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84건

P4G정상회의 [P4G Summit] 경제용어사전

... 대응하고 지속 가능한 발전 목표를 달성하려는 세계적인 협의체다. P4G 정상회의는 지구 평균 기온 상승폭을 산업화 이전 대비 1.5도 이하로 제한하도록 노력한다는 파리기후변화협약의 목표와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상향 등 각국의 기후대응 의지를 결집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P4G는 한국과 덴마크 네덜란드 베트남 멕시코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12개 중견국이 파트너 국가로 참여하고 있다. 기업 파트너로는 SK텔레콤과 ...

탄소국경조정제도 [carbon border adjustment mechanism] 경제용어사전

고탄소 수입품에 추가 관세 등의 비용을 부과하는 제도 혹은 그 관세를 말한다. 일종의 탄소국경세다. 국가별 온실가스 규제 수준 차이를 이용해 고탄소 배출 산업이 저규제 국가로 이전하는 '탄소 누출'을 막기 위한 조치로 평가된다. 유럽연합(EU)는 '그린딜' 계획에 따라 2023년부터 이 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다. 미국도 이 제도의 도입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K택소노미 경제용어사전

... 특별히 위험한 것으로 보지 않는다”는 의견을 냈다. 이후 원전을 택소노미에 포함시키는 방향으로 선회했다. 정범진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는 “EU는 이미 원전이 친환경 분류기준에 포함된다는 결정을 내렸다”며 “원전 없이는 온실가스 감축이 불가능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이 '나홀로 탈원전'을 고수하는 것과 달리 미국과 중국, 영국 등 주요 국가들도 원전을 탄소중립 실현의 도구로 적극 활용하는 추세다. 미국은 탄소중립 로드맵에서 차세대 ...

그레이 수소 경제용어사전

석유화학 공정의 부산물로 나오는 부생수소 및 천연가스를 개질해 만드는 추출수소. 블루수소와 그린수소보다 훨씬 싸지만 탄소배출량이 상대적으로 많고 부생수소의 생산량이 제한적이라는 단점이 있다.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 공개를 위한 태스크포스 기준 [Task Force on Climate-Related Financial Disclosures] 경제용어사전

... 일본도 금융청과 도쿄증권거래소 주도로 기업공시 지침을 개정해 상장사들이 국제금융 협의체인 이 기준에 따라 공시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주요국이 경쟁적으로 ESG 공시제도를 도입하는 것은 ESG 투자자금이 흘러 들어오기 쉬운 여건을 만들기 위해서다. 세계지속적투자연합(GSIA)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ESG 투자자금은 30조7000억달러(약 3경430조원)에 달한다. 반면 온실가스 배출량을 공개하는 기업은 4000곳으로 전체의 10% 수준에 그쳤다.

청색 수소 경제용어사전

... 수소에너지. 탈황 설비에 활용되거나 차량·발전용 연료로 판매된다. 한편, 녹색(그린)수소는 재생에너지를 이용해 물을 전기분해해서 얻는 수소에너지로 생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가 거의 나오지 않는다. 기존 세계 수소에너지의 약 50%는 천연가스를 고온·고압에서 분해해 얻는 회색수소(그레이수소)로 탄소배출량이 높은 편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세계 최대 석유기업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아람코와 수소 프로젝트를 전개한다. 아람코로부터 액화석유가스(LPG)를 수입한 뒤 수소생산 설비에서 ...

수소 혼소 발전 경제용어사전

가스터빈에 수소와 천연가스를 함께 태워 전기를 생산하는 방식. 기존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소보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LNG 발전소의 오래된 가스터빈을 적은 비용으로 개조해 사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2021년 3월 22일 한화종합화학이 '수소 혼소' 발전 기술을 보유한 이탈리아 기업 안살도에네르기아의 자회사 두 곳을 인수함으로써 국내에서 처음으로 관련기술을 확보하게 됐다.

온실가스 배출부채 경제용어사전

기업이 탄소배출 할당량을 초과해 탄소를 배출하는 기업은 시장에서 탄소배출권을 구매해야 하는데 탄소배출권을 구매하는 데 든 비용과 구매해야하는 배출권의 예상비용의 합이 배출부채다. 정부는 2015년 탄소배출권 거래제를 도입하면서 각 기업에 탄소배출권을 무상할당했다. 기업 중에선 현대제철의 2020년 배출부채가 1,521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2020년 영업이익(730억 원)의 두 배가 넘는다. 삼성전자(318억 원) 및 포스코(202억원)의 규...

재생에너지 전용 전기요금제 경제용어사전

... 재생에너지전력 (RPS애행되지 않은)에 대해 프리미엄을 주고 살 수 있게 만든 것으로 온전히 재생에너지로 발전된 전력만 구매할 수 있다. 녹색 프리미엄은 한전이 재생에너지를 구매한 기업에 발급하는 '확인서'로 이를 발급받으면 온실가스 감축 실적으로 RE100을 인정받을 수 있다. 녹색프리미멍제 하에서의 전기요금은 일반전기 요금대비 높다. 한전이 2020년 1월 처음 입찰한 '녹색 프리미엄'은 ㎾h당 평균 낙찰가가 14.6원이었다. 기업들은 일반 산업용 전기의 ...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경제용어사전

... 수요관리, 전력설비 계획 등을 담은 에너지 기본계획. 2020년 12월 28일 전력정책심의회를 거쳐 확정됐다. 이 계획의 핵심은 석탄발전기와 원자력발전소를 줄이고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대폭 늘리는 것이다. 2030년 전환 부문 온실가스 배출량 목표 달성방안을 구체화한 것이 특징이다. 정부는 경제성장률 전망, 산업구조 변화, 인구전망, 기온 데이터 등을 바탕으로 2034년 최대 전력 목표 수요를 102.5GW로 전망했다. 2034년 최대 전력 기준 수요 117.5GW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