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바이아노 파넨카킥' 부천, 대전 꺾고 4경기 만에 승전가

    ... 윤성한이 발을 걸어 넘어뜨려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부천 바이아노는 대범하게 파넨카킥으로 마무리했다. 전반전 부천은 6개의 슈팅 중 4개의 유효슈팅을 기록했다. 하지만 대전은 한 차례의 슈팅도 시도하지 못했다. 황선홍 대전 감독은 후반 8분 김승섭을 빼고 박용지를 투입해 공격의 실마리를 풀어보려 했다. 후반 16분에는 다리를 절뚝거리며 불편해한 바이오를 불러들이고 조재철을 내보내 세 장의 교체 카드를 모두 썼다. 대전은 부천의 적극적인 수비에 상대 ...

    한국경제 | 2020.07.06 20:54 | YONHAP

  • thumbnail
    황선홍이 보는 '황선홍 더비'…"부담되지만, 감사할 따름이죠"

    ... 승부" "저에게 부담을 주시는 것 같지만(웃음), 이름을 붙여주시니 감사할 따름이죠. 팬들이 기대하시는 대결이니 잘해보겠습니다. " 대한축구협회(FA)컵 16강전에서 과거 지휘했던 K리그1(1부) FC서울과 격돌하게 된 황선홍 K리그2 대전하나시티즌 감독에게 '황선홍 더비'라는 이름에 관해 묻자 약간의 앓는 소리(?)와 함께 가볍지만은 않은 각오가 돌아왔다. 안산 그리너스와의 FA컵 3라운드에서 승리한 다음 날인 2일 전화 통화에서 황 감독은 "서울과의 ...

    한국경제 | 2020.07.02 16:11 | YONHAP

  • thumbnail
    김대원 멀티골 대구, FA컵 16강행…서울·대전 4R '황선홍 더비'(종합)

    ... 또 K리그1 부산 아이파크는 지난해 대회에서 K3리그 소속팀 최초로 4강 진출의 위업을 달성한 화성FC를 상대로 4-0 대승을 거두고 16강에 진출해 수원FC와 8강 진출을 겨룬다. 흥미로운 16강 대진도 완성됐다. '황새'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전하나시티즌은 안산 그리너스FC를 상대로 박진섭과 윤성한의 연속골로 2-0 승리를 거두고 16강에 올랐다. 15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질 대전의 16강 상대는 '독수리' 최용수 감독이 이끄는 FC서울이다. ...

    한국경제 | 2020.07.01 22:5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