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5 / 5건

소득세 최고세율 경제용어사전

... 8,800만원 이하는 24%, 8,800만원 초과 1억 5,000만원 이하는 35%, 1억 5,000만원 초과 3억원 이하는 38%, 3억원 초과 5억원 이하는 40%, 5억원 초과 시 42%로 총 6단계 누진세율 구조로 이뤄졌었다. 2021년부터 종합소득 과세표준 10억원 초과구간이 신설되어 최고세율도 42%에서 45%로 인상됐다. 이에따라 연 소득이 10억원을 초과하는 개인사업자 및 고소득자의 인당 세부담이 연간 5,000만원 이상 늘어날 전망이다.

바이드노믹스 [Bidenomics] 경제용어사전

... 중소기업에 대한 연방 정부 구매 목표를 5%에서 15%로 상향하고, 취약 중소기업의 원청 기업과의 협력 기회도 확대한다. 수출입은행의 중소기업 자금지원 확대 등을 통해 유색인종 기업의 수출 촉진을 지원할 계획이다. 근로자 임금은 올리고 고소득자의 세율은 높여 소득 불평등을 완화하겠다는 공약도 내걸었다. 주별로 차등 적용이 가능한 연방최저임금은 시간당 7.25달러에서 최고 15달러까지 높인다. 또 팁 근로자 보호를 위해 시간당 2.13달러인 최저팁임금은 폐지한다. 트럼프 행정부가 ...

추후납부 경제용어사전

... 전인 2014년보다 3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기준으로 추납신청자 중 86%는 50∼60대로 이들은 노후준비 필요성이 높아지는 국민연금 가입 연령 상한(59세)이나 임의계속가입 기간(60세 이후)이 임박해 추납 신청을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최대 추납금액이 2014년 6천900만원에서 2018년 8월 기준 1억원으로 증가하는 등 상대적으로 고소득자 또는 고자산가가 재테크 목적으로 추납제도를 활용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왔다.

존경과세 경제용어사전

2017년 대기업과 고소득자 대상 증세를 추진하면서 정부와 여당이 사용한 수식어. 여당은 증세를 명예를 지킬 수 있는 '명예 과세(honorable tax)' 존경을 받을 수 있는'존경 과세(respectful tax)'라고 주장한 반면 야당은 '세금 폭탄' '징벌적 증세'라며 반발했다.

역진세 [regressive tax] 경제용어사전

과세대상의 양에 상관없이 일정한 세금 또는 과세대상이 증가할수록 세율이 감소하는 세금. 누진세 와 대비되는 말이다. 역진세는 고소득 가구에 유리하다. 예를 들어 식료품에 대한 세금은 역진세로 간주되는데 저소득자는 빵 한 조각에 대해 고소득자와 같은 금액을 지불함으로써 상대적으로 높은 세금을 내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