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유가, 中 시위 확산에 폭락 후 1% 반등…감산 기대감 솔솔 [오늘의 유가 동향]

    ... 이벤트의 가장 큰 피해자"라면서 "투자자들은 중국 당국이 시위대를 강하게 단속하고 규제를 더욱 강화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유가는 이내 반등했다. 사우디아라비아, 러시아 등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가 오는 12월 4일로 예정된 회의에서 감산 결정을 내릴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면서다. 중국의 코로나 시위로 인해 유가가 하락하는 것을 방어하기 위해 감산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에너지 정보업체인 케이플러(Kpler)의 ...

    한국경제 | 2022.11.29 08:50 | 허세민

  • thumbnail
    국제 유가,중국 시위 여파로 10개월만에 최저치로 하락

    ... 서부텍사스산유(WTI)도 배럴당 73.92달러로 3% 하락했다. 둘 다 10개월만의 최저치로 지난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가격이 급등했을 때보다 낮다. 중국의 불안으로 석유 수요 전망에 그림자가 드리워진 가운데 석유수출국기구(OPEC) 의 회의가 12월 4일에 열릴 예정이다. 지난 10월의 OPEC+ 의 대폭적인 감산 결정에도 유가가 하락했으나 이번 회의에서도 시장 상황에 따른 추가적 감산이 논의될 전망이다. 석유 시장에 영향을 미치는 또 다른 요인은 러시아의 ...

    한국경제 | 2022.11.28 20:26 | 김정아

  • thumbnail
    [시론] 불황에 빠진 세계 경제, 출구 안 보인다

    ... 비판이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조지프 스티글리츠를 포함한 주요 경제학자들의 중론이다. 글로벌 스태그플레이션을 벗어나는 유일한 길은 정공법이다. 정치적 비용이 가장 싼 고금리 정책에만 매달리는 게으른 정책이 아니라, 석유수출국기구(OPEC) 국가를 포함해 에너지의 안정적 공급을 위한 국제적인 협력체제와 지정학적 갈등 구조에 의해 심화한 공급망 붕괴를 복원하려는 갈등 당사국들의 직접적인 공급망 복원 노력이 절실하다.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보다 OPEC 맹주인 사우디아라비아의 ...

    한국경제 | 2022.11.28 17:38

전체 뉴스

  • thumbnail
    [인베스트닷컴] 원자재 주간 전망: 유가, 중국 코로나 봉쇄 반대 시위 속 11개월래 저점

    ... 높은 경우 러시아는 수출과 생산 제한에 있어서 덜 적대적으로 반응할 것”이라며 “이는 유가에는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했다. 11월 내내 유가 전망은 극단적인 약세였지만, 12월 4일 OPEC+ 회의에서 구제적 조치가 기대되고 있기 때문에 유가는 상승할 수 있다. OPEC+는 유가 지지를 위해 이미 올해 말까지 하루 200만 배럴 감산에 합의했다. 또 지난주 사우디아라비아의 압둘아지즈 빈 살만 에너지장관은 12월 OPEC+ ...

    한국경제 | 2022.11.29 15:05

  • thumbnail
    [뉴욕유가] 中 코로나 불안에도 1% 상승

    ... 애널리스트는 "중국의 경제 재개방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유가를 배럴당 75/76달러 지지선 아래로 떨어뜨렸다"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유가 하락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재료는 오는 12월 4일 예정된 석유수출국기구 플러스(OPEC+) 산유국 회의로 보고 있다. 중국의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강화될수록 OPEC+산유국들이 감산에 나설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CIBC 프라이빗 웰스의 레베카 바빈 선임 시장 트레이더는 마켓워치에 중국의 최근 봉쇄 조치는 ...

    한국경제 | 2022.11.29 05:21 | YONHAP

  • thumbnail
    美 증시 끌어올린 소매·에너지…월가 "지나친 낙관은 금물" [GO WEST]

    ... 상승했지만 그 가운데서도 에너지주가 3.18% 상승하면서 가장 두드러졌습니다. 이날 사우디아라비아가 원유 증산설을 부인하면서 국제 유가가 상승세로 돌아선 영향이었습니다. 전날 월스트리트저널이 한 소식통을 인용해서 “OPEC+ 산유국들이 하루 최대 50만 배럴까지 산유량을 늘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는데요. 다음날 바로 압둘아지즈 빈 살만 사우디 에너지부 장관이 사실무근이라며 이를 부인한 겁니다. 그러면서 국제유가는 5거래일 ...

    한국경제TV | 2022.11.23 19:04

사전

OPEC+ 경제용어사전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기타 주요 산유국들로 구성된 기구. 2019년 1월 현재 OPEC 회원국은 이라크, 이란, 쿠웨이트, 사우디아라비아, 베네수엘라, 리비아, 아랍에미리트(UAE, United Arab Emirates), 알제리, 나이지리아, 에콰도르, 앙골라 등 총 14개국으로 구성되어 있다. 기타 주요 산유국(Non-OPEC Oil Producers/Countries)은 러시아, 미국, 멕시코, 카자흐스탄, 아제르바이잔, 노르웨이 ...

석유생산자담합금지법 [No Oil Producing and Exporting Cartels Act 2019] 경제용어사전

석유수출기구(OPEC)가 원유 생산을 제한하려 하거나 가격을 정해놓을 경우 미국정부가 이를 미국 법원에 제소해 처벌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 이 법안은 2019년 2월 7일(현지시간) 미국 하원 법사위원회를 통과했으며 앞으로 하원 본회의 표결도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이법안이 통과될 경우 미국은 석유가격 담합에 참여한 국가에 대해 해당국을 상대로 반독점법혐의를 적용해 매국 내 자산을 몰수할 수 있게 되는 등 OPEC 산유국에 심각한 타격을 줄 수 ...

세븐 시스터스 [Seven Sisters] 경제용어사전

20세기 후반까지 세계 석유산업을 지배해 온 7대 석유자본으로 이태리 국영석유회사인 에니(Eni)의 사장이던 엔리꼬 메테이(Enrico Mattei)가 1950년대에 처음으로 이름을 붙였다. 이들은 1973년 오일쇼크가 발생하기 전까지 전세계 석유보유량의 85%를 확보, 석유시장을 조정했으나 이후 OPEC의 등장으로 그 영향력이 감소해왔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