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20 / 428건

네거티브 스크리닝 [negative screening] 경제용어사전

... 있다. 한국은행이 네거티브 스크리닝 전략을 본격 채택하면 MSCI ESG 최저등급(CCC) 기업 주식·채권 등은 외자운용원 투자대상에서 배제되게 된다. 네거티브 스크리닝 전략은 스웨덴중앙은행이 2020년 11월 처음으로 추진을 선언했고, 한국은행은 주요국 중 두번째로 이 전략을 채택하는 중앙은행이 될 가능성이 높다. 한국은행은 네거티브 스크리닝 전략과 반대로 ESG 우수기업 자산을 더 매입하는 이른바 '포지티브 스크리닝' 전략도 병행할 방침이다.

국민행복지수 경제용어사전

민간 경제연구기관인 국가미래연구원이 국민들의 행복정도를 △경제성과 및 지속 가능성 △삶의 질 △경제사회 안정 및 안전 등 3개 부문의 34개 항목을 가중평균해서 산출해 내는 지수. 34개 항목에는 주거지수(주택가격상승률-임금상승률)와 1인당 소비지출·가계부채, 고용률 등이 포함된다. 지수 작성을 시작한 2003년 1분기를 100으로 기준 삼고 있다. 국민행복지수는 2019년 4분기만 해도 113.95에 이르렀다. 하지만 2020년 1분기 106.26, ...

아나필락시스 [辨濟供託] [anaphylaxis] 경제용어사전

... 환자는 2만776명에 이른다. 쇼크 증상 특성상 의식 소실 등의 이유로 원인 파악이 어려운 환자가 많다는 한계도 있다. 대개 알레르기 유발 물질은 피부 반응 검사를 통해 확인한다. 피부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오면 유발 원인일 가능성이 높다. 음성이라고 해도 해당 물질에 알레르기가 없다고 단언할 수는 없다. 알레르기 피부 검사의 한계다. 장결제 알레르기 있었다면 접종 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아나필락시스를 유발할 가능성이 높은 것은 폴리에틸렌글리콜(PEG) ...

혼류생산 경제용어사전

... 필요한 부품을 모아 하나의 물류대차에 싣고, 차량이 완성되면 물류대차도 함께 공장 밖으로 나간다. 부품을 쌓아둘 필요가 없어 내부 공간을 넓게 쓸 수 있고, 해당 차량에 필요한 부품을 미리 확인해 실어오기 때문에 잘못 조립할 가능성도 크게 낮아진다. 다품종 소량생산 체제로 변경 한 라인에서 여러 차종의 차량을 생산하는 것도 가능하다. 조립해야 할 차량 모델이 바뀔 때마다 다른 부품을 물류대차에 실어오면 되기 때문이다. 한 라인에서 10종 이상의 차량을 제조할 ...

엔데믹 [endemic] 경제용어사전

종식되지 않고 주기적으로 발생하거나 풍토병으로 굳어진 감염병을 말한다. 백신이나 치료약 등이 나와 질병에 대한 다양한 대책이 마련되면 발병 예상이 가능하고 발병지역이 좁은 엔데믹이 된다. 이에 해당하는 질병으로 말라리아, 뎅기열 등이 있다. 코로나19에 대한 백신과 치료제가 하나둘 나오면서 엔데믹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달러 보험 경제용어사전

... 애초부터 '환테크' 목적으로 가입해선 안 된다는 점을 업계 전문가들은 강조한다. 외화보험은 보험금 지급 시점이 정해져 있어 계약 해지 외에는 환율 변동에 대응할 수 있는 방법이 마땅치 않다. 중도 해지 시 환급금이 원금보다 적을 가능성이 높다. 해외 금리 수준에 따라서도 만기 보험금 등이 변동될 수 있다. 보험사는 향후 발생할 보험금 지급 등에 대비해 납입 보험료의 일부를 준비금으로 적립하는데, 이때 보험료에 부과하는 적립이율 구조에 따라 '금리연동형'과 '금리확정형'으로 ...

주택청약통장 경제용어사전

신규분양 아파트에 청약하기 위해 가입해야 하는 통장. 통장 가입 기간이 길수록 아파트에 당첨될 가능성이 높아 최대한 빨리 만들어 두는 것이 좋다. 청약통장은 나이에 관계없이 시중은행 어디에서나 가입할 수 있다. 1인 1계좌 개설이 원칙이다. 청약통장 가입자라도 아파트 청약은 만 19세 이상부터 할 수 있다. 국내 거주 외국인도 가입이 가능하다. 다만 외국인은 공공분양이나 5·10년 임대주택 등 주택법상 '국민주택 등'에 해당하는 아파트에는 청약할 ...

기후대응기금 경제용어사전

... LNG 등 발전용 에너지세의 체계를 바꿀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탄소와 관련된 각종 에너지 세금과 부담금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가격 체계를 다시 정하기로 했다. 기업들은 경유세가 오르고 탄소세가 신설되는 형태로 에너지 세제가 개편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전기요금이 오를 공산도 크다고 예상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지금 단계에서 탄소세 도입과 경유세 인상 여부를 말씀드리는 건 적절하지 않다”며 가능성을 열어놨다.

보어아웃 [bore-out] 경제용어사전

직장생활속 지루함과 단조롭게 반복되는 업무에 지쳐 의욕이 상실된 상태를 뜻한다. 자신의 적성과 맞지 않는 업무를 계속한다거나, 승진과 이직 등에 필요한 업무가 아닌 성장 가능성이 없을 거라 생각되는 일을 지속하다보면 일에 지루함을 느끼고 회의감을 느끼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보어아웃은 지나치게 일에 몰두하다 쌓인 피로에 지쳐 슬럼프에 빠지는 '번아웃'과는 반대되는 현상이다. 번아웃은 대부분 일 중독자, 워커홀릭들에게 나타나는 현상이기 때문이다. ...

쿼드 [The Quad] 경제용어사전

... 대화(quadrilateral security dialogue)'의 맨 앞부분만 따서 만든 말이다. 9년간 중단됐다가 2017년 부활했다. 사실상 중국 견제에 목적이 있다. 향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같은 다자 안보 기구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 4국은 2019년 9월 미국 뉴욕, 2020년 10월 4일 일본 도쿄에서 쿼드 외교장관 회의를 열고 '법치에 기반한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목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회복 등 역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