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51-60 / 218건

쇼루밍 [showrooming] 경제용어사전

소비자들이 오프라인 매장에서 제품을 살펴본 후 실제 구입은 온라인사이트를 통하는 쇼핑 행태를 말한다. 쇼루밍 현상이 증가하는 이유는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 모바일기기가 확산되면서 소비 자가 온라인 상에서 쇼핑에 필요한 제품 정보 및 리뷰 탐색 등에 쓰는 시간이 많아지고 오프라인 보다 온라인 구매가 가격 경쟁력에서 우위 차지하기 때문이다.

베블런재 [Veblen goods] 경제용어사전

사람들의 선호가 가격형성에 직결되고, 가격이 오르면 오히려 선호도가 높아지는 재화를 일컫는다. 초고가 제품은 이를 살 수 있는 수요가 제한된다. 반대로 돈이 많은 사람들은 이런 재화의 구입으로 스스로 부(富)를 과시하고 싶어한다. 따라서 보통사람들이 접근하기 어려운 일부 재화의 경우 슈퍼부자들의 타깃이 될 수 있다. 높은 지위가 연상되는 상품들, 즉 아주 비싼 와인이나 향수와 같은 사치재는 일종의 베블런재라고 볼 수 있다. 이런 제품들의 경우 가격이 ...

시장형 실거래가제 경제용어사전

병원 등이 의약품을 싸게 구입하면 보험 등재가와 구입 금액 간 차이의 70%를 돌려주는 제도. 일괄 약가 인하 조치로 2012년 일시 중단됐으나 내년 2월 재시행을 앞두고 있다.

브라운백 미팅 [brown bag meeting] 경제용어사전

간단한 점심식사를 곁들인 토론모임을 말한다. 할인마트 등지에서 구입한 샌드위치와 같은 음식을 싼 종이가 갈색(brown)이라는 데서 유래됐다.

저탄소차협력금제도 경제용어사전

이산화탄소를 많이 배출하는 자동차를 구입하는 소비자에게 부담금 을 부과하는 대신 적게 배출하는 자동차에 대해서는 보조금 을 지급하는 제도. 대상은 10인승 이하 승용·승합차 중 무게가 3.5t 미만인 자동차이다. 2015년부터 시행될 예정이었으나 2014년 9월 이 제도가 온실가스 감축 효과는 크지 않고 소비자와 산업에 미치는 부작용이 크다는 지적에 따라 시행시기를 2021년으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멀티샵 [multi-shop] 경제용어사전

한 가지 브랜드의 제품이 아닌, 다양한 브랜드의 옷을 한 곳에서 종류별로 살펴 본 후 구입할 수 있는 쇼핑몰이다.

선박채권보험 경제용어사전

국내 조선업체가 제작하는 선박을 구입하는 데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해외 선주사가 발행하는 채권에 대해 원리금 상환을 보장하는 보험이다. 2013년 8월 한국무역보험공사는 국내 조선업체의 수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도입했다. 이 보험 도입으로 해외 선주사들이 채권시장의 저금리 자금을 활용할 수 있어 국내 조선소에 대한 선박 발주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푸드스탬프 [food stamp] 경제용어사전

미국에서 저소득층에 식품 구입용 바우처나 전자카드를 매달 제공하는 식비지원 제도. 수혜자는 정부가 지정한 소매업체에서 술 등을 제외한 식품을 일정액까지 살 수 있다. 미국에서는 1964년 영양 보충 보조 프로그램 (SNAP)의 일환으로 푸드 스탬프 제도를 도입했다.

자급제 폰과 알뜰 폰 경제용어사전

... 휴대폰은 2012년 5월 정부가 기존 이동통신사 중심의 유통구조를 개선해 이용자의 선택 폭을 넓히고, 휴대폰 가격 부담을 덜어준다는 취지에서 도입했다. 소비자가 휴대폰을 통신사 대리점에서 사는 게 아니라 대형마트나 온라인 등에서 구입한다는 게 특징이다. 자급제 휴대폰은 10만~30만원 정도의 싼 모델이 많다. 휴대폰을 사면 아무 통신사 대리점에서나 개통할 수 있다. 이때 통신사 대리점에서 휴대폰을 사서 개통할 때와 달리 '2년 의무약정' '6만2000원 이상 요금제' ...

리워드 앱 [Reward App] 경제용어사전

스마트 폰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통해 광고를 보거나 특정 앱을 설치해 일정 금액을 적립받을 수 있는 서비스. 누적된 포인트나 적립금으로 상품을 구입하거나 현금으로 교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