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91-100 / 284건

국가직무능력표준 [National Competency Standard] 경제용어사전

산업현장의 직무 수행에 요구되는 직무능력(지식, 기술, 태도)을 과학적이고 체계적으로 도출하여 표준화한 것. 박근혜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다. 직무능력은 직무수행능력과 직업기초능력으로 구분할 수 있으며 직무수행능력은 다시 필수직업능력, 선택직업능력 그리고 산업공통직업능력으로 나뉜다. 그리고 직업기초능력은 직종이나 직위에 상관없이 모든 직업분야에서 직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는데 공통적으로 필요한 능력을 말한다.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은 산업현장...

북극이사회 [Arctic Council] 경제용어사전

캐나다, 덴마크, 핀란드, 스웨덴 등 북극권 국가 8곳이 북극 정책을 논의하기 위해 1996년 창설한 정부간 협의체다. 기후 변화 문제와 석유·가스 등 자원개발, 북극항로 등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면서 이와 관련된 북극 정책 수립을 주도하고 있다. 한국은 2013년 5월에 개최된 북극이사회에서는 일본, 중국, 인도, 싱가포르, 이탈리아 등과 함께 상임 옵서버 자격(의결권을 가지지 않는 참가 자격)을 획득했다.

충격파 [shock wave] 경제용어사전

폭발에 의한 고열가스의 팽창으로 인해 전파되는 압력파를 말한다. 항공우주비행체나 우주 운석 주변, 태양풍, 은하 성간 가스, 핵폭발 등 급격한 가스 압축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다

친환경 선박 [eco-ship] 경제용어사전

... 오염 물질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인 친환경 선박. 선박을 대형화하고 선형을 개선해 기름을 종전보다 20~30%가량 덜 쓰고도 같은 효율을 내면서 새로운 국제 환경규제를 충족하는 친환경 선박을 말한다. 선박 연료로 석유화 액화천연가스를 동시에 사용해, 효율을 높히고 동시에 환경규제까지 만족시키는 `LNG연료추진선박'이 대표적인 예이다. 조선·해운업계는 국제해사기구(IMO)의 온실가스·유해물질·평형수 등의 환경 관련 규제가 이르면 2015년말부터 순차적으로 시행되는 ...

그린십 [Green ship] 경제용어사전

온실가스배출을 억제한 고효율 친환경선박. 2013년 1월부터 발효된 에너지효율설계지수(EEDI)나 선박에너지효율관리계획서(SEEMP)와 같은 국제 협약은 지구 온난화의 문제를 해결키 위해 선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의 배출량을 제한하는 친환경선박의 건조를 의무화하고 있다. 그립십 기술개발은 에너지효율향상, 온실가스저감 분야에서 추진돼고 있다. 또한 사용연료도 벙커C유에서 액화천연가스(LNG), 액화석유가스(LPG) 뿐 아니라 연료전지나 핵연료로 다양화 ...

MLP 펀드 [Master Limited Partnership fund] 경제용어사전

미국의 에너지 운송 인프라 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펀드다. 미국 정부는 전국적으로 셰일가스 파이프라인을 직접 깔기 어려운 만큼 시설투자를 민간 자본에 맡기고 그 대신 에너지 설비업체에 대해 각종 세금 혜택을 부여하고 있다. 올해부터 2025년까지 미국 전역에서 생산되는 원유와 가스의 운송, 처리, 보관, 정제를 위해 총 8900억 달러를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MLP 펀드는 이런 고성장 산업에 투자해 연 10% 이상 안정적인 수익을 내는 게 목표다

오존층 [ozone layer] 경제용어사전

... 자외선을 받아 두 개의 산소원자로 분해되면서 발생된 산소원자가 다시 산소분자와 결합해 생성된다. 오존분자들은 태양의 강렬한 자외선을 흡수한다. 오존층 파괴의 주된 물질은 '프레온'이라는 상표명 으로 생산되는 프레온가스 와 소화기에 사용되는 할론가스다. 프레온가스는 탄소원자를 염소와 불소원자가 둘러싸고 있는 형태인데 자외선을 받으면 분해되면서 반응성이 큰 염소분자를 방출하게 된다. 이 방출된 염소원자가 결합력이 약한 오존분자를 파괴한다.

스턴 보고서 [Stern Review on the Economics of Climate Change] 경제용어사전

영국의 경제학 자로 세계은행 부총재를 지낸 니컬러스 스턴이 온난화의 위험성을 경고한 기후변화 에 대한 보고서로 2006년 발간되었다. 스턴은 온실가스 로 인한 리스크, 인류나 환경에 미치는 경제적 파장 등을 감안하면 온난화 비용이 매년 국내총생산 (GDP)의 20%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경고한다.

분산형 발전소 경제용어사전

전력 소비 지역과 가까운 곳에 위치한 발전소. 대규모 장거리 송전시설을 건설할 필요가 없어 밀양 송전탑 사태와 같은 사회적 갈등을 줄이는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액화천연가스(LNG) 신재생에너지 등을 연료로 사용한다.

저탄소차협력금제도 경제용어사전

이산화탄소를 많이 배출하는 자동차를 구입하는 소비자에게 부담금 을 부과하는 대신 적게 배출하는 자동차에 대해서는 보조금 을 지급하는 제도. 대상은 10인승 이하 승용·승합차 중 무게가 3.5t 미만인 자동차이다. 2015년부터 시행될 예정이었으나 2014년 9월 이 제도가 온실가스 감축 효과는 크지 않고 소비자와 산업에 미치는 부작용이 크다는 지적에 따라 시행시기를 2021년으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