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밤을 걷는 선비'가 남긴 세 가지

    ... 윤-수향-호진 등 많은 이들이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그로부터 1년 뒤 양선, 윤, 수향, 호진은 각자의 자리를 지키며 한 마음으로 성열을 기다리고 있었다. 윤은 왕의 자리에 올라 국정을 살폈고, 수향은 자신의 분신과 같은 화양각을 지켰다. 호진은 성열을 대신해 ‘김행수’ 노릇을 하며, 성열의 귀환을 기다렸다. 무엇보다 성열의 정인인 양선은 음석골에서 아이들에게 글을 가르치며 성열을 기다리고 있었고, 오랜 기다림 끝에 성열과 재회했다. ...

    텐아시아 | 2015.09.11 07:44 | 김하진

  • thumbnail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 심창민과 극적 결의… 이수혁과 결전 위해 지하궁 입성

    ... 백성들을 위한 것입니까”라고 물었다. 이어 “이를 위해 왕의 자리까지 내려놓으실 수 있겠습니까”라고 몰아붙였고, 윤은 “목숨까지도 내어놓을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하며 성열의 검은 도포를 내밀었다. 윤과 손을 잡기로 결심한 성열은 화양각에서 양선이 스스로 귀를 찾아갔다는 사실을 알고, 윤과 함께 지하궁을 찾았다. 귀와 마주한 윤과 성열의 모습은 결전을 암시하며 큰 긴장감을 불러 일으켰다. '밤을 걷는 선비'는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은지영 ...

    텐아시아 | 2015.08.28 10:03 | 은지영

  • thumbnail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 심창민과 극적 결의…'귀 물리치나'

    ... 흡혈했습니다. 양선이의 친모까지도 말입니다. 양선을 바친다고 해서 귀를 죽일 수는 없다는 말입니다. 그런데 이를 모르는 양선이는 지금 궁녀를 자처해 귀 앞에 서려 하고 있습니다”라고 고백했다. 이 말에 윤은 “궁녀들은 영상의 지시로 화양각에 모여 있네. 허나, 이는 자네를 노린 함정일 지도 모르는데”라고 말했고, 성열은 “상관 없습니다”라며 오직 귀와 양선이 만나지 못하게, 양선이 귀에게 흡혈되지 않도록 구하려는 마음을 보여줘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 시각, 양선은 ...

    bntnews | 2015.08.28 0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