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전체 뉴스

  • thumbnail
    40승 선착 눈앞…이동욱 NC 감독 "결과는 144경기를 치른 뒤"

    ... 자신감을 얻는 것 같다. 지난 시즌 성공이라고도 실패라고도 할 수 없는 5위를 하면서 나도, 선수들도 많이 배웠다. 지난 시즌 실수한 것들을 실패라고 받아들이지 않은 것도 현재 성적에 영향을 준 것 같다"고 했다. 40승 선착팀의 정규시즌 우승 확률은 67.7%(31차례 중 21번, 1982∼1988년 전·후기리그와 1999·2000년 양대리그 제외)다. 기복 없이 정규시즌의 40%를 치른 NC가 점점 '우승 확률'을 높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11 17:05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로 연기된 '2020 K리그 주니어', 13일 무관중 개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개막이 연기됐던 프로축구 K리그 산하 유소년팀 주말리그 '2020 K리그 주니어'가 이번 주말 막을 올린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2일 "18세 이하(U18) 리그는 13일, 15세 ... 27일 시작해 10월 31일까지 5개월여간 진행된다"고 밝혔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뒤늦게 개막하면서 올해 리그는 경기 수가 축소됐다. 전·후기리그를 나누지 않고 같은 조에 속한 팀끼리 한 번씩만 경기를 치른다. U18 리그와 ...

    한국경제 | 2020.06.12 13:31 | YONHAP

  • thumbnail
    팀 최다 연패의 끝은 결국 '바닥'…15연패 한화는 과연 반등할까

    ... 승패 차가 -17에 달해 이 치명상은 시즌 끝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커졌다. 삼미도 그랬다. 1985년 3월 31일부터 4월 29일까지 거의 한 달간 1승도 못 챙겨 그해 39승 1무 70패라는 참담한 성적에 그쳤다. 전기리그까지만 삼미였고, 후기리그에서 구단 간판은 청보 핀토스로 바뀌었다. 사라진 구단 쌍방울은 1999년 17연패를 당하고 0.224(28승 7무 97패)라는 최악의 승률로 최하위를 면치 못했다. 롯데도 2002년 6월에 16연패에 빠져 ...

    한국경제 | 2020.06.10 10:05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