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홍콩 경찰, 시위대 400여명 체포…부상자만 110여명

    ... 전날 시위 과정에서 38명이 다쳤고, 이날도 오후 10시까지 116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최고령 부상자는 84세였으며, 중태에 빠진 여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위대는 "교내에 600∼700명 ... 2학년생 차우츠록씨는 지난 8일 경찰의 최루탄을 피하려다 건물에서 떨어져 숨졌으며 13일엔 도로에 쌓인 벽돌을 치우던 70대 남성이 시위대가 던진 벽돌에 머리를 맞아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사망했다. 방정훈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

    HEI | 2019.11.19 08:35 | 방정훈

  • 홍콩 정부지지자·경찰 vs 시위대 또 충돌

    ... 과격해지는 양상이다. 홍콩과학기술대 2학년생 차우츠록씨는 지난 8일 경찰의 최루탄을 피하려다 건물에서 떨어져 숨졌다. 직업훈련학교에 다니는 21세 남성 차우씨는 11일 사이완호 시위 현장에서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병원으로 긴급히 이송돼 수술을 받았다. 13일엔 도로에 쌓인 벽돌을 치우던 70대 남성이 시위대가 던진 벽돌에 머리를 맞아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 아울러 같은날 시위 현장의 15세 소년 역시 최루탄에 맞아 중태에 빠졌다. 방정훈 ...

    한국경제 | 2019.11.17 15:16 | 방정훈

  • thumbnail
    [종합]태풍 '링링' 한반도 덮쳐…인명·시설피해 '속출'

    ... 덮쳤다. 수도권부터 제주도까지 전국 곳곳에서 인명, 시설 피해가 줄을 이었다. 강풍에 3명이 참변을 당했고 수많은 부상자가 나왔다. 각종 시설물 파손은 물론 정전 피해도 잇따랐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북한을 ... 경기도 파주에서도 이날 오후 3시 5분께 이모(61)씨가 강풍에 뜯긴 골프연습장 지붕 패널에 머리를 맞아 숨졌다. 부상자도 속출했다. 인천에서는 40대 여성이 강풍에 떨어진 병원 간판을 맞고 다쳤고 영흥도에서도 70대 남성이 낙상 사고를 ...

    한국경제 | 2019.09.07 21:50 | 이송렬

전체 뉴스

  • thumbnail
    서울 관악구 다세대주택 화재…70대 노인 중상

    14일 오전 10시 38분께 서울 관악구 한 다세대주택에서 원인 미상의 불이 나 40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집 안에 있던 70대 남성이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주민 10명이 대피했으며, 이 중 부상자는 없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은 5층짜리 주택 4층에서 시작돼 방 하나를 모두 태우고 오전 11시 19분께 꺼졌다. 경찰은 화재 현장을 정밀 감식해 정확한 발화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14 18:12 | YONHAP

  • thumbnail
    아이오와 중간개표서 30대 부티지지 1위 파란…바이든 4위 추락(종합3보)

    ... 부통령은 '충격의 4위'로 추락, 대세론에 큰 타격을 입는 등 후보간 희비가 엇갈렸다. 그간 각종 여론조사에서는 70대 후반 백인 남성간 대결인 '바이든 대 샌더스'의 양강 구도 형성이 점쳐졌으나 중간집계를 기준으로 할 때 부티지지와 ... 대통령을 꺾는 '대반전의 드라마'를 써내려가는 데 성공한다면 그는 미국의 첫 동성애자 대통령이 된다. 실제 그의 급부상은 2008년 버락 오바마 후보가 '대세론'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누르는 드라마를 연출하며 대권의 발판을 구축한 ...

    한국경제 | 2020.02.05 17:16 | YONHAP

  • thumbnail
    아이오와 중간개표…30대 부티지지 1위 파란, 바이든 4위 추락(종합2보)

    ... 부통령은 '충격의 4위'로 추락, 대세론에 큰 타격을 입는 등 후보간 희비가 엇갈렸다. 그간 각종 여론조사에서는 '70대 후반 백인 남성'간 대결인 '바이든-샌더스'가 양강을 형성하는 듯했으나 중간집계를 기준으로 할 때 경선 구도가 부티지지와 ... 대통령을 꺾는 '대반전의 드라마'를 써내려가는데 성공한다면 그는 미국의 첫 동성애자 대통령이 된다. 실제 그의 급부상은 2008년 버락 오바마 후보가 '대세론'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누르는 드라마를 연출하며 대권의 발판을 구축한 ...

    한국경제 | 2020.02.05 10:2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