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10건

아이오닉 5 [IONIQ 5] 경제용어사전

... 넓네"…5분 충전해도 100km 달린다 세계 최초로 400V와 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도 갖췄다. 충전기에서 공급되는 400V 전압을 차량 시스템에 최적화된 800V로 승압해 안정적인 충전이 가능하다.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 1200만원을 감안하면 롱레인지 익스클루시브는 3000만원대 후반에 살 수 있다. 스탠더드 모델 계약 일정과 확정 가격은 추후 공개된다. 올해 국내에서 2만6500대 이상, 글로벌로는 7만 대를 판매 목표로 정했다. 테슬라 모델Y·폭스바겐 ...

RE100 [Renewable Energy 100%] 경제용어사전

... 논란도 큰 사업이어서 도입 시기가 불명확하다. 현재로서 기업들이 RE100 달성을 할 수 있는 방법은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를 구입하거나, 한전에서 파는 '녹색 프리미엄' 요금제를 이용하는 것뿐이다. 하지만 REC는 한국남동발전 ...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REC는 산업용 전기요금보다 크게 비싸기도 하다. 남는 대안인 녹색 프리미엄 요금제는 가격과 유효성 문제를 극복해야 한다. 녹색 프리미엄은 기업이 원자력, 화력 등으로 생산한 전기에 프리미엄을 지불하고 해당 ...

공급가격탄력성 경제용어사전

어느 재화의 가격이 변할 때 그 재화의 공급량이 얼마나 변하는지 나타내는 지표. 가격이 상승해도 공급량이 변하지 않으면 '완전 비탄력적 공급'이라 부르고 반대로 일정 비용에서 무제한으로 공급이 가능한 것을 '완전 탄력적 공급'이라고 한다.

토지임대부·환매조건부 주택 경제용어사전

... 주거 안정에 기여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토지임대부 주택은 앞서 노무현·이명박 정부에서 시행됐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대표적인 사례가 2011년 서울 강남·서초에서 분양된 토지임대부 주택이었다. 당시 분양가격이 시세의 절반 이하(2억원 초반대)에 책정되고 토지 임대료도 35만원(전용 84㎥ 기준)으로 낮았다. 하지만 분양자들이 건물 가격이 뛰어 큰 시세차익을 챙기는 등 '로또 아파트'만 양산했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이후 공급이 끊기고 유명무실해졌다.

수소발전의무화제도 경제용어사전

... 수소경제위원회'에서 심의 의결됐다. 2020년 10월 정부는 한국전력의 태양광, 풍력 등이 모두 포함된 기존의 신재생에너지 공급 의무화(RPS) 제도에서 수소연료전지만 분리해 별도의 의무 공급시장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렇게 되면 2022년부터 ... 하지만 RPS 내에서 수소 비중은 13%로 사실상 '소외'돼 있다. 수소 생산의 주원료인 액화천연가스(LNG) 가격의 등락폭이 심해 태양광 등에 비해 수익을 예상하기 어려워서다. 정부가 '수소 발전 의무화 제도(HPS)'를 신설해 ...

팜에어·한경 한국농산물가격지수 [KAPI] 경제용어사전

농산물 가격 분석·예측 전문기업 팜에어(FarmAIR)가 작성하고 한국경제신문이 발표하는 국내 최초의 빅데이터·인공지능(AI) 기반 농산물 가격 지수. 영문으로는 Korea Agricultural Product Price Index (KAPI)로 표기한다. 국내 농산물 거래량, 도·소매시장의 거래대금, 공급 기간 등을 감안한 상위 22개 품목을 선정하고 이들 가격을 1㎏단위로 표준화, 종합가격지수로 산출한다. 2020년 9월 9일부터 한국경제신문과 ...

패닉 바잉 [panic buying] 경제용어사전

사회・환경 변화 등으로 발생한 심리적 불안때문에 물품을 사들이는 걸 뜻한다. 가격이 오르거나 물량이 더 이상 공급되지 않을 거란 불안감 때문에 발생한다. 이 때문에 물량 확보를 위한 거래량은 급격히 늘어나고 가격은 치솟는 현상이 ... 우리말로 '공황 구매'라고 부르는 패닉 바잉은 주로 군중 심리 때문에 초래된다. 집값 상승 또는 감염병 확산으로 물량 공급이 부족하다는 전망이 나온 뒤 주변에서 적극 구매 등 동참하기 시작하면 자신도 모르게 패닉 바잉에 뛰어들게 된다. ...

수소경제위원회 경제용어사전

... 중부, 강원 등 4곳엔 중규모 생산기지를 설치한다. 2025년까지 소규모 생산기지 40곳도 구축해 안정적인 수소공급 인프라를 마련한다는 밑그림이다. 수소클러스터와 규제특구, 수소도시를 연계해 지역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우수 ... 저장, 운송, 충전 등 공급분야의 기술개발을 위해 관계부처 역량로 결집시킬 예정이다. 각 부처가 추진하고 있는 수소공급 인프라 구축사업을 범부처 사업으로 추진한다. 이를 통해 2040년까지 수소가격을 kg당 3000원대로 낮추는 게 ...

1+1 분양 경제용어사전

재개발·재건축조합원에게 기존 주택을 바꾼 새 아파트 한 채 외에 추가로 한 채를 공급하는 제도. 종전 주택의 전용면적이나 권리가격 범위 안에서 공급한다. 추가로 공급하는 주택은 전용 60㎡ 이하만 가능하고, 소유권 이전고시 이후 3년 안에 전매할 수 없다.

마이너스 금리 채권 [negative yield bonds] 경제용어사전

만기시에 이자를 받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이자를 떼고 원금을 지급하는 채권. 즉 현재 채권 가격에 비해 만기 상환 가격이 낮은 채권으로 마이너스 금리(수익률)로 발행된다. 외국에선 네거티브 금리 채권이라고 불린다. 마이너 금리 ... 금리가 추가 하락하면 채권가격은 상승해 차익을 노릴 수 있다. 특히 각국 중앙은행이 자국 시장에 더 많은 유동성을 공급할 계획임을 밝히면서 채권시장의 전반적 가격 상승(금리는 추가 하락)을 불러올 것이란 기대가 퍼지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