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6 / 6건

바이드노믹스 [Bidenomics] 경제용어사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자의 경제정책. 그의 정책은 법인세 인상과 고소득층 증세, 최저임금 인상, 친환경 인프라 투자 등으로 요약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단행한 감세정책을 철회하고 증세를 통해 확보한 재원으로 석유, 가스 같은 화석연료를 대체할 태양광, 풍력, 전기자동차 등 친환경 인프라와 산업을 집중 지원해 일자리를 만들고 소득 분배도 개선하겠다는 구상이다. 감세와 규제 완화를 통해 민간 투자 여력 개선에 초점을 맞춘 '트럼프노믹스'와는 ...

분수효과 경제용어사전

서민과 저소득층의 소득 증대가 총수요 진작과 경기 활성화로 이어져 궁극적으로 고소득층의 소득까지 높이게 된다는 주장이다. 대기업과 고소득층의 부가 늘어나면 이들의 소비와 투자가 확대되고, 이는 중소기업과 저소득층의 소득 확대로 이어져 경제 전반에 선순환 효과를 준다는 '낙수효과'의 반대말이다.

맥코널-바이든 합의안 경제용어사전

... 2012년 12월 31일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와 조 바이든 부통령의 논의로 나온 것으로 부자증세가 주 내용이다. 이번 협상안에는 부부 합산 연소득 45만 달러(약 4억8000만원) 이상과 개인 소득 40만 달러 이상인 고소득층의 소득세 율을 현재의 35%에서 39.6%로 상향 조정한다는 내용이 주 골자다. 이들 고소득층의 자본이득 과 배당에 대한 세율이 15%에서 약 20%로 높아졌다. 미국 정치권이 20년 만에 처음으로 부자에 대한 증세를 받아들인 ...

근로장려세제 [earned income tax credit] 경제용어사전

... 근로장려금 지급액이 많아져서 근로활동을 유도하며 조세제도를 통한 소득재분배의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하여 실질적인 사회안전망 역할을 수행하도록 설계되었다. 세금을 환급해주는 형태지만 실제로는 세금을 한푼도 내지 않은 사람에게도 준다. 고소득층으로부터 걷은 세금을 저소득층에 주는 대표적인 제도인 셈이다. 1975년 미국에서 처음 실시된 이후 영국, 뉴질랜드, 호주등 선진국에서 도입돼 시행되고 있으며 한국에서는 2008년 부터 시행되어 2009년부터 지급되기 시작했다. 2019년 ...

슈바베계수 경제용어사전

가계의 총소비지출에서 전월세 비용이나 주택 관련 대출 상환금, 세금, 보험 등 주거비가 차지하는 비율을 말한다. 1868년 독일 통계학자 슈바베가 만든 이론이다. 선진국에서는 이 지수를 빈곤의 척도로 사용하는데 이 지수가 25%를 넘으면 빈곤층에 속한다고 본다. 이 비율은 저소득층일수록 높고 고소득층일수록 낮다.

중산층 [middle class] 경제용어사전

세계적으로 통일된 기준은 없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경우 소득의 중간값의 50~150%의 소득계층을 중산층으로 보고 있다. OECD는 중위소득의 50% 미만을 빈곤층, 50~150% 미만을 중산층, 150% 이상을 고소득층으로 분류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