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웹문서 1-9 / 9건

  • 한·중, 풍토에 맞는 풍수 논의됐으면…

    ... 수파(水破)를 따지는지 재하문했다. 이번엔 영의정 이항복이 '형세가 좋으면 수파를 보지 않고 내맥(來脈)을 본다'고 답했다. 여기서 문제가 된 '수파(水破)'란 '수파장생(水破長生)'의 줄임말이다. 즉 물이 좋은 방향으로 빠져나가 왕릉의 오랜 생함을 깬다는 이치다. 이 원리는 조선의 국도를 계룡산 신도안이 아니라 한양으로 삼게 했던 중국인 호순신의 '지리신법(地理新法)'이 그 원류다. 즉 중국 풍토에 맞는 중국 풍수지리다. 풍수지리 베스트셀러 금낭경(錦囊經)에는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focus&no=2684&category=215&ch=land
  • 빨간 리본 목에 두른 사자 석상

    ... 밤새 악몽에 시달리거나 가위에 눌리는 등 숙면을 취하지 못했다는 투숙객들의 불만들이 들려왔다. 호텔 경영인은 고민에 빠졌다. 땅이 가진 원초적 단점을 일거에 극복할 묘안을 짜내야 했다. 경주에 있는 괘릉(掛陵)은 신라 38대의 원성왕릉으로 인정된다. 능 앞쪽에 무인상과 문인상,그리고 두 쌍의 돌사자가 좌우에 배치돼 어느 능보다 화려하고 위엄이 서려 있다. 능에 숫사자상을 설치한 것은 분명 무언가를 지키라는 의미로 세운 것이다. 돌사자는 힘이 넘쳐 한 발은 땅을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focus&no=2313&category=166&ch=land
  • 풍수에도 '품질보증서' 있다

    ... 장법(葬法)을 어기기 쉬우니 득보다 해가 크다. 풍수의 법술에 능통한 사람을 보통 '지관(地官)' 또는 '지관 양반'이라 부른다. 지관이란 조선 시대에 음양풍수학 과거 시험에 합격해 왕가의 능지(陵地)를 선정하는 일에 관여하던 관리다. 왕릉의 터를 찾을 필요가 있을 때만 임명된 임시직이었다. 풍수 실력은 있으나 지관 벼슬을 하지 못한 사람은 보통 '풍수'라고 불렀다. 조선 시대에 지관이 되려면 한문에 능통해야 하고, 선배 풍수사를 쫓아 명산대천을 답사해야 했다. 지관의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focus&no=2414&category=166&ch=land
  • 아파트 선호도 평가표

    ... 아파트로서 외부 조망이 불가하지만 단지 내 녹지공간의 조망이 가능한지 여부도 점검하자. ⑵준자연환경 조망권(골프장 및 준농림지)=자연 그대로의 자연환경은 아니어도 인공적으로 조성된 녹지공간도 조망권으로 인정된다. 골프장의 그린, 왕릉 등의 문화재 보호구역, 보호녹지 등의 조망 가능 여부가 바로 그것인데. 경우에 따라서는 자연 녹지보다 더 선호되기도 한다. 자연적인 숲은 아니지만 농지도 시야 확보와 사생활 침해 감소 요인으로 선호된다. ⑶생활편의시설 이용성 평가=대형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specialist&no=210&category=4&ch=land
  • 무덤에 심어서 좋은 나무들

    ... 잔디는 뿌리가 짧아 시신이나 유골을 휘감지 못한다. 하지만 잔디만으로는 무덤의 조경을 완성할 수 없어 무덤 외곽에 숲을 조성하고 방풍과 더불어 휴식 공간으로 이용했다. 여기서 가장 선호된 묘지목은 소나무다. 신라시대부터 조선의 왕릉에 이르기까지 능 주변에는 송림이 많이 조성됐다. 묘지목은 무덤 속으로 뿌리가 침범하지 못하고 나무 그늘로 인해 잔디가 죽는 피해를 막고자 가급적 무덤에서 멀리 떨어뜨려 심는 것이 원칙이다. 조선의 왕릉을 봐도 봉분 가까이에 나무를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focus&no=2489&category=166&ch=land
  • 일제 명당침탈의 현장, 홍릉

    ... 관리됐다. 그러다 1919년 고종이 승하하자 고종을 모신 금곡릉에 이장되면서 하나의 능으로 합쳐졌다. 일제는 중국의 옛 방식을 따라 홍릉을 천자의 능역으로 꾸몄다고 주장하지만 곳곳에선 조선을 우롱하고 기만한 흔적이 엿보인다. 조선 왕릉의 정자각은 뒷문을 열어 놓으면 능침(임금이나 왕비의 무덤)을 바로 바라볼 수 있다. 하지만 홍릉의 침전은 능 앞의 산비탈면이 시선을 가로막아 침전 안에서 능침이 바라보이지 않는다. 능침을 바라보며 제사를 지내던 왕실의 효심을 옹골지게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focus&no=2508&category=166&ch=land
  • 風水 한류

    ... '승생기(乘生氣)' 이론은 창경궁 정전인 명정전을 동향시켰다. 한국의 자연과 유산의 차별점은 '풍수 날 것 그대로'의 모습인 유구가 산천에 널렸다는 점이다. 경복궁을 위시한 4대 궁궐과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등재된 53기의 조선 왕릉과 종묘, 산지에 자리잡은 가람 조성이 모두 풍수지리와 관련이 있다. 세계 어디에도 이 문화의 고유성이란 '어떤 사물이나 민족이 본래부터 가지고 있는 성질'이다. 한 국가와 민족의 역사 유산 속에 살아 있는 전통적인 형질을 창해(滄海)의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focus&no=2635&category=215&ch=land
  • 광릉수목원은 '흉물 지형'이었다

    ... '극상림(極相林)'이 된 것이다. 광릉은 정자각을 가운데 두고 세조의 능은 오른쪽 산기슭에, 세조보다 15년 뒤에 운명한 정희왕후의 능은 왼쪽 능선에 있다. 조선 최초로 능역의 배치는 같으나 줄기와 형태가 다른 '동역이강(同域異岡)'식 왕릉이다. 이것도 풍수로 따져봐야 비밀이 풀린다. 명당에 부부의 묘를 쓰면 그곳의 생기는 부부가 나눠 받는다. 대신 각각 다른 명당에 묘를 쓰면 생기를 제각각 독식해 후손의 부귀가 더 커진다. 세조는 자신의 혈통을 이어받은 후손이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focus&no=2502&category=166&ch=land
  • 문화재보호법상의 규제와 그 한계

    ... 허가권자의 재량에 속하므로 허가관청이 문화재의 원형보존이라는 목표를 추구하기 위하여 법 등 관련 법령에 따라 내린 전문적․기술적 판단은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최대한 존중되어야 할 것인데, 이 사건 사업부지는 조선조 9기의 왕릉이 설치되어 있는 동구릉의 보호구역으로부터 불과 46m 밖에 떨어져 있지 아니하고 동구릉의 전면부에 위치해 있으며 특히 이 사건 충전소 건물은 넓은 대지 위에 철골조의 위험시설물을 설치하는 것이어서 동구릉의 주변 경관을 크게 침해하므로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_column_117_1&no=457&category=0&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