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981-989 / 989건

적정최고가방식 경제용어사전

정부 재산을 매각할 때 응찰가격을 높게 쓴 입찰자 중 일부를 대상으로 평균가격을 산출한 다음 이 가격에 가장 가까운 응찰자를 낙찰자로 선정하는 방식. 부찰제와 비슷한 방식이다. 정부재산을 매각하는 방법으로 일반 경쟁입찰 , 제한경쟁입찰, 지명경쟁입찰, 수의계약 등이 있으며 이중 입찰자격에 제한을 두지 않는 일반경쟁입찰방식이 가장 많이 쓰인다. 이런 재산매각 방법은 참여대상을 기준으로 분류한 것이다. 다른 분류방식은 낙찰자 선정방법에 따라 최고가방식, ...

적색거래처 경제용어사전

... 연체대금을 6개월 이상 보유하거나 1천 5백만 원 이상의 신용보증 대급금을 3개월 이상 갖고 있어도 적색거래처로 분류된다. 신용카드 불법대출자 및 위·변조자도 포함된다. 일단 적색거래처로 등록되면 신규대출이 되지 않으며 신용카드도 발급받을 수 없다. 당좌예금 거래개설이 금지됨은 물론이고 기존의 당좌예금거래도 해지된다. 금융기관들은 또 적색거래처에 나간 기존 대출금에 대해 채권보전 및 채권회수조치를 취하고 연대보증 인 가격은 인정하지 않는다.

자체상표 [private brand] 경제용어사전

제조설비를 갖추지 않은 백화점과 할인점 등 유통업체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고유 브랜드 상품. 로열티 와 중간마진, 광고비, 판촉비가 추가로 들지 않아 10∼30%의 원가절감이 가능하고 판매가격도 그만큼 저렴하다. 유통업체가 자기매장의 특성과 고객의 성향에 맞춰 패션 상품에서부터 식품·음료·잡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자체상표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PL (Private Label)이라고도 한다. 해당점포에서만 판매된다는 점에서 전국 어디에서나 살 ...

적격심사낙찰제 경제용어사전

정부 발주 공사에 대한 입찰에서 가장 낮은 가격으로 입찰한 업체부터 계약이행 능력과 입찰가격을 종합심사해 낙찰자를 결정하는 제도로 1995년 7월 6일에 도입됐다. 이 제도가 도입된 것은 그 이전에 시행된 제도인 최저가낙찰제도가 부실공사의 원인으로 지적되었기 때문이다. 적격심사제 또는 종합낙찰제 라고도 한다.

T-bill [treasury bill] 경제용어사전

미국 재무부가 발행하고 미국 정부가 지급을 약속한 만기 1년 이하의 초단기 국채. 재정적자 를 메우거나 만기가 도래한 국채를 차환발행 하는 용도로 사용된다. 만기가 3개월, 6개월, 12개월 등 3가지로 투자자들에게 가장 위험이 없는 투자자산으로 분류된다. 보통 '제로 쿠폰'의 할인채로 발행된다. 즉, 이자를 주지 않는 대신 액면금액보다 낮은 가격으로 발행된다.

잠재주 [sleeper] 경제용어사전

투자가에게 이익을 거의 주지 못하나 일단 관심을 끌고 난 뒤에는 가격의 상승을 기대할 수 있는 주식.

효율적 시장가설 [efficient market hypothesis] 경제용어사전

자본시장 의 가격이 이용가능한 정보를 충분히 즉각적으로 반영하고 있다는 가설이다. 즉 어떤 투자자라도 이용가능한 정보를 기초로 한 거래에 의해 초과 수익을 얻을 수 없다는 것이다. 이는 시장이 효율적이므로 자신이 가진 정보는 이미 주가에 반영되었고 따라서 투자자의 예측에 영향을 준 정보로 인한 가격변화는 또다시 발생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라는 것이다.

주식 파킹 [stock parking] 경제용어사전

... 주식매매에 대해 일종의 이면계약을 맺어 두는 것이다. 파킹을 하는 이유는 기업을 인수하기 위해 공개적으로 주식을 매입할 경우 주가가 높아져 많은 비용이 들기 때문이다. 주식 파킹을 해두면 인수기업은 본격적인 지분확보에 나서면서 이 주식을 미리 약속된 가격에 사들여 목적을 달성하게 된다. 그만큼 인수대상기업의 주식을 미리 안전하고 쉽게 확보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하지만 은밀하게 이뤄지기 때문에 잘 드러나지 않아 불법시비를 불러일으킬 소지가 많다.

불황형 흑자 경제용어사전

수입이 수출보다 더 줄어 무역흑자가 나는 현상. 경상수지 는 수출이 늘어도 흑자가 나지만 국내 투자나 소비가 침체될 경우에도 수입이 줄어 플러스를 기록할 수 있다. 고환율(원화가지 하락)로 기업들이 국제가격 경쟁력이 높아져 발생하기도 하지만 보통 경기 침체기에 나타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