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3건

백신 여권 경제용어사전

... 스마트폰에서 백신 접종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앱 '쿠브(COOV)'를 공개했다. 이 앱은 데이터 위·변조를 막고, 개인정보보호하기 위해 백신접종증명서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했다. 스마트폰으로 본인 인증을 하면 가입할 수 있고 접종자가 ... 누르면 QR코드 형식의 증명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증명서에는 접종차수, 백신제조사, 접종일자, 접종국가, 접종기관 정보가 포함된다. 개인정보는 들어있지 않다. 중국은 2021년 3월 9일 중국판 '백신 여권'인 '국제여행건강증명(...

데이터 거래소 경제용어사전

... 거래소 사례는? 고객은 더 나은 조건으로 금융상품을 이용할 수 있다. 데이터 거래소에서 보험사와 자동차 회사의 정보를 연결 연결한다. 차량에 안전장치를 부착했다면 보험료 할인해 줄 수 있다. 보험사에 접수된 사고 사례를 통해 자동차 ... 거래소는 2019년 말까지 시범 운영됩니다. 2020년 상반기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하지만 정부는 개인 정보 규제를 해결해야 한다.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신용정보법이 묶인 '데이터 경제 3법' 개정안이 국회에 ...

리브라 [Libra] 경제용어사전

... 안 된다”고 말했다. 마크 카니 영국중앙은행 총재는 “리브라에 대해 마음은 열려 있지만 문을 열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정치권은 페이스북의 개인정보 유출 문제를 걸고 나섰다.2019년 10월 23일 개최된 하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서 민주당 소속 맥신 워터스 금융위원장은 "(리브라가) 개인정보 보호, 거래 위험, 차별, 국가안보, 통화 정책, 글로벌 금융 시스템 안정과 관련해 수많은 우려를 고조시킨다"고 강조했다. 한편, 규제 당국의 압력으로 ...

데이터 3법 경제용어사전

... 시행되고 있다. 이에따라 개인 식별이 어렵도록 가공한 '가명정보'를 통계 작성, 공익적 기록 보존, 과학적 연구 등에 정보 소유자 사전 동의 없이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세 개 부처가 관장하는 개인정보 보호 체계는 국무총리실 산하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 막혀 있는 12개 분야에 데이터 3법 적용이 가능하다는 분석을 내놨다. 오정근 건국대 금융IT학과 교수는 “과도한 보호 탓에 40~50개밖에 사용하지 못하던 개인정보가 수천~수만 개로 많아져 신용 분석, 질병 분석 등에 사용될 것”이라고 ...

마이데이터 경제용어사전

... 정의하는 개념이다. 마이데이터가 허용되면 개인은 여러 금융회사에 흩어진 금융정보를 통합 관리할 수 있게 된다. 데이터 3법(개인정보보호법·신용정보법·정보통신망법) 개정으로 2021년 8월부터 데이터 기업 사업자들이 개인의 동의를 받아 금융정보를 통합 관리해주는 마이데이터사업(신용정보관리업)이 가능해졌다. 즉 마이데이터 사업이란 금융사나금융사나 통신사, 또는 병원 등 여러 기관에 분산되어 있는 개인정보를 한곳에 모아 제3의 서비스 사업자에게 제공하는 비즈니스를 의미한다.

EU 일반 개인정보보호 경제용어사전

유럽연합(EU) 회원국 간에 기업의 개인정보 보호 책임을 강화한 규제다. 인터넷 이용자의 인터넷주소(IP)와 위치정보보호 대상에 새로 추가했다. 또 인종·민족, 종교, 유전자 정보 등은 소비자가 명시적으로 동의하지 않으면 취급할 수 없다. 정보를 제공한 소비자는 자신의 정보가 어떻게 처리됐는지 확인하고 수정을 요구할 권리도 가진다. 2016년 5월에 제정됐고 2018년 5월 25일 본격 시행되고 있다. GDPR은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

FAANG [Faceboo, Amazon, Apple, Netflix, Google] 경제용어사전

... 2017년 1년간 세계 시가총액 톱5 자리를 독점해왔다. 하지만 2018년 들어 이들의 지위는 급격히 흔들리고 있다. 애플의 '배터리 게이트'를 필두로, 페이스북의 개인정보 유출, 아마존의 트럼프 정부와의 갈등이 현재진행형이다. 여기에다 EU(유럽연합)는 미국 IT기업들을 겨냥해 내달 개인정보보호법(GDPR)을 시행하고, 디지털세(매출의 3%) 도입도 추진 중이다. 세금 부담도 부담이지만, 구글 등의 '최종 병기'라고 할 빅데이터 활용에 차질이 불가피하다. ...

비식별 정보 경제용어사전

누구에 대한 정보인지를 확인할 수 없도록 조치한 개인정보. 이름, 주민등록번호처럼 특정인을 구분할 수 있는 것을 뺀 데이터로 빅데이터의 원천이 된다. 예를 들어 가명처리(홍길동, 35세→임꺽정, 30대), 데이터 마스킹(홍길동, 35세→홍○○, 35세) 등의 처리기법을 활용해 개인정보를 비식별화한다. 이 같은 정보를 묶으면 은행은 특정 직업군의 대출 연체 현황 등을 파악할 수 있고 카드사는 결제 정보를 활용해 상권분석 컨설팅을 할 수 있다.

P2P 대출 [Peer-to-peer lending] 경제용어사전

인터넷을 통해 개인투자자와 대출신청자를 연결해주는 서비스. 중개업체는 투자자들로 부터 모은 돈을 기반으로 돈이 필요한 사람에게 대출을 해 준다. 별도의 영업점이 없고 머신러닝 등 첨단 알고리즘으로 대출 부도 리스크를 관리해 4~6등급 신 용등급자에게도 4.5~18% 정도의 '중금리'로 대출을 해 준다. 보통 중개업체가 자기자본으로 먼저 대출을 한 뒤 투자자를 모으는 방식을 쓴다.

사이버 망명 [cyber asylum] 경제용어사전

인터넷 게시판, 이메일, 메신저 이용자들이 개인 정보유출을 방지하기위해 국가기관의 감청권(사이버 검열)이 미치지 않는 해외에 서버를 둔 서비스로 옮겨가는 것을 말한다. 한국에서는 2014년 10월 다음카카오에서 서비스하는 메신저 ... 다음카카오는 카카오톡 가입자가 이탈하고 회사 주가도 크게 떨어지는 등 기업 생존의 위기감을 느끼자 사용자들의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해 검찰 등의 '감청 영장' 집행에 응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사이버 망명한 사람들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