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91-100 / 1,443건

슬리포노믹스 [sleepnomics] 경제용어사전

잠(sleep)과 경제학(economics)을 합친 말로 수면산업을 말한다. 1990년대에 처음 나온이래 지금은 숙면용 기능성 침구와 매트리스를 넘어 첨단 기술을 활용한 수면보조 의료기기 등으로 산업 영역이 넓어지고 있다. 우리나라에도 2010년대 도입돼 관련 시장이 커지고 있다. 최근에는 정보통신기술(ICT)과 사물인터넷(IoT)을 접목한 슬립 테크(sleep tech) 제품이 등장했다. 간단한 음성인식으로 침대를 체형에 맞게 조절하는 '스마트 ...

사이먼 테일 경제용어사전

영국 케임브리지대 경제학과 교수로 세계적 에너지 경제학자이다. 바클레이즈와 JP모간 등에서 에너지 담당 분석가로 일하면서 영국 전력산업의 민영화 프로젝트를 컨설팅하고 영국 원전의 변화 과정을 지켜봤다. 2005년 케임브리지대로 옮긴 뒤 에너지 정책과 금융을 집중적으로 연구했다. 2007년 《영국 원자력산업의 민영화와 금융 붕괴》를 시작으로 《투자자들은 원전 부채를 어떻게 평가하나》(2008년), 《원전 르네상스》(2009년), 《원전과 탈규제 ...

컨틴전시 플랜 [contingency plan] 경제용어사전

미래에 발생할 수 있는 위기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미리 준비하는 비상계획. 컨틴전시(contingency) 영어 자체가 '우연한 사건' 또는 '우발성'이라는 뜻이다.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돌발 무력 사태나 IMF사태나 금융위기 같은 경제위기, 태풍 지진처럼 갑작스러운 대규모 자연재해 등의 발생시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마련해 놓은 계획이다.

이토 모토시게 [Motoshige Ito] 경제용어사전

일본을 대표하는 국제경제, 거시경제 분야 석학이다. 1990년대 후반부터 오부치 게이조, 모리 요시로 전 일본 총리의 경제자문 역을 맡았다. 2006년 처음 총리에 올랐다 1년 만에 사퇴한 쓰라린 경험이 있는 아베 신조 총리도 2007~2012년 야인으로 있을 때 이토 모토시게 교수에게 경제 분야 조언을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 재집권과 함께 경제재정자문회의 민간 자문위원으로 위촉됐다. 4명의 민간 위원 가운데 현직 대학교수는 그가 유일하다. ...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 [United States Mexico Canada Agreement] 경제용어사전

... 협정 참여국인 멕시코와 캐나다가 중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맺는 것을 사실상 금지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기존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을 재협상한 이 협정 32조10항에 따르면 '미국 멕시코 캐나다 3국 중 하나가 비(非)시장경제국과 FTA를 체결하는 경우 다른 두 국가는 3국 간 협정을 종료하고 양자 간 FTA로 대체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비시장경제국'은 'USMCA 서명 시점에 최소한 한 국가가 비시장경제국으로 규정했고 3국 중 어느 국가도 ...

웬디 커틀러 [Wendy Cutler] 경제용어사전

... 유명하다. 한국 공무원들은 당시 한국 상황과 통상 전례를 꿰뚫고 있는 커틀러 대표를 보고 혀를 내둘렀다고 한다. 이후 국내에선 “한국의 웬디 커틀러를 키워야 한다”는 말이 나왔다. 약력 △1953년 출생 △조지워싱턴대 졸업 △조지타운대 통상서비스 석사 △미 상무부, 미국무역대표부(USTR) 근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무역대표 △한·미 FTA 미국 측 수석대표(2006~2007년) △USTR 부대표 △아시아소사이어티 정책연구소 부회장(2015년~현재)

북방경제 경제용어사전

... 일대와 한반도를 아우르는 지역. 바다로 눈을 돌려 환동해권에 이르면 그 영역은 일본으로까지 닿는다.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육로이자 유라시아를 아메리카 대륙까지 이어줄 북극항로의 출발점이다.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짐 로저스는 북방경제권을 최대 투자처로 꼽기도 했다. 2018년 4월 '판문점 선언'을 시작으로 6월의 미·북 정상회담 등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물꼬가 트이자 중국은 동해를 향한 진군을 서두르고 있다. 가장 낙후한 지역인 동북3성을 ...

구독경제 [subscription economy] 경제용어사전

신문처럼 매달 구독료를 내고 필요한 물건이나 서비스를 받아쓰는 경제활동을 의미한다. 최근에는 고가의 자동차와 명품 의류 같은 물건뿐만 아니라 식음료 서비스까지 다양한 분야로 월정액 서비스가 확대되고 있다. 구독경제는 무제한 스트리밍 영상을 제공하는 넷플릭스의 성공 이후 다른 분야로 확산되고 있다. 월 9.99달러에 뉴욕 맨해튼의 수백 개 술집에서 매일 칵테일 한 잔씩 마실 수 있도록 한 스타트업 후치는 2017년 200만달러(22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

지방교육 재정교부금 [地方敎育] [financial grants for local education] 경제용어사전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은 지방자치단체의 교육행정 재원을 국가가 지원하기 위해 1971년 도입됐다. 전국 초·중·고 교원 월급과 학교 시설 확충 등 비용은 대부분 지방교육재정교부금에서 충당한다. 그러나 경제성장 과정에서 출산율 감소와 고령화로 인구 구조에 변화가 일면서 지방교육재정교부금 개혁에 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집권 당시인 2015년 1월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학생 수가 줄어들고 있는데 세수가 늘면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이 ...

로버트 배로 [Robert Barro] 경제용어사전

하버드대 경제학과 교수로 매년 노벨경제학상 후보로 거론되는 세계 정상급 경제학자다. 1974년 발표한 '정부 채권은 순재산인가'라는 논문에서 '합리적 기대이론'의 기틀을 제시했다. 경제 주체들이 미래의 조세부담을 예상하고 현재 소비를 줄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지출은 경제적 효과가 크지 않다는 이론이다. 이 논문은 지금도 가장 많이 인용되는 논문 중 하나로 꼽힌다. 배로 교수는 시장경제와 자유무역을 통한 경제 성장을 강조한다. 한국과도 인연이 깊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