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배구여제' 김연경 국내 복귀…연봉 "겨우" 3억5000만원

    ...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흥국생명은 당초 구단 샐러리캡(연봉 총액제한) 내에서 줄 수 있는 최고액인 6억5000만원을 연봉으로 제시했지만 김연경이 다른 선수들의 연봉 삭감이나 방출을 원하지 않아 이같이 결정했다고 ... 이재영이 뛰고 있는 데다, 앞서 이번 시즌을 앞두고 국가대표 세터인 이재영의 쌍둥이 동생 이다영을 자유계약선수(FA)로 영입했다. 여기에 김연경까지 가세해 최강 진용을 갖추게 됐다. 김연경은 해외 진출 전에는 황연주와 쌍포를 구축해 ...

    한국경제 | 2020.06.06 16:58

  • thumbnail
    "베이비부머 최고의 투자는 상속·증여 절세"

    ... 있습니다.” 농협생명에서 전국 농·축협 최우수고객(VIP)의 자산관리를 맡고 있는 이정원 FA팀 과장(사진). 그가 고액 자산가들과 상담할 때 ‘절세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자주 꺼낸다는 ... 찾았다가 세금 시뮬레이션(모의 계산) 결과를 확인하고 깜짝 놀라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저금리 시대 최고 투자는 절세” 그는 “베이비붐 세대에게 최고의 투자는 절세”라고 말했다. 초저금리 ...

    한국경제 | 2020.05.17 15:34 | 임현우

  • thumbnail
    [뉴스의 맥] 시가총액 순위 변동이 말해주는 제조업의 미래

    ... 독보적 기술력을 갖춘 기업으로 평가받는다. 유럽 대륙에선 이미 수소열차와 수소트럭 등이 다니고 있다. 스티브 앙겔 최고경영자(CEO)는 “수소차에 (독일의) 미래가 있다는 사실을 절대 확신한다”고 수차례 강조했다. ... 웃돈다. 70배가 넘는 대기록이다. 2위인 NTT도코모와 3위 소프트뱅크그룹을 언제라도 넘볼 태세다. 공장자동화(FA)와 모든 산업의 디지털화에 이 기업 센서가 독보적이다. 자율주행차, 인공지능(AI) 등 앞으로의 수요는 무궁무진하다. ...

    한국경제 | 2020.05.12 18:14 | 오춘호

전체 뉴스

  • thumbnail
    NFL 캔자스시티 쿼터백 머홈스, 5억달러 시대 열었다

    ... 행사할 수 있다. 또한 캔자스시티가 보장액을 맞춰주지 못할 경우 옵트아웃(잔여 연봉 등을 포기하고 자유계약선수(FA)가 되는 것)을 선언할 수 있다. 이번 계약 총액은 북미 4대 프로스포츠 역사상 가장 큰 규모다. 종전까지는 ... 에인절스의 프랜차이즈 스타 마이크 트라우트가 지난해 3월 에인절스와 12년간 4억2천650만달러 규모에 계약한 것이 최고였다. 머홈스는 보장액에서도 트라우트를 가볍게 제치고 사상 최초로 5억달러 고지를 밟았다. 머홈스는 자타가 공인하는 ...

    한국경제 | 2020.07.07 08:46 | YONHAP

  • thumbnail
    [고침] 체육(9위 서울-10위 수원 '민망한 슈퍼매치'…2부…)

    ... 5만5천397명의 관중이 몰리는 등 K리그 역대 한 경기 최다 관중 기록 상위 5위 안에 3경기가 슈퍼매치일 만큼 리그 최고의 흥행 카드로 꼽혀 왔다. 하지만 올해는 두 팀의 대결에 슈퍼매치라는 말을 들이대기가 민망할 정도로 수원과 서울은 ... 있게 팀을 이끌며 1부 승격을 향해 순항하고 있다. 수원FC는 이번 이랜드전을 대비해 1일 열린 대한축구협회(FA)컵 3라운드 K리그1 인천과 경기에서 2군으로 팀을 꾸리고도 승부차기 끝에 승리하며 16강에 올라 자신감이 더 붙었다. ...

    한국경제 | 2020.07.02 11:54 | YONHAP

  • thumbnail
    9위 서울-10위 수원 '민망한 슈퍼매치'…2부서도 서울-수원 격돌

    ... 5만5천397명의 관중이 몰리는 등 K리그 역대 한 경기 최다 관중 기록 상위 5위 안에 3경기가 슈퍼매치일 만큼 리그 최고의 흥행 카드로 꼽혀 왔다. 하지만 올해는 두 팀의 대결에 슈퍼매치라는 말을 들이대기가 민망할 정도로 수원과 서울은 ... 있게 팀을 이끌며 1부 승격을 향해 순항하고 있다. 수원FC는 이번 이랜드전을 대비해 1일 열린 대한축구협회(FA)컵 3라운드 K리그1 인천과 경기에서 2군으로 팀을 꾸리고도 승부차기 끝에 승리하며 16강에 올라 자신감이 더 붙었다. ...

    한국경제 | 2020.07.02 10:34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