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9건

성장성 특례상장 경제용어사전

... 곳에서 기술성 평가를 받아야 하지만 성장성 특례 방식에서는 의무 사항이 아니다. 다만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해 상장 후 6개월간 환매청구권(풋백옵션)이 부여된다. 풋백옵션은 상장 이후 기업 주가가 공모가의 90%를 밑돌 때 이를 주관사가 되사주는 제도다. "성장성 특례상장"은 테슬라 요건 상장(이익미실현 특례상장)과 함께 2017년에 도입됐다. 기테슬라 요건 상장 기준은 거래소가 정한 일정 수준 이상의 시장 평가나 매출, 외형 요건을 갖춰야 한다.

공모펀드 경제용어사전

... 적합하고 2)전문가가 운용하고 분산투자가 가능하며 3)소액투자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대표적 간접투자 상품인 공모펀드 규모는 2010~2020년의 10년 동안 199조원에서 275조원으로 38% 늘어나는 데 그쳤다. 반면 미국(117.3%)과 ... 본다. 대표적인 것이 펀드 내 특정 종목 편입 비중을 10% 이하로 제한한 '10%룰'이다. 삼성전자의 유가증권시장 내 시가총액 비중이 28%가 넘는 상황에서 10%룰을 고집하는 것은 공모펀드의 운용 자율성을 제약하는 '시대착오적 ...

따상 경제용어사전

주식시장에 신규 상장하는 종목이 거래 첫날 공모가 대비 두 배로 시초가가 형성되는 걸 뜻한다. 시초가는 시장이 처음 열렸을 때 결정된 가격이다. 따상을 기록하게 되면 당일 수익률이 공모가보다 160%에 달한다. 그래서 투자자들은 상장 전 공모주 청약을 통해 주식을 배정받기위해 증거금을 예치한다. 공모주 청약은 경쟁률에 비례해 주식을 배분 받게 된다. 많은 사람들이 청약에 나설 경우 그만큼 경쟁률이 높아지고 받을 수 있는 주식 수가 줄어들게 된다. ...

커촹반 [科學創業] 경제용어사전

중국판 나스닥으로 불리는 기술·창업주 전용 주식시장. 우리나라 말로 과학혁신판이라 부른다. 커촹반은 중국 정부가 자본시장 개혁의 일환으로 추진해온 기술·벤처기업 전문 증시로 상하이증권거래소에 설치됐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 가질 수 있다. 상장 5일간 상·하한 제한을 두지 않은 것은 물론 암묵적으로 주가수익비율(PER) 23배 이내에서 공모가가 정해지도록 한 관행도 적용하지 않는다. 중국 증시에서 처음으로 개별 종목 공매도도 허용됐다. 하지만 2020년 ...

대체투자펀드 경제용어사전

... 되팔아 추가 수익을 내는 장점이 있다. 대체투자 펀드가 중수익 상품으로 기관투자자들에게는 각광받고 있지만 개인투자자는 쉽게 접근할 수 없다. 공모로 출시된 대체투자 펀드를 찾아보기 힘들어서다. 전체 대체투자 펀드 가운데 공모로 출시된 펀드 규모는 6조7849억원에 불과하다. 전체 대체투자 펀드의 4% 수준이다. 공모펀드는 사모펀드에 비해 규제가 많아 상품을 내놓기 어렵다는 게 시장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사모펀드는 별도의 절차 없이 신고만 하면 상품을 내놓을 ...

코스닥 벤처펀드 경제용어사전

코스닥 시장활성화 방안의 일환으로 도입이 결정된 펀드로 펀드 투자금의 절반을 혁신·벤처기업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2018년 3월5일 첫 선을 보였다. 유망 벤처기업에 자금이 흘러들도록 유도하기 위해서다. 코스닥 벤처펀드는 전체 ... 그대로 추종하는 전략을 쓴다. 사모형 펀드는 투자금액이 크기 때문에 원금을 지키는 방향으로 운용할 수밖에 없는 반면 공모형 펀드는 기본적으로 시장 변동성을 안고 가는 전략을 편다. 코스닥시장이 활황세를 보이면 공모형 수익률이 사모형보다 ...

알파돔시티 프로젝트 경제용어사전

... 사업.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2007년 말 시작됐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민간 사업자와 손잡고 추진하는 '공모형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으로 기획됐다. LH(지분율 28%)와 지방행정공제회(26%)를 비롯해 롯데·두산·GS건설 ... 알파돔시티PFV의 손실 누계액은 6483억원(2017년 6월 말 기준)에 달한다. 하지만 2017년들어 판교 업무용 빌딩 시장이 활기를 띠면서 사업에 다시 탄력이 붙었다. 2016년 업무용 빌딩인 '알파리움타워'가 약 5000억원에 싱가포르계 ...

테슬라 요건 상장 경제용어사전

... 2017년 1월부터 시행되고 있다. 사실상 주간사의 추천만으로 유망기업 상장이 가능하도록 한 제도다. 시가총액(공모가×발행주식 총수)이 500억원 이상인 기업 중 △직전 연도 매출 30억원 이상에 최근 2년간 평균 매출증가율 20% ... 기업으로 성장하는 등의 사례를 한국에서는 찾기 힘들었다. 테슬라 요건 신설로 성장성 있는 기업이 자금을 조달하는 상장·공모 시장 본연의 기능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테슬라 요건으로 상장할 경우 상장 주관사는 풋백옵션의 부담을 지게 된다. ...

한국형 헤지펀드 경제용어사전

주식, 채권, 파생상품 등 다양한 자산에 투자해 시황에 관계없이 절대수익을 추구하는 공모펀드는 한 종목에 자산의 10% 이상 투자할 수 없지만 헤지펀드는 이런 투자비중 제한이 없다. 전통적인 주식 롱쇼트(저평가 주식 매수, 고평가 주식 매도) 외에 기업공개(IPO), 메자닌 등 다양한 투자전략을 활용한다. 금융당국이 2011년 12월 기존 사모펀드보다 운용 관련 규제를 완화하며 내세운 명칭이다. 펀드당 49명 이하만 가입할 수 있고 최소 투자금액은 ...

회사채 일괄신고제도 경제용어사전

... 돼 회사채 발행이 잦은 은행, 카드사 등 금융회사가 적극 활용하고 있다. 하지만 투명한 발행 절차를 따르지 않아 시장금리를 왜곡하는 부작용이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갑(甲)의 입장인 발행사가 시장 수요와 관계없이 가장 낮은 금리를 ... 회사채를 떠안기보다 수수료를 포기하더라도 바로 처분하는 게 낫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IB업계에서 '수수료 녹이기'로 불리는 이 같은 관행은 2012년 공모회사채 발행 시 수요예측을 의무화(일괄신고제도 예외)하는 주요 배경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