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외환위기 불러올 '强달러 쓰나미' 외면…정치권은 大選이 먼저였다

    ... 매입에 뛰어들었다. 1993년 집권한 빌 클린턴 정부는 당시 인플레이션(물가상승) 기대심리와 전쟁을 벌이고 있었다. 미국 경제가 저축대부조합 부도 사태의 수렁에서 벗어나기 시작한 1994년 2월. 앨런 그린스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장은 기준금리의 기습 인상(연 3%→3.25%)을 단행했다. 이후 계단식 인상은 1년 동안 계속됐다. 1995년 2월 미국 기준금리는 연 6%까지 상승했다. 금리가 오를수록 손실을 보는 채권 투자자들은 당시 상황을...

    한국경제 | 2019.01.18 18:27 | 이태호

  • thumbnail
    [시선+] 증시 바닥은 언제일까…1월31일?

    오르락내리락을 반복 중인 국내 증시가 1월31일 이후 방향성을 되찾을 것이란 분석에 힘이 실리고 있다. 제롬 파월 미 중앙은행(Fed) 의장이 '양치기 소년'인지 판가름(1월 FOMC) 나는 데다 30일부터 이틀간 장관급 미중 무역협상이 열릴 예정이라서다. 삼성전자의 컨퍼런스콜 역시 31일에 진행된다. 2019년 초 국내 증시는 롤러코스터를 탔다. 글로벌 정보기술(IT) 업종 대장격인 애플이 1분기(1~3월) 실적 가이던스를 하향 ...

    한국경제 | 2019.01.13 13:19 | 정현영

  • 美 Fed, 기준금리 상반기엔 동결할 듯…시장선 "올해 1~2회 인상"

    미국 중앙은행(Fed)이 오는 6월까지 경기 상황을 관망하며 기준금리 인상을 미룰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통화 긴축을 선호하던 ‘매파(강경파)’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위원들도 ‘향후 몇 달 동안은 금리 인상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뜻을 밝히고 있기 때문이다. Fed가 9일(현지시간) 공개한 지난해 12월 FOMC 의사록에 따르면 위원들은 지난해 마지막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

    한국경제 | 2019.01.10 17:55 | 김현석

전체 뉴스

  • thumbnail
    "웰스파고, 실적 예상치 웃돌았지만 주가 상승 여력은 제한적"

    ... "문제는 유령계좌 파문 외에도 자동차보험 강매, 주택대출 수수료 부당이득, 2008년 주택담보부증권 불법 매각에 따른 소송 및 벌금관련 불확실성이 높아 주가 상승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소비자 신뢰성 저하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자산동결 결정에 따라 총대출채권 잔액은 2016년 4분기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 중"이라고 덧붙였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1.17 08:12 | 오정민

  • thumbnail
    코스피, 美中 훈풍 힘입어 2100선 턱밑…코스닥, 덩달아 '신바람'

    ...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0.36%,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53%, 나스닥 지수는 0.94% 내렸다. 전날 리처드 클라리다 미국 중앙은행(Fed) 부의장은 올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큰 인내심을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리커창 중국 총리는 대규모 경기 부양에 의존하지 않고 합리적인 경제 성장에 주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Fed의 완화적 통화정책 기대감과 더불어 중국이 부양책에 ...

    한국경제 | 2019.01.15 15:44 | 이송렬

  • thumbnail
    코스피·코스닥, Fed 통화정책 완화 기대감에 '강세'

    ... 23,909.8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53%, 나스닥 지수는 0.94% 하락했다. 김영환 KB증권 연구원은 "전날 리처드 클라리다 Fed 부의장의 '올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큰 인내심을 보일 수 있다'는 발언 등으로 Fed의 통화정책 스탠스가 완화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반영되고 있다"며 "더불어 미국 경기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침체에 빠지지 않을 것이라는 이유에서 미리 큰 ...

    한국경제 | 2019.01.15 11:16 | 이송렬

사전

대분열 시대 [the great divergence] 경제용어사전

... 통화정책을 펴는 현상.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7년간 주요국은 미국 중앙은행(Fed)를 구심점으로 초저금리와 돈풀기를 통한 경기부양을 목표로 일사불란하게 달려왔다. 하지만 2015년 12월 16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금리를 0.25%올리면서 세계각국의 통화정책기조가 엇갈리는 대분열의 시대가 오게 됐다. Fed가 긴축으로 돌아서면서 전 세계 투자자들의 눈은 유럽중앙은행(ECB)에 쏠리고 있다. 미국과 달리 유럽 경기는 아직 냉기가 감돈다. ECB는 ...

FOMC [Federal Open MarketCom-mittee] 경제용어사전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 .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 (FRB) 이사 7명과 뉴욕 연방은행 총재 외에 11명의 연방은행 총재 중 4명이 1년씩 교대로 위원이 된다. 경제정세나 경기전망을 검토하는 외에 통화 공급량 이나 단기금리, 페더럴 펀드 레이트의 목표권을 설정하며 이 때의 의사록은 1개월 후에 공표한다. 이 의사록은 미국의 금융정책 동향을 살필 수있는 대표적인 자료가 된다.

양적완화 [quantitative easing] 경제용어사전

... 회복이 늦어지자 3차 양적완화조치를 발표했다. 구체적으로는 모기지 담보증권(MBS)을 매달 400억달러, 우리 돈으로 약 45조원 규모씩 시장에서 매입하는 것이다. 3차 양적완화는 Fed의 통화정책결정기구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2014년 10월29일(현지시간) 정례회의 후 발표한 성명서엣 2014년 11월부터 국채와 모기지담보부증권을 더 이상 매입하지 않기로 했다”고 발표함으로써 2014년 10월 31일 종료됐다. 이는 미 경제가 Fed의 '수혈'을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