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제2의 BMW 막는다"… 車 결함 은폐·늑장 리콜땐 과징금 '철퇴'

    ...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자동차리콜 대응체계 혁신방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BMW 차량의 화재가 잇따르면서 국민 불안이 가중되자 리콜제도 강화방안을 마련했다. 자동차 제작사에 대한 법적 책임이 ... 손해액의 5~10배로 상향 조정한다. 현재 배상한도는 손해액의 3배 이내다. 김경욱 교통물류실장은 “BMW 화재 사태 때는 정부에 운행정지 권한이 없어 지방자치단체장을 통해 우회적으로 조치할 수밖에 없었다”며 ...

    한국경제 | 2018.09.06 17:49 | 서기열

  • thumbnail
    제작 결함 은폐·늑장리콜 車제조사, 매출액 3%까지 과징금

    ... 사례처럼 리콜 차량 중 화재 등 공중안전에 심각한 위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경우 국토부 장관이 차량 운행 제한은 물론 해당 차량의 판매중지도 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한다. 김경욱 교통물류실장은 "BMW 사태 때는 정부에 운행정지 권한이 없어 지자체장을 통해 우회적으로 조치했으나 자동차관리법에 안전이 우려될 경우 정부가 운행정지를 하게 하는 규정을 두는 것이며, 이와 연계해 리콜이나 사고 원인 조사가 진행중일 때는 판매중지도 겸해서 한다는 ...

    한국경제 | 2018.09.06 14:08

  • thumbnail
    '할인의 힘' 아우디·폭스바겐, 수입차 1위 벤츠 잡았다

    ... 브랜드 월간 판매 1위 메르세데스벤츠를 꺾었다. 적극적인 할인 판매에 나선 결과다. 엔진 화재 사태로 추락하는 BMW는 판매량이 큰 폭으로 줄었다. 브랜드 신뢰도 하락이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 많다. 6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 23.3%에서 12.4%로 쪼그라들었다. 이뿐 아니라 주력 차종인 중형 세단 520d 등이 리콜(결함 시정) 조치와 운행 정지 명령으로 큰 타격을 받았다. 520d 차량은 베스트셀링카에도 줄곧 등장 했었으나 지난달엔 존재감이 없었다. ...

    한국경제 | 2018.09.06 10:50 | 박상재

전체 뉴스

  • thumbnail
    '잘나가던' 수입차, 악재로 '삐꺽'…올해 25만대 판매 불투명

    BMW 리콜·배기가스 규제 강화 등 겹쳐 고속 성장을 거듭하던 수입차 시장이 올해 여러 악재로 인해 기대했던 '연간 25만대 판매' 기록을 내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하반기 들어 BMW ... 13.9%, 작년 동기 대비 61.3% 급감했다. 현재 판매 중인 신형 모델은 리콜과 관련이 없지만, 정부의 운행정지 명령과 함께 소비자 불신이 가중됨에 따라 수요가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BMW 사태는 수입차 주력인 디젤차 자체에 ...

    한국경제 | 2018.10.28 09:24 | YONHAP

  • thumbnail
    '힘 빠진' 수입 디젤차…시장 점유율 8년래 최저

    ... 가솔린 모델인 파사트 2.0 TSI(1천912대)였다. 3∼6위권도 포드 익스플로러 2.3(454대), BMW 520(412대), 벤츠 E 300(410대),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400대) 등 가솔린차와 하이브리드차가 휩쓸었다. ... 107대, 9월 197대로 저조한 성적을 냈다. 현재 판매되는 신형 모델은 리콜 대상 차종이 아니지만, 정부의 운행정지 명령과 함께 소비자 불신이 가중됨에 따라 수요가 줄었다는 분석이다. 차량 화재 원인이 디젤차에 장착되는 부품인 ...

    한국경제 | 2018.10.07 06:16 | YONHAP

  • thumbnail
    늑장리콜·결함은폐 車제조사, 매출액의 3% 과징금 매긴다

    ... 사례처럼 리콜 차량 중 화재 등 공중안전에 심각한 위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경우 국토부 장관이 차량 운행 제한은 물론 해당 차량의 판매중지도 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한다. 김경욱 교통물류실장은 "BMW 사태 때는 정부에 운행정지 권한이 없어 지자체장을 통해 우회적으로 조치했으나 자동차관리법에 안전이 우려될 경우 정부가 운행정지를 하게 하는 규정을 두는 것이며, 이와 연계해 리콜이나 사고 원인 조사가 진행중일 때는 판매중지도 겸해서 한다는 ...

    한국경제 | 2018.09.06 11: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