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끝까지 사랑' 오늘 (11일) 결방…한국 VS 칠레 축구 평가전 중계 예정

    ... 2TV 저녁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연출 신창석, 극본 이선희) 31회가 '대한민국 대 칠레'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중계 관계로 오늘(11일) 결방되고 오는 12일 방송될 예정이다. 이영아, 홍수아, 강은탁, 심지호 등이 열연을 펼치고 있는 '끝까지 사랑'은 지극히 사랑했지만 어쩔 수 없이 이별한 이들이 일생 하나뿐인 사랑을 지켜내고 끝내 행복을 찾아가는 사랑과 성공 스토리를 품은 가족 멜로드라마다. 자신의 ...

    HEI | 2018.09.11 16:13 | 강경주

  • thumbnail
    중국 '사드 보복' 철회 약속 8개월 지났어도 안 풀려… 단체관광 판매중지, K팝 공연금지도 여전히 계속

    ... 사용료를 거의 못 받고 있다. K팝 공연 및 팬미팅 등은 완전히 사라졌다. 연예기획사 관계자는 “한한령 이후 중국에서 공연한 K팝 가수는 전혀 없다”고 했다. 중국에서 활동하던 한국 연예인 장나라, 이광수, 홍수아, 추자현, 박해진 등도 한국으로 돌아와 드라마와 영화, 예능프로그램 등에 출연하고 있다. 한·중 합작영화를 제작했던 CJ ENM 등 투자제작사 및 일부 제작사 등도 개점휴업 상태다. 한국 게임업체들은 작년 3월부터 중국에 ...

    한국경제 | 2018.08.27 09:02 | 안재광/이선우

  • 여전한 '限韓令 만리장성'… K팝·드라마·웹툰 재진출도 '감감'

    ... 중국에서 합작영화 제작에 참여했다가 귀국한 A씨는 “사드 보복이 풀리더라도 중국 시장이 그동안 달라진 만큼 예전과 같은 특수는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에서 활동하던 한국 연예인 장나라, 이광수, 홍수아, 추자현, 박해진 등도 한국으로 돌아와 드라마와 영화, 예능프로그램 등에 출연하고 있다. 한·중 합작영화를 제작했던 CJ ENM 등 투자제작사 및 일부 제작사 등도 개점휴업 상태다. CJ ENM은 사드 보복 이후 중국 법인 ...

    한국경제 | 2018.08.14 17:34 | 유재혁

전체 뉴스

  • thumbnail
    '끝까지 사랑' 홍수아, 정소영 찾아가 엄포..."다치기 싫으면 가만히 있어라"

    '끝까지 사랑' 홍수아가 정소영을 찾아갔다. 강은탁의 방해를 받는 홍수아가 정소영에게 따졌다. 오늘(18일) KBS2 '끝까지 사랑'에서는 사업을 방해 받은 강세나(홍수아)가 윤정빈(정소영)을 찾아가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강세나는 사업 방해를 윤정한(강은탁)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정한 씨 어디 있냐. 전해달라. 나 그 정도 흔드는 걸로 까딱 안 한다고"라며 운을 뗐다. 윤정빈이 의아해하는 모습을 보이자 강세나는 "증권가에 소문을 퍼뜨렸다"고 ...

    스타엔 | 2018.10.15 21:23

  • thumbnail
    '끝까지 사랑' 이응경, 홍수아 악행에 분노 "우리 애들 털 끝 하나라도 건들면 너도 똑같이 당해" 경고

    '끝까지 사랑' 이응경이 홍수아의 악행에 뺨을 때리며 경고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에서는 서미순(이응경)은 강세나(홍수아)를 찾아가 뺨을 때렸다. 이날 서미순은 한가영(이영아)과 윤정한(강은탁)이 이혼한 것에 분노해 강세나를 찾아갔다. 서미순은 자신을 보고 놀라는 강세나의 뺨을 때리며 "더러운 년"이라고 말했다. 강세나가 "왜 이러시는 거냐"며 당황해 하자 서미순은 다시 한 번 그의 따귀를 때리며 "나쁜 년, ...

    스타엔 | 2018.10.12 20:43

  • thumbnail
    '끝까지 사랑' 강은탁, 홍수아에게 선전포고..."우리 같이 죽자"

    '끝까지 사랑' 강은탁이 홍수아에게 선전포고를 했다. 오늘(10일) KBS 2TV '끝까지 사랑'에서 윤정한(강은탁)은 머리에서 피를 흘리는 처참한 모습으로 강세나(홍수아) 앞에 섰다. 이날 강세나의 차에 뛰어든 윤정한은 "우리 같이 죽자"며 달려들었다. 이에 피를 흘리는 윤정한을 보며 강세나는 “가만히 있어라. 구급차를 부르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윤정한은 "경찰도 같이 불러라. 네가 차로 날 밀어버렸다고 말할 것"이라며 ...

    스타엔 | 2018.10.10 21:38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