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41-50 / 275건

주52시간 근무제 경제용어사전

... “구체적인 상황에 대한 판단을 대부분 기업에 떠넘겼다”며 “아직도 모호한 부분이 많다”고 지적했다. ◆현실에 맞게 정책 바꿔야 경제계는 미국과 일본 등 선진국 사례를 참조해 정책을 현실에 맞게 고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본은 월 45시간, ... 고액 연봉을 받는 전문직은 근로시간 제한에서 아예 제외한다. 미국도 고소득 전문직을 근로시간 상한 제도에서 빼는 정책을 도입했다. 주당 임금이 913달러(연봉 4만7476달러) 이상인 고소득 사무직에게는 초과근무수당을 지급하지 않아도 ...

PHIGS [Poland, Hungary, Italy, Greece, Spain] 경제용어사전

... 위기의 뇌관 역할을 하고 있다. 이탈리아는 서민 복지를 앞세운 포퓰리즘(대중영합주의) 정당 '오성운동'과 EU의 난민정책에 반기를 든 극우정당 '동맹'이 연정을 통해 서유럽 최초의 반(反)EU·포퓰리즘 정권을 탄생시켰는데 이들은 기본소득 ... 가중될 것이란 우려가 크다. 스페인은 오성운동과 비슷한 성향의 '포데모스'와 '시민당' 등이 급부상하고 있다. 경제 상황은 6년 전 재정위기 때보단 나아졌지만 실업률은 여전히 높다고 CNN은 지적했다. 그리스는 2018년 8월20일 ...

소득주도성장 [wage-led growth] 경제용어사전

...자·가계의 임금·소득을 올려 소비증대→ 기업 투자 및 생산확대→소득증가의 선순환구조를 만들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줄여서 `소주성'이라고도 일컫는다. 포스트케인지언 경제학자들의 임금주도성장(wage-led growth)에 근거하고 ... 성장으로 인한 임금 인상 등 '낙수효과'를 기대하기보다 근로자의 소득을 인위적으로 높이는 전략으로 문재인 정부의 핵심경제 정책이다. 하지만 소득주도 성장의 개념이 주로 노동·일자리 분야에 국한된 정책을 의미해 '노동자 임금 인상 정책'이라는 ...

오모테나시 [おもてな] 경제용어사전

진심으로 손님을 접대한다는 뜻을 담은 일본어. 오랫동안 일본은 '서비스 천국'이었다. '천국'을 넘어 '서비스가 과하다'는 지적이 나올 정도였다. 하지만 최근 일본에선 음식점 등을 중심으로 “서비스 질이 예전같지 않다”는 지적이 드물지 않게 나오고 있다. 이는 아베노믹스(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경제정책) 시행 이후 실업률이 완정고용상태로 접어들면서 구직자 우위 시장으로 바뀌면서 서비스 질이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북방경제협력위원회 [The Presidential Committee on Northern Economic Cooperation] 경제용어사전

유라시아지역의 경제협력과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가 2017년 8월 대통령 직속으로 출범시킨 기구. 문재인 정부는 이 위원회를 통해 러시아·몽골·카자흐스탄 등 북방 국가들과 농업 분야를 포함한 협력을 강화하는 신북방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아직 이 분야에 북한은 포함되지 않았다. 하지만 향후 남북 경제협력 부활 시 이 사업과 한반도 신경제지도 방안을 통합 연계한다는 장기 비전을 세우고 있다.

디지털세 [digital tax] 경제용어사전

... 겨냥한 세금제도를 시행하지 말라며 보복관세 카드로 맞섰기 때문에 시행을 미뤄웠다. 그러다 2021년 7월 1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20개국(G20) 포괄적이행체계(IF)는 1일 온라인으로 열린 영상총회에서 디지털세(필라1)와 ... 있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매출 31조9004억원, 영업이익 5조126억원을 기록했다. 정정훈 기재부 소득법인세정책관도 “세계적으로 100개 기업에 디지털세가 부과되는데 그중 한국 기업은 한두 곳이 될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삼성전자와 ...

회색 코뿔소 [gray rhino] 경제용어사전

... 있지만 정작 두려움 때문에 아무것도 하지 못하거나 대처 방법을 알지 못해 일부러 무시하는 것을 비유한 말이다. 세계정책연구소(World Policy Institute) 대표이사 미셸 부커가 2013년 1월 다보스포럼에서 처음 발표한 ... Act on the Obvious Dangers We Ignore)이라는 책으로 출간됐다. 2018년 이후 중국 경제의 성장률보다는 신용 위기라는 '회색 코뿔소'에 주목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등 미국 ...

신형 국제관계 구축 경제용어사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017년 10월 집권 2기를 맞아 대외정책 키워드로 내세운 구상이다. 상호 존중과 공평·정의, 협력, 상생 등을 통해 국제사회 공동 이익을 추구하겠다는 것이다. 세계 2위 경제대국이란 위상에 걸맞은 외교정책을 펴고 새로운 국제질서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다. 미국이 도널드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자국 우선주의로 치우치는 틈을 활용해 국제사회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겠다는 의도라고 외교 전문가들은 ...

루이스 알베르토 모레노 [Luis Alberto Moreno] 경제용어사전

... 공부했다. 20~30대에는 멕시코 TV 뉴스프로그램 '오이(Hoy)'의 책임프로듀서 등을 맡으며 저널리스트로서의 삶을 살았다. 그는 “인생에서 가장 재미있는 시절이었다”고 했다. 엘리트 저널리스트였던 그는 1992년 고국인 콜롬비아의 경제개발장관에 발탁됐다. 장관 시절 공기업의 민영화 및 산업개발정책을 주도했다. 1998년 콜롬비아 대선에서 안드레스 파스트라나 아랑고 당시 보수당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자 곧바로 요직인 주미 대사에 임명됐다. 7년 동안 주미 대사를 ...

시코노믹스 [Xiconomics] 경제용어사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경제정책 노선. 시진핑과 이코노믹스를 합한 것이다. 시주석 집권 1기의 주요 경제정책으로는 공급측 개혁, 국유기업 개혁, 금융리스크 방지, 부동산시장 안정,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 속도감 있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혼합소유제 개혁은 국가 자본으로 운영되는 국유기업에 민간 자본을 도입하는 정책으로 시코노믹스의 가장 대표적인 경제정책이자 중국 경제를 관통하는 키워드로 꼽힌다. 시 주석이 2015년 처음 꺼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