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친박 망령 부활" vs "김성태 물러나라"… 한국당 계파 갈등 '점입가경'

    “친박(친박근혜) 망령의 부활이다.” “홍준표 시즌2를 만들려고 하나.” 자유한국당의 계파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2020년에 치러질 21대 총선용 공천권을 쥐기 위한 사투다. 보수 ... “탈당파 모임에서 누가 내 목을 친다고 한 것인지 밝히고, 김성태 원내대표(당대표 권한대행)는 쿨하게 사퇴하라”고 비난했다. 친박으로 분류된 한 의원은 “있지도 않은 친박을 있다고 우기며 비박계(탈당파)가 ...

    한국경제 | 2018.06.22 18:18 | 박동휘

  • thumbnail
    중앙당 해체·비대위 구성… 친박-비박, 5시간 '난타전'

    ... 대다수 의원은 침묵으로 회의장을 빠져나갔다. 김 대행도 일부 의원들이 자신의 혁신안에 대한 협의 과정 부족을 질타하며 사퇴론을 제기하는 등 우호적이지 않았던 의총 분위기 때문인지 말을 아꼈다. 그는 “많은 의견이 제시됐다”며 “더 이상 당내 갈등을 유발하는 행위는 용납하지 않겠다”고만 했다. 홍준표 대표 사퇴 후 생긴 리더십 공백에 대해서는 “비대위 구성을 위한 준비위원회를 통해 진행해나가겠다”고 답하면서 ...

    한국경제 | 2018.06.21 18:16 | 박종필

  • thumbnail
    김성태 '깜짝 혁신안'… 한국당 의원들 "누구 맘대로"

    ... 것”이라며 “실용적인 원내정당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김 권한대행의 구상이 실현된다면 홍준표 전 대표와 같은 ‘원외 당대표’ 체제는 허용이 안된다는 얘기다. 현역 국회의원만 당 대표에 ... 친박(친박근혜) 권력에 기댔던 인사, 박근혜 정부 실패에 공동 책임이 있는 인사 등 네 부류를 정풍 대상 의원들로 규정하며 의원직 사퇴 및 차기 총선 불출마 선언을 요구했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6.18 17:27 | 박동휘

전체 뉴스

  • thumbnail
    한국 수습안 대충돌… 친박 '김성태 끌어내려' 김성태 '밀어붙여'

    계파 갈등 최고조…"홍준표 시즌2" vs "친박망령 부활" 김성태 "혁신안 밀고나간다"…혁신비대위 강행 친박 내주초 회동…'김성태 ... 한 친박계 중진 의원은 "김 대행은 어디서 떨어졌는지 모르는 혁신안을 갖고 당에 큰 분란을 일으켰고, 홍준표 전 대표와 함께 당을 망쳤기 때문에 사퇴 조건이 충족됐다"며 "권한대행은 과도기 다리 역할일 뿐 ...

    한국경제 | 2018.06.22 12:30 | YONHAP

  • thumbnail
    한국당 '쇄신의총' 계파충돌… 김성태 사퇴·김무성 탈당 요구도

    ... 의원총회에서 친박(친박근혜)계와 비박(비박근혜)계가 충돌했다. 비공개 의총에서는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에 대한 사퇴요구와 사실상 비박계 좌장인 김무성 의원에 대한 탈당 요구까지 나오면서 양 진영 간 해묵은 갈등이 폭발했다. 박근혜 ... 혁신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이라는 독단적 의사결정을 했다는 비판이다. 김진태 의원은 "김 대행도 홍준표 전 대표와 함께 선거참패에 책임이 있다"며 사퇴를 요구했다. 일부 초·재선 의원들은 당 쇄신안 ...

    한국경제 | 2018.06.21 12:41 | YONHAP

  • thumbnail
    또 등장하는 한국당 비대위, 힘 받을까… 의총 전운 고조

    ... 비대위원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었다. 박 전 대통령은 2011년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패배 직후 홍준표 당시 대표가 사퇴하자 비대위원장으로 취임했다. 당시 박 전 대통령은 김종인 전 청와대 경제수석, 이상돈 중앙대 ... 헌법재판소 재판관이다. 김 전 위원장은 앞서 비대위원장에 내정됐던 김용태 의원이 당내 주류 세력인 친박계의 반발 속에 사퇴하자 '대타'로 영입됐다. 그러나 친박계의 지지를 등에 업고 있는 김 전 위원장이 혁신 작업을 주도하기에는 ...

    한국경제 | 2018.06.20 13:3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