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동남아發 반도체 공급난…현대차, 대체소자 직접 개발

    ... 아니다. 글로벌 완성차업체 상당수가 다시 생산을 줄일 수밖에 없는 처지다. 이달 생산량을 계획 대비 40% 줄인 도요타는 생산 감축이 10월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최근 밝혔다. 미국 제너럴모터스(GM), 포드와 독일 폭스바겐, BMW 등도 이달 생산을 줄였다. 컨설팅업체 앨릭스파트너스는 올해 세계 자동차업체의 생산 감소가 770만 대, 매출 손실은 210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최근 추산했다. 지난 5월 전망 때보다 생산 감소는 380만 대, 매출 손실은 1000억달러 ...

    한국경제 | 2021.09.27 17:09 | 김일규

  • thumbnail
    전기차 대안은 '수소차'…BMW·아우디·다임러 뛰어들었다

    ...;으로 친환경차 흐름에 대응할 전망이다. 수소 전기차는 배터리 전기차의 주행거리 한계를 극복할 차세대 친환경차로 평가받는다. 현대차와 일본 도요타가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데 독일 업체들이 뛰어든 셈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독일 BMW는 내년 말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5 기반의 수소 전기차 'iX5' 생산을 개시한다. iX5는 독일 정부의 지원을 받아 개발된 모델로 최근 뮌헨에서 열린 세계 최대 모터쇼 'IAA 모빌리티 2021'에서 ...

    한국경제 | 2021.09.25 20:39 | 신현아

  • 압박 수위 높이는 美 백악관…삼성 등에 내부정보 제출 요구

    ... 등이 주된 안건이었다. 백악관은 반도체 부족 사태와 관련해 지난 4월과 5월에도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도 삼성전자를 비롯해 대만의 TSMC, 인텔,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 제너럴모터스(GM), 포드, 다임러, BMW 등이 참여했다. 삼성전자에선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몬도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재품 재고와 주문 상황 등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업들은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

    한국경제 | 2021.09.24 17:25 | 박신영

전체 뉴스

  • thumbnail
    한국토요타, F 스포트 추가한 렉서스 ES 부분변경 출시

    ... 가변 서스펜션(AVS), 드라이브 모드 셀렉터 등이다. 개소세 인하 가격은 럭셔리 6,190만원, 럭셔리 플러스 6,400만원, 이그제큐티브 6,860만원, F 스포트 7,110만원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BMW코리아, 미니 JCW 록킹햄 GT 에디션 출시 ▶ 요즘 생애 첫 차는 아반떼 대신 제타 ▶ [르포]한국형 오프로드 탐험, 지프 와일드 트레일 ▶ "비싸도 좋으면 산다" 캐스퍼 인기 비결은?

    오토타임즈 | 2021.09.27 10:02

  • thumbnail
    BMW코리아, 미니 JCW 록킹햄 GT 에디션 출시

    -온라인 한정판, 19대 판매 BMW그룹코리아가 미니 JCW 록킹햄 GT 에디션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미니 록킹햄 GT 에디션은 1970년대 영국 록킹햄(Rockingham) 모터 스피드웨이를 질주하던 미니 1275 GT에 영감을 얻어 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차다. 미니 1275 GT는 1970년대 초 쿠퍼와 쿠퍼 S를 대체하기 위해 등장한 제품이다. 새 차는 3도어 JCW 해치를 기반으로 루프탑 그레이, 화이트 실버의 두 가지 외장 ...

    오토타임즈 | 2021.09.27 09:38

  • thumbnail
    전기차 속속 출시되는데…늘어나는 결함 폭증하는 리콜

    ... 결함으로 차량 화재 위험성이 제기되며 2만5천564대를 리콜했고, 12월에는 같은 차종에서 제동 장치 결함까지 발견돼 3만2천343대에 대한 추가 리콜을 진행했다. 수입 전기차의 리콜은 2016년 닛산 리프 148대, 2017년 BMW i3 2대 등에 그쳤다가 2019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동력 전달 장치 결함으로 EQC 291대를 리콜하면서 총 513대까지 늘었다. 다만 지난해에는 푸조 e-208 15대가 리콜되는 데 그쳤다. 전기차 결함 사례가 늘면서 ...

    한국경제 | 2021.09.26 06:21 | YONHAP

사전

수소기업협의체 경제용어사전

... 벤치마킹한 것이다. 수소위원회는 글로벌 에너지 전환 국면에서 수소 기술을 강조하기 위해 2017년 결성된 글로벌 CEO 협의체다. 출범 당시 참여 기업은 13곳이었지만 지금은 100개 이상으로 증가했다. 완성차 업체인 도요타 BMW 다임러 및 에너지기업 아람코·쉘·토탈 등을 회원사로 두고 수소 관련 국제표준 구축에도 주력하고 있다. 협의체는 9월 8일 창립총회에서 초기 멤버인 현대자동차·SK·포스코 3개 그룹이 공동의장사를 맡고, 현대차그룹이 순번에 따라 회의체를 ...

RE100 [Renewable Energy 100%] 경제용어사전

... 기준으로 애플, 구글 등 30개 기업이 이미 100% 목표를 달성했다. 95%이상 달성한 기업도 45개다. 수출 의존도가 높은 우리 기업들이 RE100 도입 추세를 따라가지 못할 경우 새로운 무역장벽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애플, BMW 등 적지 않은 글로벌 기업이 협력업체에까지 RE100 동참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실제 BMW가 2018년 LG화학에 부품 납품 전제조건으로 RE100을 요구하면서 계약이 무산됐다. 삼성SDI는 국내 공장 생산물량을 신재생에너지 사용이 ...

한국형 레몬법 경제용어사전

... 5월 15일 현재 현대·기아차, 르노삼성, 쌍용, 한국GM 등 한국 제조사는 모두 레몬법에 동참하고 있다. 이에 비해 외국 자동차사들의 참여도는 상대적으로 낮다. 5월 9일 기준으로 수입차 제조사 중 볼보, 닛산, 도요타, BMW, 재규어·랜드로버, 벤츠, 혼다, 캐딜락 등이 공식적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9월 2일 아우디 폭스바겐도 이 대열에 합류했다. 이외에 포드, 캐딜락 등은 참여의사를 밝히고 있지만, 이들을 제외한 몇몇 수입차 제조사는 아직 까지 참여의사를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