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81-90 / 284건

프래킹 [fracking] [hydr] 경제용어사전

수압균열법의 영어표현인 hydraulic fracturing의 줄임말로 물, 화학제품, 모래 등을 혼합한 물질을 고압으로 분사해서 바위를 파쇄해 석유와 가스를 분리해 내는 공법. 세일가스나 석유를 채굴하기 위해서는 지표면으로 부터 3,000 m정도를 수직으로 파고 내려간 파이프를 셰일층에 꽂고 여기에서 90도를 꺾어 프래킹공법으로 수평으로 파고 들어간후 가스와 석유를 채굴하게 된다. 그러나 프래킹 기술에 사용되는 화학물질이 지하수와 토양을 오염시킬 ...

기후대책에 관한 리마 선언 [Lima Call for Climate Action] 경제용어사전

2014년 12월 14일 유엔 회원국들이 페루 리마에서 열린 제20차 유엔기후변화회의(UNFCCC)에서 채택한 ''온실가스 감축 초안''을 말한다. 미국, 중국 등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구분 없이 지구촌 196개국이 기후변화에 공동 대응키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997년에 마련돼 2012년까지 시행된 교토의정서의 경우 선진국들에만 온실가스 감축 의무를 부과했으며, 한국이나 중국 등 개도국은 감축 의무가 없었다. 이번 온실가스 감축 초안은 지구의 ...

초대형에탄운반선 [very large ethane carrier] 경제용어사전

셰일가스 등 천연가스에서 추출되는 에탄을 액화해 부피를 줄여 액상천연가스(NGL)형태로 운반하는 가스운반선. 미국이 최근 셰일가스 개발에 더해 에탄 생산량까지 늘리면서 에탄 수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이를 운반할 선박에 대한 발주도 시작되고 있다. 2014년 7월 삼성중공업이 인도 리얼라이언스 인더스트리가 미국산 에탄을 수입하기 위해 발주한 8만8000㎥급 초대형 에탄운반선 6척, 7407억 원 어치 규모를 수주함으로써 초대형에탄운반선을 ...

노르웨이정부연기금 [Government Pension Fund Global] 경제용어사전

노르웨이가 운영하고 있는 세계최대의 국부펀드. 2019년 말 현재 자산규모가 1조1500억달러(약 1340조원)에 해당한다. 정부가 100%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노르웨이 중앙은행의 투자관리부문(NBIM)이 운영을 맡고 있다. 세계최대의 국부펀드이다 보니 GPEG의 투자전략 변화는 국내외 자본시장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고 있다. 노르웨이 국부펀드는 세계 74개국에서 9000여 개 기업에 투자하고 있다. 글로벌 상장 기업 주식의 1.5%가량을 보유하...

청정발전계획 [Clean Power Plan] 경제용어사전

미국 환경보호국이 2014년 6월 발표한 미국발전소의 탄소배출규제안. 이 계획에 따르면 미국 내 발전소들은 202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2005년보다 30%(약 7.3억t) 줄여야 한다.

이슬람국가 [Islamic State] 경제용어사전

... 동북부 라카, 이라크 북부 모술 등의 기업과 농가를 상대로 정기적인 조공을 받고 있다. 기독교 등 현지 소수 종파에 속한 이들에게서 대중교통 이용료, 통행세, 보호세 등의 명분으로도 돈을 갈취한다. 또한 IS는 시리아에서 8개의 가스와 석유 매장 지역을 장악하고 있다. 이들은 이라크 국경지대에 있는 상인들이나 신생 정유 공장 등에 원유를 팔고 있다. 이라크 북부 정유시설에서만 하루 200만달러(약 20억4500만원)를 벌어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 곡식과 ...

콘덴세이트 [condensate] 경제용어사전

천연가스 개발과정에서 나오는 초경질유(액상 탄화수소)다. 일반 정유시설보다 단순한 스플리터라는 설비를 거쳐 등유나 프로판, 부탄, 나프타 등을 생산하는 원료로 사용된다. 정제시 일반 원유보다 더 많은 나프타를 생산할 수 있다.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 [emission trading scheme] 경제용어사전

온실가스를 뿜어내는 업체들에 매년 배출할 수 있는 할당량을 부여해 남거나 부족한 배출량은 사고팔 수 있도록 하는 제도. 2014년 12월 현재 EU 카자흐스탄 등 일부국가가 시행중이며 한국은 2015년 1월 12일부터 시행하고 있다. 온실가스를 적게 배출해 할당량이 남은 A기업은 초과 배출한 B기업에 배출권을 팔 수 있다. "배출권거래제", "탄소배출권 거래제"라고도 한다.

유엔 기후정상회의 [UN Climate Summit] 경제용어사전

2020년 이후 적용할 신기후체제(2020년까지 세계 모든 국가가 온실가스 의무 감축에 들어가도록 하는 것) 도출을 2015년까지 마무리짓기 위해 2007년 이후 2년마다 개최하는 회의다.

시장안정화 조치 경제용어사전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 시장에서 거래권 가격이 급등할 때 정부가 예비로 비축해 놓은 배출권 물량을 풀어 시장가격을 낮추는 제도다. 시장가격이 정부의 목표가격을 웃돌면 시장안정화 조치가 발동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