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종합]태풍 '링링' 한반도 덮쳐…인명·시설피해 '속출'

    ... 덮쳤다. 수도권부터 제주도까지 전국 곳곳에서 인명, 시설 피해가 줄을 이었다. 강풍에 3명이 참변을 당했고 수많은 부상자가 나왔다. 각종 시설물 파손은 물론 정전 피해도 잇따랐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북한을 ... 경기도 파주에서도 이날 오후 3시 5분께 이모(61)씨가 강풍에 뜯긴 골프연습장 지붕 패널에 머리를 맞아 숨졌다. 부상자도 속출했다. 인천에서는 40대 여성이 강풍에 떨어진 병원 간판을 맞고 다쳤고 영흥도에서도 70대 남성이 낙상 사고를 ...

    한국경제 | 2019.09.07 21:50 | 이송렬

  • thumbnail
    [역대급 태풍 링링]사망자 3명으로 늘어…인명사고 속출

    ... 경기 포천시 일동면에서는 지붕 구조물이 떨어지는 것을 피하던 D 씨가 넘어져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에서는 40대 여성이 강풍에 떨어진 병원 간판을 맞고 다쳤으며, 영흥도에서도 70대 남성 1명이 낙상사고로 다쳤다. 충남 보령시 성주면에서는 철골 구조물이 바람에 무너지면서 E(67) 씨 집을 덮쳤다. 이 사고로 D 씨 부부가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기 화성시 서신면에서는 F(48) 씨가 낙하물로 ...

    한국경제 | 2019.09.07 18:55 | 이송렬

  • thumbnail
    [역대급 태풍 링링]전국서 2명 숨지고 7명 다쳐

    ... 경기 포천시 일동면에서는 지붕 구조물이 떨어지는 것을 피하던 C 씨가 넘어져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에서는 40대 여성이 강풍에 떨어진 병원 간판을 맞고 다쳤으며, 영흥도에서도 70대 남성 1명이 낙상사고로 다쳤다. 충남 보령시 성주면에서는 철골 구조물이 바람에 무너지면서 D(67) 씨 집을 덮쳤다. 이 사고로 D 씨 부부가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기 화성시 서신면에서는 E(48) 씨가 낙하물로 ...

    한국경제 | 2019.09.07 17:11 | 이송렬

전체 뉴스

  • thumbnail
    대전 다세대주택 가스 폭발로 2명 부상…"가스 호스 자른 흔적"(종합)

    17일 낮 12시 38분께 대전시 동구 가양동 한 다세대주택 2층에서 가스가 폭발했다. 폭발이 발생한 주택 세입자(21)가 얼굴과 팔에 화상을 입고 70대 남성 1명도 유리 파편을 맞아 다쳤지만,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폭발 충격으로 건물 1∼2층 유리창이 대부분 깨지고 현관문이 날아가는 등 재산피해가 났다. 건물 세입자 5∼6명이 놀라 급히 밖으로 대피하는 소동도 빚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 충남도시가스 등은 폭발 원인을 ...

    한국경제 | 2019.10.17 15:37 | YONHAP

  • thumbnail
    태풍 몰아치는데 "노숙자는 안돼"…日 대피소 '문전박대' 논란(종합)

    주소 없다며 거부…"태풍 부는 밤에 쫓아낸 인간성 문제" 비판 쇄도 도쿄에선 70대 노숙자 숨져…자민당 2인자 태풍 경시 발언도 논란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가 몰아친 일본에서 태풍을 피하려던 노숙자가 대피소에서 문전박대를 당한 ... 남성의 시신은 상반신을 벗은 채 하천 주변 나무에 걸려 있었다. 경찰은 시신이 발견된 지역 주변에서 생활하던 70대 남성 노숙자의 것으로 보고 정확한 신원을 파악 중이다. 비판이 거세지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

    한국경제 | 2019.10.15 19:09 | YONHAP

  • thumbnail
    태풍 몰아치는데 "노숙자는 안돼"…日 대피소 '문전박대' 논란

    주소 없다며 거부…"태풍 부는 밤에 쫓아낸 인간성 문제" 비판 쇄도 도쿄에선 70대 노숙자 숨져…자민당 2인자 태풍 경시 발언도 논란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가 몰아친 일본에서 태풍을 피하려던 노숙자가 대피소에서 문전박대를 당한 ... 남성의 시신은 상반신을 벗은 채 하천 주변 나무에 걸려 있었다. 경찰은 시신이 발견된 지역 주변에서 생활하던 70대 남성 노숙자의 것으로 보고 정확한 신원을 파악 중이다. 비판이 거세지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

    한국경제 | 2019.10.15 16:5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