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젝키vs강성훈, 맞대결 성사되나

    ... 비롯한 (강성훈 등)여섯 명이 함께했을 때가 가장 좋은 추억이었다. 멤버들의 빈자리가 느껴지지 않게, 저희 네명의 멤버들이 노력을 많이 했다"고 미안함을 드러냈다. 강성훈은 2018년 대만 개인 팬미팅을 진행하던 과정에서 횡령, 열애 등 잡음이 불거졌다. 강성훈과 함께 문제가 된 개인 팬클럽 후니월드 측이 관련 의혹들에 대해 제대로 된 해명을 내놓지 못하면서 팬덤 전체가 들끓게 됐고, 젝스키스 최대 커뮤니티 중 하나인 젝스키스 갤러리는 강성훈 퇴출을 소속사 ...

    HEI | 2020.01.28 17:03 | 김소연

  • thumbnail
    강성훈, '우한 폐렴' 확산 여파로 팬미팅 연기 [전문]

    ... "공연 티켓을 포함한 항공편, 호텔 등 예약 수수료 등에 팬분들께 오는 피해를 최대한으로 줄이기 위해 설 연휴임에도 불구하고 긴급하게 공지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룹 젝스키스로 데뷔한 강성훈은 2018년 팬 사기 및 횡령 혐의로 팬들에게 고소 당하며 YG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을 해지하고 팀을 탈퇴했다. 이후 검찰은 강성훈의 수익금 횡령 의혹에 대해 증거 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했다. 강성훈은 지난해 12월 자작곡 'You are my...

    HEI | 2020.01.28 16:36 | 김수영

  • thumbnail
    국내최초 건전지회사 '로케트전기'의 끝나지 않은 대주주·경영진 소송

    ... 됐다"며 "대주주의 일원으로서 향후 손해배상 청구 소송등에서 그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로케트전기 대주주 일가가 2018년 안모 전 대표등을 상대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배임과 횡령 혐의로 낸 소송은 아직까지 수사가 진행 중인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김준원씨가 제출한 고소장에 따르면 안 전 대표는 2014년 회생절차 폐지결정을 통보받자 회사 재고와 거래처를 넘겨받을 목적으로 '알이배터리'라는 회사를 ...

    한국경제 | 2020.01.25 09:00 | 남정민

전체 뉴스

  • thumbnail
    '젝스키스 탈퇴' 강성훈, 팬미팅 잠정 연기...“우한 폐렴 여파” (전문)

    ... 파악된다. 공연 티켓을 포함한 항공편, 호텔 예약 수수료 등 팬들께 오는 피해를 최대한으로 줄여드리기 위해 설 연휴임에도 긴급하게 일정 연기를 공지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룹 젝스키스로 데뷔한 강성훈은 2018년 팬 기부금 횡령, 팬미팅 사기 의혹 등의 논란에 휩싸인 후 그해 12월 31일자로 YG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을 해지하기로 합의했다. 또 2019년 1월 1일 젝스키스로서의 모든 활동도 내려놓는다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강성훈은 2월 14일과 15일 ...

    텐아시아 | 2020.01.28 17:06

  • thumbnail
    강성훈, 젝키 탈퇴 후 솔로로...'엇갈린 행보'

    ... 포 유’ 발매 이후 다양한 콘텐츠와 콘서트 등으로 팬들을 만난다. 콘서트 'SECHSKIES 2020 CONCERT [ACCESS]'는 오는 3월 6일부터 8일까지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열린다. 강성훈은 팬 기부금 횡령, 팬미팅 사기 의혹 등의 논란에 휩싸인 후 2018년 12월 31일자로 YG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을 해지하기로 합의했다. 또 2019년 1월 1일 젝스키스로서의 모든 활동도 내려놓는다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강성훈은 2월 14일 ...

    텐아시아 | 2020.01.28 14:50

  • thumbnail
    'ALL FOR YOU', 강성훈 빠진 '4인조 젝스키스'의 첫 미니 앨범...분위기는?

    ... 앨범이기도 하다. 은지원은 “4인조가 된 만큼 저희끼리 더 똘똘 뭉쳐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장수원은 “멤버 수를 떠나 여섯 명일 때나 지금이나 끈끈하다”고 했다. 강성훈은 팬 기부금 횡령, 팬미팅 사기 의혹 등의 논란에 휩싸인 후 2018년 12월 31일자로 YG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을 해지하기로 합의했다. 또 2019년 1월 1일 젝스키스로서의 모든 활동도 내려놓는다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올 포 유'는 ...

    텐아시아 | 2020.01.28 14:15

사전

배임죄 경제용어사전

법령(형법 제40장 355조 업무상 횡령·배임죄)상 배임죄는 '기대되는 행위를 하지 않거나 당연히 하지 않아야 할 것으로 기대되는 행위를 해 회사에 손실을 끼치는 것'으로 요약된다. 하지만 '기대되는 행위'에 대한 판단기준이 모호한 데다 '경영상의 판단'을 인정하지 않는 사례가 적지 않아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수사당국이 일단 배임죄로 걸면 빠져나오기 힘들다”는 게 경제계의 오랜 불만이기도 하다. 배임 액수가 50억원이 넘으면 형법이 아니라 ...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 경제용어사전

... 요구했다. 이 결과 1982년 이후 감사인 자유선임제가 단계적으로 도입됐다. 정부가 투자자 보호가 필요한 기업에 한해 감사인을 지정하는 제도는 1990년 도입됐다. 기업공개(IPO) 기업과 감리결과 조치를 받는 기업, 부채비율이 높거나 횡령 배임 등이 발생하는 등 부실 가능성이 있는 업체에는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감사인을 지정하도록 했다. 2017년 대우조선해양 분식 사건을 계기로 회계감사 시장의 분위기가 무거워졌다. 7조7000억원에 달하는 분식회계 혐의로 대우조선해양에 ...

기존 경영자 관리인제도 [debtor in possession] 경제용어사전

... 기업 경영진을 법정관리인으로 선임해 계속 경영을 맡기는 제도. 기업이 완전히 망가질 때까지 법정관리 신청을 피하는 기업인들을 유인하기 위해 2006년 통합도산법 신설 당시 도입했다. 현 경영진이 부실 경영에 중대한 책임이 있거나, 횡령·배임 등의 문제가 있으면 DIP를 적용하지 않고 법원이 '제3자 관리인'을 선임한다. 법정관리 기업에 돈을 빌려준 금융회사들은 DIP가 기업 대주주 및 경영진의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를 부추기는 만큼 전면적인 보완이 필요하다고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