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증권가 "경기 비관론… 연내 금리 못 올릴 것"

    ... ‘한국은행의 연내 한 차례 기준금리 인상’이 물 건너간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온다. 국채 금리, 왜 안 오르나 18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국내 채권시장 지표 금리인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Fed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연내 4회 금리 인상’을 시사한 다음날인 지난 14일 이후 0.045%포인트 하락했다. 이날 종가는 연 2.178%다.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국내 경기가 좋아 한은이 이른 시일 내 기준금리를 올릴 것으로 ...

    한국경제 | 2018.06.18 18:34 | 하헌형

  • thumbnail
    통화정책 변화 따른 시장 변동성 확대 우려

    지난주 미국 중앙은행(Fed)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고, 유럽중앙은행(ECB)도 긴축정책을 시사한 바 있다. 앞선 미국의 실업률 개선과 고용지표 호조로 FOMC의 정책금리 인상안은 예상했던 터라 시장의 충격은 제한적이라 하더라도 여전히 신흥국의 금융위기 및 글로벌 무역분쟁과 맞물려 하반기 글로벌 증시의 상승에 제약 요인이 될 것으로 본다. 당초 미 중앙은행은 기준금리 인상계획을 연내 3회로 제시했으나, 이번 통화정책 회의 후에 연말까지 ...

    한국경제 | 2018.06.17 15:29

  • 장기투자는 옛말… 홈런보다 단타 노리는 기관

    ... “장기투자를 해야 하는 연기금도 갈수록 운용사를 평가할 때 단기수익률 비중을 높여 잡고 있다”며 “길게는 반기, 짧게는 분기나 월별 성과를 평가하기 시작하면서 운용사들이 당장 ‘되는’ 종목으로 눈을 돌리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미국 중앙은행(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이후 커진 변동성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나수지 기자 suji@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6.14 19:15 | 나수지

전체 뉴스

  • 원·달러 환율 1100원 돌파…"추세적 약세 아니다"

    ... 가파른 원·달러 환율 상승은 달러화 강세의 영향을 상쇄한 북미정상회담 등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라는 재료가 단기적으로 소멸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여기에다 북미정상회담 직후 열린 6월 통화정책회의(FOMC)에서 다소 매파적인 미 중앙은행(Fed)의 스탠스 역시 달러화 강세를 연장시키며 신흥국 통화의 전반적인 약세를 가져 온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지난주에 다시 불거진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의 영향 역시 중국보다 한국경제에 ...

    한국경제 | 2018.06.19 07:19 | 정현영

  • thumbnail
    미국 금리 인상 가속에 금펀드 수익률 저조

    ... 비교해도 훨씬 저조한 수준이다. 이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인상이 거듭되면서 금리가 오를 때 투자 매력이 떨어지는 금 수요가 하락한 결과로 풀이된다. 연준은 지난 12∼13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6월 정례회의에서도 기준금리를 1.75∼2.00%로 종전보다 25bp(1bp=0.01%p) 올렸다. 지난 3월 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1.50∼1.75%로 올린 지 3개월 만이다. 연준은 또 이번 회의가 ...

    한국경제 | 2018.06.19 06:37 | YONHAP

  • thumbnail
    미 금리 인상에 무역전쟁까지… 달러 환율 1100원 돌파

    ... 11월 20일 이후 처음이다. 최근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금리 흐름과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주의 정책이 달러는 강세로, 원화를 포함한 신흥국 통화는 약세로 밀어내고 있다. 연준은 지난 13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고 올해 두 번째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연 1.75~2.0%). 이 때문에 한국(연 1.50%)과 미국의 정책금리 역전 폭이 0.50%포인트로 확대됐다. 반면 유럽중앙은행(ECB)은 내년 여름까지 '제로' 수준의 ...

    한국경제 | 2018.06.18 15:58 | YONHAP

사전

대분열 시대 [the great divergence] 경제용어사전

... 통화정책을 펴는 현상.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7년간 주요국은 미국 중앙은행(Fed)를 구심점으로 초저금리와 돈풀기를 통한 경기부양을 목표로 일사불란하게 달려왔다. 하지만 2015년 12월 16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금리를 0.25%올리면서 세계각국의 통화정책기조가 엇갈리는 대분열의 시대가 오게 됐다. Fed가 긴축으로 돌아서면서 전 세계 투자자들의 눈은 유럽중앙은행(ECB)에 쏠리고 있다. 미국과 달리 유럽 경기는 아직 냉기가 감돈다. ECB는 ...

FOMC [Federal Open MarketCom-mittee] 경제용어사전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 .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 (FRB) 이사 7명과 뉴욕 연방은행 총재 외에 11명의 연방은행 총재 중 4명이 1년씩 교대로 위원이 된다. 경제정세나 경기전망을 검토하는 외에 통화 공급량 이나 단기금리, 페더럴 펀드 레이트의 목표권을 설정하며 이 때의 의사록은 1개월 후에 공표한다. 이 의사록은 미국의 금융정책 동향을 살필 수있는 대표적인 자료가 된다.

양적완화 [quantitative easing] 경제용어사전

... 회복이 늦어지자 3차 양적완화조치를 발표했다. 구체적으로는 모기지 담보증권(MBS)을 매달 400억달러, 우리 돈으로 약 45조원 규모씩 시장에서 매입하는 것이다. 3차 양적완화는 Fed의 통화정책결정기구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2014년 10월29일(현지시간) 정례회의 후 발표한 성명서엣 2014년 11월부터 국채와 모기지담보부증권을 더 이상 매입하지 않기로 했다”고 발표함으로써 2014년 10월 31일 종료됐다. 이는 미 경제가 Fed의 '수혈'을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