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한강 잠수교 수위 높아지는 중…나흘째 통제 계속

    수도권 집중 호우로 서울 한강의 물이 불면서 5일 아침 잠수교의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환경부 한강홍수통제소에 따르면 5일 오전 9시 기준 잠수교 수위는 7.63m로, 1시간 전보다 0.42m 높아졌다. 서울시는 잠수교 수위가 5.5m 이상이면 보행자 통행을 제한하고, 6.2m 이상이면 차량 통행도 제한한다. 잠수교 수위가 6.5m에 이르면 다리가 한강 물에 잠긴다. 잠수교의 통행은 2일 오후부터 전면통제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

    한국경제 | 2020.08.05 09:13 | 안혜원

  • thumbnail
    낙동강 물 문제, 영남권 머리 맞댄다

    ... 문제는 1991년 경북 구미산단의 한 공장에서 독성물질인 페놀이 낙동강으로 유출되면서 촉발됐다. 이 사고를 계기로 정부는 영남지역에 맑은 물을 공급할 방안을 마련하는 데 나섰고 식수 공급 방식을 둘러싼 지역 간 갈등도 심해졌다. 환경부는 2019년 3월 ‘낙동강 유역 통합 물관리 방안 마련을 위한 용역’을 시작했다. 그해 4월 대구·경북·울산, 8월 경남·부산과 ‘낙동강 물 문제 해소 및 통합 ...

    한국경제 | 2020.08.03 17:36 | 김해연/김태현/오경묵

  • thumbnail
    폭우에 여주·용인 청미천 인근 주민들 대피…'범람 위험'

    ... 저지대인 점을 고려해 고지대인 학교로 대피소를 변경했다. 주민 대부분은 고령인 것으로 전해졌다. 여주시 관계자는 "청미천이 범람하면 장호원읍 저지대 시가지와 점동면 농경지 등이 침수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환경부 한강홍수통제소는 이날 오전 7시 50분 원부교에 홍수주의보를 내렸다가 1시간 뒤 홍수경보로 격상했다. 용인시도 백암면 백암리를 지나는 청미천이 범람할 것에 대비해 마을 주민들을 백암면사무소와 백암중 다목적체육관으로 대피하라고 ...

    한국경제 | 2020.08.02 15:34 | 오세성

전체 뉴스

  • thumbnail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 마련' 중간 성과보고회 개최

    환경부는 낙동강 유역의 수질을 개선해 맑은 물을 공급하기 위한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 마련 연구용역'의 중간 성과 보고회를 5일 오후 창원 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다. 이번 연구용역은 먹는 물에 대한 불안을 근본적으로 해소하고 상·하류 유역 간의 갈등을 극복하는 상생의 물관리 방안을 제시하는 것 등을 중심으로 진행돼왔다. 보고회에서 환경부는 연구용역의 중간 결과로 오염물질 저감 및 폐수무방류시스템 도입 등 낙동강 수질 개선책을 비롯해 수질사고 ...

    한국경제 | 2020.08.05 10:59 | YONHAP

  • thumbnail
    한강 잠수교 수위 상승 중…나흘째 통제 계속

    수도권 집중 호우로 서울 한강의 물이 불으면서 5일 아침 잠수교의 수위가 상승하고 있다. 환경부 한강홍수통제소에 따르면 5일 오전 9시 기준 잠수교 수위는 7.63m로, 1시간 전보다 0.42m 높아졌다. 서울시는 잠수교 수위가 5.5m 이상이면 보행자 통행을 제한하고, 6.2m 이상이면 차량 통행도 제한한다. 잠수교 수위가 6.5m에 이르면 다리가 한강 물에 잠긴다. 잠수교의 통행은 2일 오후부터 전면통제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5 09:08 | YONHAP

  • thumbnail
    안동시 "대구 취수원 다변화에 임하댐 취수 철회해야"

    경북 안동시는 4일 "대구시 취수원 다변화 계획에 임하댐 취수안을 전면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최근 대구 취수원 이전에서 취수원 다변화로 초점을 맞춘 환경부에 더는 이전이든 다변화든 안동을 희생으로 삼은 대안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난 3일 취수원 다변화 용역을 언급하며 "구미 해평취수장 또는 임하댐에서 취수하는 방안 가운데 임하댐보다 구미 해평취수장을 더 선호한다"는 담화문을 발표했다. 그러나 안동시는 ...

    한국경제 | 2020.08.04 18:53 | YONHAP

사전

재포장 금지법 경제용어사전

... 말 공포해 당해년도 7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적발 시 제조사와 유통사에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물린다. 하지만 시중의 무수한 제품과 포장 형태 중 어떤 것이 재포장에 해당하는지에 대한 기준이 불투명해 반발이 커지자 환경부가 문제가 된 지침을 재검토한 뒤 2021년 1월부터 시행하기로 일정을 연기했다(2020년 6월 22일). 환경부가 1월 자원재활용법 하위법령으로 발표한 '제품의 포장재질·포장방법에 관한 기준 등에 관한 규칙'(재포장금지법)의 내용은 ...

배출가스 5등급 차량 경제용어사전

환경부의 자동차 배출가스등급제는 차량을 유종, 연식, 오염물질 배출 정도에 따라 1-5등급으로 분류하는 제도다. 이중 소형과 중형의 승용차와 화물차에 대한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은 휘발유, 가스(하이브리드 포함)의 경우 1987년 이전 기준(질소산화물+탄화수소: 5.30g/Km이상)이다. 경유의 경우 2002년 7월1일 이전 기준(질소산화물+탄화수소: 0.560/km 이상, 입자상물질: 0.050/km 이상)을 적용한 차종이 이에 속한다. 한편 대형 ...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경제용어사전

... 된다. 수도권을 시작으로 규제 지역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그러나 노후 경유차를 폐차하고 LPG 1t 소형 화물차를 구입한 사람은 경유차를 폐차할 때까지 운행이 예외적으로 인정된다. 배출가스 등급은 산정 방법에 관한 규정에 따라 5개로 분류된다. 전기차와 수소차는 1등급, 휘발유와 가스차는 1~5등급, 경유차는 최근 연식이라도 3등급, 노후 경유차는 5등급에 해당한다. 자신의 차가 5등급에 해당하는지 여부는 환경부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