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61-70 / 220건

자급제 폰과 알뜰 폰 경제용어사전

... 휴대폰은 2012년 5월 정부가 기존 이동통신사 중심의 유통구조를 개선해 이용자의 선택 폭을 넓히고, 휴대폰 가격 부담을 덜어준다는 취지에서 도입했다. 소비자가 휴대폰을 통신사 대리점에서 사는 게 아니라 대형마트나 온라인 등에서 구입한다는 게 특징이다. 자급제 휴대폰은 10만~30만원 정도의 싼 모델이 많다. 휴대폰을 사면 아무 통신사 대리점에서나 개통할 수 있다. 이때 통신사 대리점에서 휴대폰을 사서 개통할 때와 달리 '2년 의무약정' '6만2000원 이상 요금제' ...

리워드 앱 [Reward App] 경제용어사전

스마트 폰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통해 광고를 보거나 특정 앱을 설치해 일정 금액을 적립받을 수 있는 서비스. 누적된 포인트나 적립금으로 상품을 구입하거나 현금으로 교환할 수 있다.

지불용의 [willingness to pay] 경제용어사전

재화의 구입 희망자가 재화 구입을 위해 지불하고자 하는 최고 금액을 일컫는다. 구입 희망자는 지불용의보다 낮은 가격에는 재화를 사고 싶어하지만 지불용의를 초과하는 금액을 지불하려고 하지는 않을 것이다.

초고화질 방송 [UHD TV broadcasting] 경제용어사전

... 3.0)'으로 확정됐다. 또한 2017년 5월 31일 KBS, MBC등 지상파 3사가 세계최초로 UHD지상파 방송을 시작했다. 방송시청을 위해서는 UHD TV가 필요하며 2017년 2월 이후에 출시된 TV엔 실내 안테나가 그 이전에 구입한 유럽식 TV엔 안테나와 셋톱박스가 설치돼야 한다. 5월 31일 부터 개시된 방송은 일단 수도권에서만 UHD 방송을 시청할 수 있지만 5개 광역시와 2018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평창과 강릉에선 2017년 12월부터, 그 밖의 지역에선 ...

예산선 경제용어사전

특정 경제 주체가 가용할 수 있는 소득의 전부를 지출하여 구입할 수 있는 재화의 묶음을 표시한 선이다. 우리는 제한된 소득 하에서 구입할 수 있는 일련의 재화 묶음들을 이러한 예산선 범위 안에서만 결정할 수 있기 때문에 예산선은 우리의 소비 행태와 더 나아가 우리가 소비를 통해 얻을 수 있는 만족의 크기를 결정하는 제약조건이다.

고객경험관리 [Customer Experience Management] 경제용어사전

고객의 생각과 느낌을 파악하는데 중점을 두고 매장방문, 구입, 구입 후 이용 등 거래 단계별로 고객이 무엇을 보고 느끼는 지를 알아내고 이를 토대로 고객의 경험 DB를 구축하는 것을 말한다. CRM이 고객의 소비패턴을 기계적으로 분석한 나머지 고객의 경험에 대한 관리는 소홀히 함으로써 고객을 총체적으로 이해하지 못했다는 지적에 따라 이런 보완하기 위해 출현한 것이 CEM인 셈이다.

가전 에코포인트 경제용어사전

친환경·절전형 가전제품 구입 시 나중에 현금화할 수 있는 포인트를 적립해주는 경기부양책의 일종. 일본에서 2009년 5월중순부터 2011년 3월말까지 실시한 바 있다.

순투자 [capital expenditure] 경제용어사전

미래의 이윤 창출을 위해 지출한 비용. 기업이 고정자산 을 구매하거나, 유효수명이 당회계연도를 초과하는 기존의 고정자산 투자에 돈을사용할 때 발생한다. 즉, 회사가 장비, 토지, 건물 등의 물질자산을 구입하거나 유지, 보수할 때 사용되는 비용인 셈이다.

자동요금징수시스템(철도) [automatic fare collection system] 경제용어사전

승차권 구입 및 개집표까지의 모든 업무 및 각종 통계업무를 정보시스템으로 처리하기 위한 설비 시스템.

가계지출 [family expenditure] 경제용어사전

한 가구를 형성하는 가족이 경제활동을 하는데 지출하는 금액의 총합. 소비지출과 비소비지출로 나뉜다. 소비지출은 식료품비, 주거비, 광열수도비, 교육비, 보건의료비 등 기본 생활에필요한 상품과 서비스를 구입한 비용을 말한다. 비소비지출은 소득세 , 재산세 등 각종 세금, 건강 보험료 , 국민연금 , 이자비용 등을 합친 경직성 비용을 뜻한다. 비소비지출이 늘수록 상품과 서비스 구매에 쓸 수 있는 소득은 줄어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