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G2 무역전쟁·경기둔화 우려에 해외펀드 죽 쑤는데…유가 하락에 나홀로 웃는 인도 펀드

    ... 유럽(-2.90%) 등 대부분 해외 주식형 펀드가 마이너스 수익률을 낸 것과 대조적이다. 개별 펀드 기준으로는 상장지수펀드(ETF)인 ‘미래에셋 TIGER인도레버리지’가 한 달간 11.19%의 수익률을 올려 성과가 가장 좋았고 ... 외국인 투자자들이 서둘러 발을 뺐다. 인도 루피화 가치도 달러 대비 약 14% 급락했다. 국내 인도 펀드 대부분은 헤지 상품이 아니어서 손실이 더 커졌다. 10월 이후 국제 유가가 약 30% 급락하면서 인도 경제에 숨통이 트였다. ...

    한국경제 | 2018.11.22 18:13 | 최만수

  • thumbnail
    "브렉시트발 변동성 장세서 ETF가 빛 볼것"

    ... 방향이 정관계인지 역관계인지 파악해야 한다는 뜻이다. 예컨대 중국은 위안화가 강세를 띠면 주가도 오른다. 반면 해외 수출 비중이 큰 일본은 엔화가 강세를 띠면 주가가 떨어진다. 이 때문에 한투운용은 중국 ETF을 열어두고 일본 ETF 헤지를 하고 있다. 베트남 등 신흥국은 헤지 효과보다 비용이 더 크기 때문에 열어놓고 가는 상품이 많다. ETF 상품 뒤에 ‘H’가 붙어 있으면 헤지를 했다는 뜻이니 이를 고려해 투자해야 ...

    한국경제 | 2016.07.10 14:16 | 이현진

  • thumbnail
    일본펀드 '헤지' 괜히했네…

    ... 노출형보다 10.71%포인트가량 낮았다. ‘스팍스본재팬’ ‘프랭클린재팬’ 등 다른 펀드들도 노출형이 헤지형보다 8~10%포인트 높은 수익을 거뒀다. ‘KB스타일본레버리지상장지수펀드(H)’(연초 이후 수익률 -34.02%) ‘한국투자KINDEX일본레버리지ETF(H)’(-33.98%)등 헤지레버리지 ETF의 손실률은 -34%에 달했다. ◆당분간 노출형이 유리 ...

    한국경제 | 2016.02.22 17:52 | 안상미

전체 뉴스

  • thumbnail
    자금 몰리는 'ETF' 투자해볼까…운용사가 알려주는 활용법

    ...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상무는 "거래량만 보기보다는 보수와 운용능력(추적오차 등), 투자대상, 해당 ETF 벤치마크 지수의 일치 여부, 헤지 여부(해외형) 등을 살펴라"고 말했다. 정경철 삼성자산운용 팀장은 ... 투자 참고 지표로 삼아 매매해야 한다"며 "해외 ETF의 경우엔 각 국가의 거래소 개장시간, 노출 여부 등을 꼼꼼히 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레버리지, 인버스 종류의 ETF의 경우엔 투자기간을 ...

    한국경제 | 2017.07.12 14:26 | 채선희

  • 코스닥 하락하면 돈버는 '인버스 ETF' 2종 10일 상장

    ... 수익(1% 하락시 1%의 수익을 올린다는 의미)을 추종하는 ETF다. 거래소 관계자는 "작년 코스닥150 ETF레버리지 ETF 상장에 이은 것"이라며 "이 상품 상장으로 코스닥 시황 변동에 따라 다양한 ... 또 KB자산운용의 'KB STAR 차이나H주(H) ETF'를 10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이 상품은 홍콩 상장 중국기업 주식(H주)으로 구성된 홍콩항셍중국기업지수(HSCEI) 지수를 추종하는 헤지형이다. 해외상장주식 ...

    연합뉴스 | 2016.08.08 16:24

  • [혼돈 증시, 생존 비책을 찾아라 1부 ②] 30대 이 대리 "'ETF'가 구세주죠"

    ... 재배분하고, 맞춤형 금융상품에 투자할 것인가를 대한민국 최고 PB들의 제언을 통해 제안한다. 2부에서는 주식과 상품, 자문형 랩어카운트, 헤지펀드 등 실질적인 금융상품의 투자 비책을 제시한다. <편집자 주> ◆ ... 이르는 장세가 연출되자 그는 KODEX 레버리지 ETF 매매를 통해 다시 수익률을 10%대로 회복했다. KODEX 레버리지는 지수가 1% 상승할 경우 2~2.5배의 수익을 안겨주는 ETF 상품이다. 증시가 최근 박스권을 형성하며 횡보하는 ...

    한국경제 | 2011.10.12 00:00 | b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