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폭풍 드리블' 차두리, 월드컵 恨 때문에? "감독님께서…"

    차두리 "공격 도우라는 주문 받아" 지난해 브라질월드컵 홍명보호에 승선하지 못하며 와신상담했던 차두리가 결국 스스로의 가치를 증명해냈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맏형 차두리는 22일 호주 멜버른의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에서 승부에 쐐기를 박는 돌파로 한국의 4강행을 이끌었다. 이날 차두리는 한국이 1 대 0으로 박빙의 리드를 지키던 연장후반 14분 오른쪽 측면을 ...

    한국경제 | 2015.01.23 00:19

  • 슈틸리케호, 박건하·김봉수 유임…코치 선임 마무리

    울리 슈틸리케(60·독일) 축구 대표팀 신임 감독과 함께 팀을 이끌 국내 코치진 선발이 마무리됐다. 신태용(44) 코치를 중심으로 홍명보호에서 활동한 박건하(43) 코치와 김봉수(45) 골키퍼 코치가 유임된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11일 "베네수엘라 및 우루과이와의 평가전에서 신태용 코치를 도운 박 코치와 김 코치가 슈틸리케 감독을 도울 내국인 코치로 남게 됐다"며 "3명의 코치진 이외에 추가로 1명의 코치를 ...

    한국경제 | 2014.09.11 16:41 | 김민성

  • 국민 43%가 원하는 축구대표팀 감독은?

    ... 축구의 재도약을 기대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응답자의 대다수(67%)는 '월드컵이 있어 행복했느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답해 1승도 거두지 못하고 무기력하게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홍명보호에 대한 큰 실망을 드러냈다. 갤럽은 한국이 마찬가지로 16강에 진출하지 못한 2006 독일 월드컵 때에도 같은 조사를 한 적이 있는데 이 때는 같은 질문에 '행복했다'고 응답한 비율이 78%였다. 이번 월드컵에서 ...

    한국경제 | 2014.07.17 15:42 | 오정민

전체 뉴스

  • thumbnail
    '내가 바로 챔피언 제조기!'…김학범의 쉼표 없는 우승 행진(종합)

    ... 통해 본선 무대에 나설 18명(와일드카드 3명 포함)의 선수를 뽑는 것이다. 여기에 대표팀 전력에 힘을 불어넣을 3명의 와일드카드의 윤곽도 잡아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김학범 감독은 도쿄올림픽에서 2012년 런던올림픽 때 홍명보호가 따낸 '동메달' 이상의 성과를 내겠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김 감독은 "아시안게임 경험이 큰 도움을 줬다. 두 팀으로 이번 대회를 준비했던 게 잘 맞아떨어졌다"라며 "이것이 더위를 이겨낼 수 있는 방법이었고, 두 팀을 만드는 ...

    한국경제 | 2020.01.27 02:11 | YONHAP

  • thumbnail
    '내가 바로 챔피언 제조기!'…김학범의 쉼표 없는 우승 행진

    ... 수 있었다. 올림픽 조별리그가 시작되는 7월 23일까지 6개월을 남긴 상황에서 김 감독의 과제는 이번 대회에 나선 23명의 선수를 대상으로 '옥석 가리기'를 통해 본선 무대에 나설 18명(와일드카드 3명 포함)의 선수를 뽑는 것이다. 여기에 대표팀 전력에 힘을 불어넣을 3명의 와일드카드의 윤곽도 잡아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김학범호는 도쿄올림픽에서 2012년 런던올림픽 때 홍명보호가 따낸 '동메달' 이상의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27 00:17 | YONHAP

  • thumbnail
    K리그1 부산, 국가대표 출신 수비수 윤석영 임대 영입

    ... 로버스, 찰턴 애슬레틱스(이상 잉글랜드), 브뢴뷔(덴마크), 가시와 레이솔(일본) 등에서 뛰다가 2018년 FC서울로 임대돼 6년 만에 K리그로 복귀했고, 지난 시즌에는 강원FC에서 임대 선수로 활약했다. 2012년 런던 올림픽 때 홍명보호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윤석영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도 경험했다. 윤석영은 "전통이 깊은 부산 아이파크에 오게 돼 영광스럽다. 조덕제 감독님을 필두로 코칭스태프, 선수들과 함께 운동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12 09: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