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감산 연장' 국제유가 급등…WTI 5.7%↑

    ...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5.7% 오른 39.55달러를 기록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8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5.20% 상승한 42.07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에 비회원 산유국까지 참여하는 ‘OPEC+’는 하루 970만배럴 감산 합의를 7월까지 1개월 연장하는 데 원칙적 합의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OPEC+는 오는 6일 감산 연장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미국의 ...

    한국경제 | 2020.06.06 08:08

  • 현금살포 대신 감세…'모범생' 獨은 달랐다

    ... 43억유로)을 주기로 했다. 이번 대책에는 미국 일본처럼 다수의 국민에게 현금을 지급하는 안은 포함되지 않았다. 독일은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 3월부터 적극적인 경기부양에 나서며 총 1조3000억유로(기업 대출 보증 포함)를 쏟아붓기로 했다. 유럽연합(EU) 회원국 중 최대 규모다. 독일이 지난 수년 동안 재정흑자를 내면서 낮은 국가부채비율을 유지하는 등 재정을 건실하게 운용한 덕분이라는 평가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04 17:33 | 이고운

  • 신한·하나銀, 아프리카 신디케이션론에 공동 참여

    ... 발표했다. 지난달 25일 신한·하나금융그룹이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은 이후 첫 번째 협업 사례다. 아프렉심은 아프리카 국가 간 무역금융을 활성화하기 위해 설립된 유엔 산하 금융기관이다. 아프렉심은 이번에 조달한 자금을 회원국 중앙은행과 상업은행을 대상으로 하는 무역 진흥 프로그램을 운영하거나 무역을 위한 외환 공급을 하는 데 쓸 예정이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04 17:12 | 김대훈

전체 뉴스

  • thumbnail
    멕시코 대통령, OPEC+ 감산 연장회의 앞두고 "더 감산 못해"

    ... 중에 연 정례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원유) 생산을 더는 조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감산 약속을 지켰다. 우리가 그 이상의 원유를 추출하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다"며 멕시코의 입장을 이미 OPEC+ 회원국들에 알렸다고 덧붙였다. 앞서 OPEC+를 이끄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는 당초 5∼6월로 예정했던 하루 970만 배럴 감산을 7월까지 한 달 더 연장하는 데 이달 초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OPEC+는 오는 6일 화상 회의를 ...

    한국경제 | 2020.06.06 05:29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감산연장·미 일자리 증가 훈풍…WTI 5.7% 급등

    ... 오후 3시30분 현재 배럴당 5.20%(2.08달러) 상승한 42.07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주요 산유국들의 감산 합의가 한 달 연장됐다는 소식이 지속적인 훈풍으로 작용했다고 CNBC방송이 전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 산유국을 아우르는 OPEC+는 하루 970만배럴 감산 합의를 7월까지 1개월 연장한다는데 원칙적 합의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OPEC+는 오는 6일 화상 회의를 통해 감산 연장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미국의 5월 ...

    한국경제 | 2020.06.06 05:26 | YONHAP

  • thumbnail
    IAEA "이란, 핵합의 허용치보다 농축우라늄 8배 비축"(종합)

    이란이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허용치보다 8배 정도 많은 농축 우라늄을 비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AFP, AP 통신에 따르면 IAEA는 5일(현지시간) 회원국에 배포한 문서에서 이란이 5월 20일 현재 농축 우라늄을 1천571.6kg을 비축했다고 밝혔다. 이는 핵협정에서 허용한 저장량(우라늄 동위원소 기준 202.8㎏)보다 거의 8배 많은 양이다. 우라늄 농축 농도는 4.5%로, 이 역시 핵합의 제한 농도(3.67%)를 초과했다고 ...

    한국경제 | 2020.06.06 03:34 | YONHAP

사전

터키어권 국가 협의회 [Cooperation Council of Turkic-Speaking States] 경제용어사전

터키를 중심으로 한 튀르크계 국가들의 모임이다. 터키 이스탄불에 사무국이 있으며 회원국 간 정치·경제·문화적 협력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 회원국은 터키, 아제르바이잔,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5개국이다. 투르크메니스탄과 헝가리는 옵서버로 참여하고 있다. CCTS는 2009년 아제르바이잔에서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전 카자흐스탄 대통령의 제안으로 설립됐다. 나자르바예프 전 대통령은 “터키어권 국가의 언어 표기를 로마알파벳으로 통일하자”고 ...

IMO 2020 경제용어사전

... 시행되는 국제해사기구(IMO)의 강화된 환경 규제 정책. 선박용 연료유의 황산화물 함유율을 현행 '3.5% 미만'에서 '0.5% 미만'으로 낮춘 저유황유를 쓰도록 강제하는 규제다. IMO는 해운 국제 기준을 수립하는 유엔 소속 기구로, 회원국은 한국을 포함해 총 174개국이다. IMO 기준을 맞추지 못한 선박은 회원국 항구에 입항할 수 없다. 황산화물은 미세먼지 등을 유발하는 환경오염물질로 꼽힌다. 선주사가 IMO 2020에 대응하는 수단으로 △연료유 교체 △배출가스 ...

주세개편안 경제용어사전

... 간에 세부담 편차가 발생하는 점을 고려해 맥주·탁주 모두 직전 2년간 평균 세율을 적용했다. 대신 종량세로 전환하는 맥주와 탁주의 세율에 물가연동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주류 가격 인상에 비례해 세부담이 증가하는 종가세 유지 주종과의 과세 형평을 고려한 것이다. 물가연동제는 통계청 소비자물가지수를 기준으로 하며 최초 적용시기는 2021년(연 1회)이다. 한편 현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5개 회원국 중 30개국이 주세 종량세 체계를 도입했다.

웹문서

  • EU도 신종코로나 대응책 논의…회원국 시민 철수 지원 가능 | 한경닷컴

    ... 폐렴'이 확산하는 중국에서 eu 시민들을 본국으로 데리고 오는 데 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eu 집행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에서 eu 시민들을 본국으로 데려오는 데 eu 시민보호제도를 이용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히고 그러나 아직 eu 회원국으로부터 자국민을 본국으로 데려오는 것을 도와달라는 요청은 없다고 밝혔다. eu 시민보호제도는 재난이나 긴급 상황에 대응에 eu 회원국 간 협력을 강화하기

    https://www.hankyung.com/international/article/202001282163Y
  • 이제는 경기부양이다

    ... 미국에 이어 EU 역시 금리인하에 가세하였고, 일본은 각국의 비판에도 양적완화를 강하게 밀어붙이면서 엘달러 환율이 100엔을 넘었고 호주까지 금리를 최저수준으로 낮추며 완화기조에 들어갔는데 실제로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34개 회원국 중 23개국이 작년 10월 이후 금리인하를 단행함으로써 세계주요국가들이 양적완화 대열에 동참하면서 우리나라만 계속 금리인하 물결에서 소외될 수는 없었을 것이다. 국내적으로는 경기부양에 나서는 새 정부의 정책공조에 계속 외면할 수도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specialist&no=874&category=4&ch=land
  • 단풍은 낙엽을 남기고 갔다.

    ... 세계에서 65세 이상 고령화 속도가 가장 빠른 나라는 어느 나라인지 아시는가? 바로 우리나라다. 고향에까지 고속도로를 만들어 놓으니 고령화속도가 120㎞로 달리는 세상이 돼버렸다. 그런 와중에 빈곤률이 50%에 육박하여 OECD 회원국 중 1위라고 한다. 모두 좋지 않은 일만 골라서 하고 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금년 들어 수출이 매월 증가하고 있고, 미미하게나마 내수가 회복을 하고 있다. 죽으라는 법은 없는 모양이다. 전세금이 상승하자 기존주택시장에서도 작은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specialist&no=1051&category=4&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