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61-70 / 249건

출퇴근재해 보상제도 경제용어사전

자가용, 대중교통, 자전거, 도보 등으로 출퇴근 하다가 발생한 사고도 산재로 처리하는 제도. 출퇴근 중 사고를 입은 노동자에게는 병원치료비(요양급여)가 지원 되며 생활보장을 위한 휴업급여나 장해급여가 지급된다. 2020년 6월9일 관련 규정이 개정됨에 따라 출퇴근 중 발생한 사고를 산업재해로 인정하는 재해 적용 시점이 당초 '2018년 1월 1일부터'에서 '2016년 9월 26일부터'로 변경, 소급 적용하게 됐다.

전기요금 누진제 경제용어사전

... 폭염으로 '전기료 폭탄 청구서'를 받아든 가구들의 불만이 커지면서 누진제 폐지 여론이 확산되었으며 이후 여름철 구간별 전기사용량을 늘려 주택용 전기요금 부담을 낮추는 누진제 개편안이 확정돼 2019년 7월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개정안은 3단계 누진체계를 유지하되 매년 7·8월 여름철에 누진구간을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누진제 구간은 현행 △1단계 200㎾h 이하 △2단계 200~400㎾h △3단계 400㎾h 초과에서 △1단계 300㎾h 이하 △2단계 ...

유치원 3법 경제용어사전

유치원의 비리를 방지하기 위해 2018년 12월 국회에서 정부가 개정을 추진했던 3개 법안으로 "유아교육법·사립학교법·학교급식법"을 말한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18년 국정감사에서 국감 초반인 10월 11일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사립유치원의 회계 비리 감사 내역을 공개하면서 유치원의 회계투명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이에 박의원이 주도하여 사립유치원 회계관리시스템 사용 의무화, 유치원 설립자의 원장 겸직 금지, 학교급식 대상에 ...

민중공동행동 경제용어사전

... “문재인 정부가 내세운 100대 과제 중 39개 과제가 개혁을 향해 전혀 진척되지 못하고 있다”며 문 정부의 1년을 비판한 뒤 “아직 오지 않은 민중의 봄을 앞당기기 위해 조직을 출범시킨다”고 밝혔다. 이후 문 정부에 대한 비판 수위를 날로 높여왔다. 민중공동행동의 주축은 민주노총이다. 출범 직후 상여금과 각종 수당 일부를 최저임금 산입 범위에 포함하는 방식으로 최저임금법이 개정되자 “촛불혁명 덕분에 집권한 민주당에 경고를 보낸다”며 날을 세웠다.

초미세먼지 [fine particulate matter] 경제용어사전

... 단기간만 노출되어도 인체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며, 심할 경우 조기 사망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그러나 "초미세 먼지"라는 용어는 우리나라에서만 쓰는 용어이다. 그러나 '미세 먼지'의 국제적인 기준은 지름 2.5마이크로미터 이하 먼지(PM.25)를 가리킨다. 국제표준에 맞추기위해 환경부는 2017년 3월21일 먼지의 공식 명칭을 '부유 먼지(PM10)''미세 먼지(PM2.5)로 개정하기로 했다가 시민에게 설명하기 어렵다며 없었던 일로 돌리고 말았다

솨단 [刷單] 경제용어사전

... 2018년 5월부터 중국 공업정보화부와 공안부 등 유관 부서는 7개월에 걸쳐 솨단 행위에 대한 단속에 나서기로 했다. 허위정보에 속아 물건을 구매했다가 손실을 봤다는 소비자들의 제보가 잇따랐기 때문이다. “여행 사이트에 1000개 이상의 좋은 평가가 달린 호텔을 예약해 갔더니 일반 가정집에 화장실도 없더라”는 등의 내용이다. 2019년에 개정되는 중국 전자상거래법이 시행되면 솨단 행위를 처벌할 법적 근거가 마련된다. 하지만 솨단이 사라질지는 미지수다.

마이데이터 경제용어사전

... 신용카드 이용내역 등 금융데이터의 주인을 금융회사가 아니라 개인으로 정의하는 개념이다. 마이데이터가 허용되면 개인은 여러 금융회사에 흩어진 금융정보를 통합 관리할 수 있게 된다. 데이터 3법(개인정보보호법·신용정보법·정보통신망법) 개정으로 2021년 8월부터 데이터 기업 사업자들이 개인의 동의를 받아 금융정보를 통합 관리해주는 마이데이터사업(신용정보관리업)이 가능해졌다. 즉 마이데이터 사업이란 금융사나 통신사, 또는 병원 등 여러 기관에 분산되어 있는 개인의 정보를 한곳에 ...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 [United States Mexico Canada Agreement] 경제용어사전

... 우리나라엔 악재다. 미국이 협정문 본문에서 많은 양보를 받아 냈음에도 추가로 조건부 232조 조치를 반영한 것은 한국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무역협정과 232조 조치는 별개라는 메시지여서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 때 미국의 자동차 분야 요구를 많이 수용했으니 자동차 관세를 추가 부과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우리 쪽 논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수 있다는 얘기다. 협정문에 '환율 조작 금지'를 명시한 점도 눈에 띈다. USMCA는 '협정 당사국은 ...

불리한 가용정보 [Adverse Facts Available] 경제용어사전

미 상무부가 조사대상 기업이 자료를 제대로 제출하지 않거나 충분히 협조하지 않았다고 판단할 경우 제소자인 미국기업이 제출한 불리한 정보를 사용해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는 규정. 미국은 2015년 관세법 개정을 통해 이 기법을 도입했다. 2016년 5월 한국산 철강에 대해 첫AFA조항이 적용됐다. 2016년 5월 한국산 도금강판에는 반덤핑 관세47.80%, 7월과 8월에는 냉연강판에 각각 반덤핑 관세 34.33%, 상계관세 59.72%를 매겼다. 또 ...

배임죄 경제용어사전

... 법리다. 독일과 호주도 회사법에 경영 판단에 대해선 면책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한국과 법체계가 비슷한 일본은 '손해를 가할 목적'을 배임죄 성립 요건으로 명문화해 엄격한 입증을 요구한다. 한국에서는 경제계는 물론 법조계에서도 형법 개정을 통해 배임죄 규정을 더 구체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헌법재판소는 2017년 인천지방법원이 “업무상 배임죄를 규정한 형법 조항에 위헌 요소가 있다”며 제청한 위헌법률심판(2017헌가18) 사건을 심사 중이다. 서울에 근무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