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트럼프의 '원전 세일즈'…인도 첫 방문 6기 수출

    ... AH-64E 아파치 6대(8억달러)를 구매할 계획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원했던 인도와의 무역협정 체결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도 트럼프 대통령이 인도를 방문하는 건 인도계 유권자 공략을 위한 ‘재선용’이란 해석도 나온다. 2016년 대선 때 인도계 미국인 유권자 120만 명 중 80% 이상이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에게 표를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24 17:55 | 주용석

  • thumbnail
    [박희권의 호모글로벌리스(36)] 당면한 현실이 된 디지털 외교

    “트위터가 없었다면 대통령이 되지 못했을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언론 인터뷰에서 한 말이다. 경쟁자였던 힐러리 클린턴보다 지지 기반이 약했던 트럼프는 SNS에서 승리의 열쇠를 찾았다. 현재 트럼프는 6000만 명의 팔로어를 보유한 트위터 외교(twiplomacy)의 대표주자다. 오늘날 세계 30억 명 이상이 페이스북, 트위터, 스냅챗 등 SNS 플랫폼을 이용해 소통한다. 대규모 실시간 소통은 외교에도 변화를 ...

    한국경제 | 2020.02.17 16:51

  • thumbnail
    뉴욕시장의 샌더스 지지 선언…"트럼프 이길 적임자"

    빌 더블라지오 미국 뉴욕시장이 진보 성향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사진 )을 민주당 대선후보로 지지한다고 14일(현지시간) 선언했다. 지난 대선에선 힐러리 클린턴 당시 후보를 지지했던 더블라지오 시장의 지지로 샌더스 의원은 당내 경선에서 한층 힘을 받게 됐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샌더스 의원이 공화당 대선후보로 나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이길 수 있는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외국인 혐오, 편협함, 무모함이 유발한 ...

    한국경제 | 2020.02.15 10:55

전체 뉴스

  • thumbnail
    미 민주 '거물', 바이든 공개지지…중도대표 부상할까 '촉각'

    ... 꼽힌다. NBC 뉴스의 지난 18∼21일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곳에서 27% 지지율로 샌더스 의원을 4%포인트 차이로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여론조사기관 퍼블릭 폴리시 폴링의 23∼24일 조사에서는 36%를 기록해 2위 샌더스 의원(21%)을 크게 앞지르기도 했다. 2016년 대선 경선에 나섰던 샌더스 의원은 당시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에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게 40%포인트가 넘는 큰 격차로 완패한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27 16:20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캠프, '러시아 의혹' 제기 뉴욕타임스에 명예훼손 소송

    ... 선거 캠프가 26일(현지시간) 미 일간 뉴욕타임스를 상대로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뉴욕주 법원에 제출된 소장에서 트럼프 캠프 측은 뉴욕타임스의 전직 선임 에디터가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캠프가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물리치기 위해 모종의 딜을 했다는 식의 칼럼을 써서 트럼프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문제의 칼럼은 지난 대선 때 트럼프 캠프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가까운 올리가르히(러시아 신흥재벌)와 대단히 중요한 ...

    한국경제 | 2020.02.27 15:38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와인스틴 유죄에 "여성에 큰 승리이자 강력한 메시지"

    ...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다. 나는 그의 팬이 아니다. 나는 그를 조금 알 뿐 잘 알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를 좋아했던 사람들은 민주당원"이라면서 민주당을 향해 화살을 돌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셸 오바마가, 힐러리 클린턴이 그를 좋아했다. 그(와인스틴)는 민주당원들에 엄청난 돈을 지원했다"고 주장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그러나 각종 성적 비행 이슈가 트럼프 대통령의 2016년 대선 캠페인과 대통령 재임 기간을 흐리게 만들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

    한국경제 | 2020.02.26 01:01 | YONHAP

사전

미연방수사국 [Federal Bureau of Investigation] 경제용어사전

... 법무부에서 독립한 이후 7명이 국장직을 맡았다. 이 가운데 임기 중 해임된 사람은 지난 9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해고한 제임스 코미를 포함해 2명뿐이다. 임기가 2023년까지였던 코미는 2016년 대통령 선거 때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의 이메일 스캔들을 조사해 '트럼프 당선의 1등 공신'이라는 소리를 들었다. 그러나 '대통령 측근의 러시아 내통의혹 수사' 문제로 트럼프와 대립하다가 2017년 5월 전격 해임되면서 미국 정치판을 흔들고 있다.

가짜뉴스 [fake news] 경제용어사전

... 확산된다. 2016년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 당시 '가짜뉴스'가 보여준 파급력은 전 세계를 놀라게 했다. 당시 페이스북에 가장 많이 공유된 기사 5개 중 4개가 가짜뉴스였다. '프란체스코 교황이 트럼프를 지지한다'(1위)거나 '힐러리가 테러단체 이슬람국가(IS)에 무기를 팔았다'(3위) 등은 삽시간에 전 세계로 퍼졌다. 진실은 중요하지 않았다. 페이스북 이용자들은 자극적인 내용을 접하자마자 '공유(share)' 버튼을 눌렀다. 이 가짜뉴스에 대한 공유나 댓글 ...

트럼프 발작 [Trump tantrum] 경제용어사전

힐러리 클린턴이 미국 대통령이 될 것이라는 일반적인 예측과 달리 도널드 트럼프가 당선되자 세계 경제가 화들짝 놀란 현상을 말한다. 도널드 트럼프가 예상을 깨고 미국 대통령에 당선되자 글로벌 금융시장은 요동쳤다. 시장에서는 '발작(tantrum)'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재정확대정책을 밝힌 트럼프 때문에 대선 전 연 1.8%이던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는 최근 연 2.5%까지 치솟았다. 미국 중앙은행(Fed)의 금리 인상도 이어지며 미 달러화는 연일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