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일본 자존심' 도시바의 몰락…"남 일 아니다"

    ‘일본의 자존심’으로 불리던 도시바가 기업 존속을 걱정할 정도로 궁지에 몰렸다. 지난 11일 도시바는 2016년 4~12월 실적을 발표했다. 5325억엔(약 5조5600억원) 영업적자, 2256억엔(약 2조3500억원) ... ‘장로경영’ 문화를 지적했다. 과거 경영진이 고문으로 남아 현직 경영진에게 영향력을 행사하는 ‘OB압력’이 상황을 악화시켰다는 것이다. (4) ‘지름길’을 좇다 다이아몬드는 ...

    한국경제 | 2017.04.12 18:27 | 도쿄=김동욱

  • thumbnail
    "엇! 군기가 너무 들었나?" 명중률 낮아진 군인 골퍼들

    ... “나이스 샷!” 하지만 군기가 너무 들었던 탓일까. 지난해 말 군에 입대한 허인회는 7번홀 티샷 OB를 내며 흔들리더니 9번홀에서도 보기를 범하며 3오버파 공동 62위에 그쳤다. 그는 “바람이 강해 컨트롤 ... 박은신(+9) 양지호(+4) 등이 오버파에 머물렀다. 최고참인 방두환(-1)만 유일하게 언더파 대열에 합류해 군인 골프의 자존심을 세웠다. 상병인 방두환은 올해 말 제대를 앞두고 있다. 신참 맹동섭은 이날 3번홀과 12번홀 등 두 개의 파5홀에서만 ...

    한국경제 | 2015.04.23 21:15 | 이관우

  • thumbnail
    '불사조' 박철순, 스리랑카서 야구 인생 부활

    ... 한국 프로야구 최초의 에이스로 불린다. 1979년 미국 밀워키 브루어스와 계약해 마이너리그에서 뛰다가 1982년 OB 베어스(현 두산 베어스)에 입단, 그해 단일 시즌 22연승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이후 심각한 허리 부상을 입었지만 ... “일본에서도 프로 출신 지도자 두 명이 스리랑카에서 야구를 가르치는데 한국도 경력이 있는 지도자를 보내야 자존심을 세울 수 있지 않겠느냐”고 전했다. 박 코치는 “스리랑카 기온이 오전에도 28도까지 오른다고 ...

    한국경제 | 2015.03.31 20:45 | 이미아

전체 뉴스

  • thumbnail
    '친한 예능' 최수종, 제대로 떴다...'연예계 메시'의 족구 실력은

    MBN ‘친한 예능’ 최수종과 샘 오취리가 대이작도 족구 어르신들과 자존심이 걸린 족구 한판 승부를 펼친다. 안방 가득 정겹고 청량한 웃음을 전파하고 있는 MBN ‘친한 예능’ 금주(25일, ... 오취리-브루노-로빈 데이아나의 생존을 갈구하는 대이작도 섬 여행기가 공개된다. 이 가운데 최수종과 샘 오취리가 대이작도 족구 OB팀과 족구 맞대결을 예고해 관심이 집중된다. 이날 점심 밥상을 걸고 족구 대결을 펼치게 되자, ‘연예계 ...

    스타엔 | 2020.04.24 18:39

  • thumbnail
    '더 짠내투어' 관록 함소원X슬리피vs패기 이진혁X찬미, 유쾌한 가성비 설계 대결

    ... 짠내”라는 함소원, “살아온 대로만 하면 된다. 나보다 짠내는 없다”는 슬리피의 OB팀과 이에 맞서 “돈을 쓰지 않고도 재미있게 노는 법을 알려 주겠다”는 이진혁과 찬미의 YB팀이 ... 김준호, 이용진에게 “따뜻할 때 먹어야 맛있으니 멘트도 하지 말라”는 함소원부터 “OB팀은 절대로 소개하지 못할 곳들을 가겠다”는 찬미까지, 녹화 내내 계속된 두 팀의 자존심 대결도 재미를 ...

    스타엔 | 2020.03.02 12:22

  • thumbnail
    이진혁, '더 짠내투어' 설계자로 출격···파장 일으킨 라면 레시피는?

    ... 짠내”라는 함소원, “살아온 대로만 하면 된다. 나보다 짠내는 없다”는 슬리피의 OB팀과 이에 맞서 “돈을 쓰지 않고도 재미있게 노는 법을 알려 주겠다”는 이진혁과 찬미의 YB팀이 ... 김준호, 이용진에게 “따뜻할 때 먹어야 맛있으니 멘트도 하지 말라”는 함소원부터 “OB팀은 절대로 소개하지 못할 곳들을 가겠다”는 찬미까지 녹화 내내 계속된 두 팀의 자존심 대결도 재미를 더했다는 ...

    텐아시아 | 2020.03.02 11:19 | 태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