차 노조는 오는 21일 오전 근무조가 오후 1시 30분부터, 오후 근무조가 오후 10시 30분부터 각 2시간 파업한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차 노조는 최근 논의 중인 '광주형 일자리'를 정부의 일방적 정책이자 자동 산업 전반을 위기에 빠뜨리는 정책으로 규정하고 파업하기로 했다. 광주형 일자리는 광주광역시가 현대차와 합작해 ...

    한국경제 | 2018.11.19 16:19 | YONHAP

사전

사내하도급 경제용어사전

하청업체가 원청업체내에서 생산공정을 책임지고 수행하는 것으로 "사내하청"이라고도 한다. 하청업체는 근로자의 조달·지휘·감독도 담당한다. 원청업체로서는 생산공정자체를 아웃소싱 하는 셈이고 하청업체로서는 생산현장에 노동자를 파견해 도급을 수행하는 셈이다. 근로자파견제 는 사용업체가 직접 사업을 수행하고 근로자를 파견업체로부터 받아 사용한다는 점에서 다르다.

긴급조정권 [emergency adjustment] [emer] 경제용어사전

... 강제로 중단시키는 제도다. 파업이 진행 중인 노사 관계에 정부가 개입할 수 있는 최후의 법적 수단으로 파업을 사전에 단하는 직권중재 와 달리 사후에 노동자의 파업권을 제한한다. 긴급조정권이 발동되면 해당 사업장 노조는 즉시 파업을 ... 1963년 도입된 긴급조정권은 1969년 옛 대한조선공사(현 한진중공업)에 처음 발동됐다. 이후 1993년 34일간 파업했던 현대차에 이어 2005년 8월 아시아나항공 노조 파업과 같은 해 12월 대한항공 파업 사태 때 내려졌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