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김영권, 일본 감바 오사카로 이적…7년 만의 J리그 복귀

    한국 축구 대표팀 수비수인 김영권(29)이 중국을 떠나 일본 J1리그(1부리그)에서 활약한다. 감바 오사카는 26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김영권이 (중국 프로축구) 광저우 에버그란데를 떠나 감바에 합류한다"고 발표했다. 등 번호 19번을 받았지만 세부 계약 조건과 합류 시점은 공개되지 않았다. 김영권의 J리그 복귀는 7년 만이다. 그는 2010년 FC도쿄에 입단했고 2011년에는 오미야 아르디자로 옮겨 이듬해까지 활약한 ...

    한국경제 | 2019.01.26 19:26

  • thumbnail
    "정말 존경하는 선배"…아시안컵 대한민국 바레인 전 '기성용 세리머니' 감동

    ... 지난 7일 필리핀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햄스트링을 다친 이후 열흘이 넘도록 재활에 집중했지만 결국 부상이 악화하며 21일 두바이를 떠났다. 팀의 기둥 역할을 하던 기성용의 대표팀 하차에 선수들은 아쉬워하면서도 투지를 불태웠다. 황의조(감바 오사카)는 바레인전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성용 선배는 팀의 중심이었고 후배들도 잘 따르는 선배였다. 선배에게 우승으로 보답하겠다"고 결의를 다지기도 했다. 기성용을 위한 세리머니는 이후에 또 등장했다. ...

    HEI | 2019.01.23 09:10 | 강경주

  • thumbnail
    손흥민, 기록으로 봐도 월드클래스

    ... 이란과의 맞대결을 결승까지 미룰 수 있게 됐다. 손흥민의 클래스는 세부 기록에서도 나타난다. 그는 88분을 뛰며 6개의 키패스(유효슈팅으로 연결될 수 있는 패스)를 성공시켰다. 팀 동료인 황인범(3회)과 이청용·황의조(1회)를 크게 따돌리는 수치다. 크로스에서도 7개 중 6개를 전달해 상대 골문을 위협했다. 패스 성공률이 90%에 달했다. 한국이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한 덕분에 손흥민은 5일간 휴식을 얻어 다시 체력을 비축할 수 있게 됐다. ...

    한국경제 | 2019.01.17 17:57 | 조희찬

전체 뉴스

  • thumbnail
    세대교체 잰걸음 벤투호, 22일 볼리비아 격돌…이강인 데뷔 준비

    ... 나설 가능성을 적다. 벤투 감독은 이번 볼리비아전과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콜롬비아전에 포메이션 변화도 예고하고 나섰지만 볼리비아전은 대표팀의 A플랜인 4-2-3-1 전술로 나설 공산이 크다. 최전방 스트라이커는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의 2파전이지만 소집 초반 지동원의 컨디션이 좋지 않은 만큼 황의조가 먼저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강인의 출전 여부 만큼 '손흥민 활용법'도 벤투 감독의 고민거리다. 좌우 ...

    한국경제 | 2019.03.20 07:04 | YONHAP

  • thumbnail
    이강인, "좋은 성적 나올 수 있도록 열심히 할 것"

    ... 너무 행복하고 열심히 할 것`이라며 연신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좋은 결과도 나오고 좋은 성적도 나올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 파이팅`이라며 야심찬 다짐을 밝혔다. 이강인은 앞서 파주NFC에 소집된 권창훈, 손흥민, 황의조 등과 달리 소속팀 경기일정 때문에 백승호와 19일에 입소했다. 그는 한국축구 A대표팀에 역대 최연소 발탁 7번째 선수. 기성용과 손흥민 보다 더 빨리 A대표팀에 합류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이강인은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에 ...

    엑스포츠 | 2019.03.19 16:53

  • thumbnail
    '18세 20일'이강인, 벤투호 합류…최연소 태극마크 '역대 7번째'

    ... 호출했다. 백승호, 이강인, 권창훈과 함께 오른쪽 풀백 자원인 최철순(전북)과 골키퍼 구성윤(콘사도레 삿포로)은 벤투 감독 체제에서 처음 대표팀에 합류했다. 최전방 공격진은 벤투호의 '원투 펀치'로 자리 잡은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이 이름을 올린 가운데 '캡틴' 손흥민(토트넘), 이재성(홀슈타인 킬), 이청용(보훔), 나상호(도쿄), 이승우(엘라스 베로나) 등이 2선 공격 자원으로 발탁됐다. 대표팀은 오는 ...

    한국경제 | 2019.03.11 10:5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