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또 헌법 앞에 선 낙태죄… 태아 생명권에 무게 둔 재판관들

    ... 처벌조항(형법 제269조 제1항)의 위헌 여부를 가리기 위한 공개변론을 열었다. 헌재가 2012년 합헌 결정을 내린 낙태죄 처벌조항에 대해 6년여 만에 다시 위헌 여부 논의에 들어간 것이다. 산부인과 의사 정씨는 2013년 11월~2015년 7월 총 69회에 걸쳐 불법 낙태수술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1심 재판 도중 위헌법률심판 제청을 신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자 지난해 2월 직접 헌법소원을 냈다. 형법에 따르면 불법 낙태에 대해 당사자는 1년 ...

    한국경제 | 2018.05.24 18:14 | 안대규

  • [주목! 이번주 재판] '어금니 아빠' 이영학의 여중생 살해 혐의 2심 첫 재판 등 진행

    ... 혐의(사기).기부금품법 위반.보험사기 혐의 등도 받고 있다. 1심 재판부는 공범혐의를 받는 이영학의 딸에 대해서는 장기 6년에 단기 4년형을 선고했다. 또 이영학의 도피를 도운 혐의(범인도피)를 받는 박모씨(37)에 대해 징역 8개월을, ... 앞서 검찰은 지난 27일 열린 차씨 등의 결심 공판에서 “피고인들의 항소를 기각해달라”며 1심 구형량과 같은 징역 5년을 구형했다. 함께 기소된 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60)에게는 징역 5년을, 김홍탁 ...

    한국경제 | 2018.05.14 17:45 | 이상엽

  • thumbnail
    '어금니 아빠' 이영학, 1심서 사형 선고 "가벼운 벌 받기위해 안간힘…위선"

    '어금니 아빠' 이영학(36)이 1심에서 사형을 선고 받았다. 피해자를 향한 반성이나 죄책감을 찾아볼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1부(이성호 부장판사)는 21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 범행을 저지르기 충분해 보인다"며 "가석방이나 사면을 제외한 절대적 종신형이 없는 상태에서 무기징역은 사형을 대체하기 어려워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영학은 재판에서 여러 차례 반성문을 제출했지만, 재판부는 ...

    HEI | 2018.02.21 17:55 | 이수아

전체 뉴스

  • thumbnail
    檢, 조석래 징역 10년 구형…'가짜 기계장치, 페이퍼 컴퍼니 뒤에 숨어 탈세'

    ... 2003년부터 10여 년에 걸쳐 8900억원대의 분식회계를 통해 법인세 1237억원의 법인세를 포탈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3년형과 벌금 1365억원을 선고받았다. 다만 건강 상태가 고려돼 법정 구속은 피했다. 검찰은 조 명예회장이 ... 증여받아 70억원의 증여세를 포탈한 혐의도 추가로 받았다. 검찰은 함께 재판에 넘겨진 이상운 효성 총괄 부회장은 징역 6년에 벌금 2500억원을 구형하면서 벌금형에 대해서는 선고유예를 , 김동곤 전 효성 전무에게는 징역 5년을 구형했다. ...

    조세일보 | 2018.06.08 19:59

  • thumbnail
    엘시티 비리 핵심 이영복 항소심서 징역 6년으로 감형

    ... 건설사업 투명성 훼손, 처벌불가피" 700억원이 넘는 회삿돈을 빼돌리고 정관계 유력인사에게 5억원대 금품 로비를 한 혐의로 1심에서 중형을 선고받은 엘시티 시행사 실질 소유주 이영복(68) 씨가 2심에서 감형받았다. 부산고법 형사1부(김문관 부장판사)는 17일 열린 이 씨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6년을 선고했다. 또 엘시티 자금담당 임원 박모(54) 씨에게는 징역 4년을 선고했다. 이 씨는 앞서 1심에서는 징역 8년을 선고받자 판결에 ...

    한국경제 | 2018.05.17 14:41 | YONHAP

  • thumbnail
    '엘시티 금품비리' 배덕광 前의원 징역 5년 실형 확정

    ... 초대형 주상복합단지인 엘시티(LCT) 금품비리 등에 연루돼 재판에 넘겨진 배덕광(69) 전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징역 5년의 실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11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뇌물수수 ... 2천700만원에 이르는 향응을 수수하는 등 범행 경위와 기간, 금액, 수법 등을 보면 죄책이 무겁다"며 징역 6년과 벌금 1억원을 선고했다. 2심도 1심이 유죄로 인정한 뇌물수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을 모두 유죄로 ...

    한국경제 | 2018.05.16 06:0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