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014건

소강사회 [小康社會] 경제용어사전

... 1만484달러의 1인당소득을 달성한 2020년의 경제단계가 여기에 해당한다. 중국은 공자의 `예기(禮記)'에 나오는 이상사회인 대동(大同)사회 건설을 목표로 하고 그 달성의 단계를 온바오(温饱), 소강(小康), 대동(大同) 단계로 나누고 이를 국가경제계획과 연계하고 있다. '소강사회'는 등소평이 1979년 일본수상을 접견하면서 처음 사용됐다. 1987년에 등소평은 이를 달성하기 위한 3단계 진입전략(三步走)을 내놓았다. 그리고 '전면적 소강사회건설'을 경제정책으로 시작한 사람은 ...

무역투자기본협정 [Trade and Investment Framework Agreement] 경제용어사전

국가간의 무역을 확대하고 무역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틀을 마련하기 위한 협정. 자유무역협정(FTA)의 전 단계로 평가된다. 미국과 대만은 1994년 TIFA에 서명한 뒤 1995년부터 2016년까지 거의 매년 양국 통상차관이 참석하는 TIFA 회담을 했다. 2017년 이후 회담은 중단됐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출범한 후 한동안 통상차관에 해당하는 USTR 부대표를 임명하지 않은 데다 중국과의 협상에 초점을 맞추면서 대만과의 TIFA 회담은 유야무야됐다. ...

탄소 포집·활용·저장 [Carbon Capture, Utilization and Storage] 경제용어사전

... 이후 파이프라인이나 배를 통해 땅이나 바다로 이동시켜 저장하는 것까지가 CCS 기술의 역할이다. CCS를 활용하기 위해서는 먼저 탄소를 저장할 수 있는 대규모의 지하 공간이 필요하다. 충분한 지하 저장 공간을 확보하지 못하는 국가들은 CCS 기술을 활용하는 데 한계가 있다. 또한 탄소를 운송하는 비용, 운송 시 발생하는 불안정성, 이미 배출된 탄소를 저장하는 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부작용 등이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나온 것이 CCU다. ...

P4G정상회의 [P4G Summit] 경제용어사전

... 변화에 대응하고 지속 가능한 발전 목표를 달성하려는 세계적인 협의체다. P4G 정상회의는 지구 평균 기온 상승폭을 산업화 이전 대비 1.5도 이하로 제한하도록 노력한다는 파리기후변화협약의 목표와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상향 등 각국의 기후대응 의지를 결집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P4G는 한국과 덴마크 네덜란드 베트남 멕시코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12개 중견국이 파트너 국가로 참여하고 있다. 기업 파트너로는 ...

디지털경제동반자협정 [Digital Economy Partnership Agreement] 경제용어사전

... 디지털 분야 형식을 띤 것과 달리 DEPA는 디지털 분야만 다룬 협정이라는 게 특징이라고 정부는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종이 없는 무역'을 위한 전자송장 및 전자결제 관련 규범을 포함해 디지털 ID, 핀테크, 인공지능(AI) 거버넌스, 공공정보 개방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정부는 국가 간 디지털 무역장벽을 없애는 등 디지털 협력 네트워크를 조기에 구축하기 위해 DEPA 가입을 추진중으로 2021년 안에 DEPA 가입 협상을 시작할 계획이다.

탄소국경조정제도 [carbon border adjustment mechanism] 경제용어사전

고탄소 수입품에 추가 관세 등의 비용을 부과하는 제도 혹은 그 관세를 말한다. 일종의 탄소국경세다. 국가별 온실가스 규제 수준 차이를 이용해 고탄소 배출 산업이 저규제 국가로 이전하는 '탄소 누출'을 막기 위한 조치로 평가된다. 유럽연합(EU)는 '그린딜' 계획에 따라 2023년부터 이 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다. 미국도 이 제도의 도입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K택소노미 경제용어사전

... 기준으로 만들고 있는 '한국형 녹색금융 분류체계(K택소노미)'에서 원자력 발전을 제외한 것과 관련해 산업계에선 “정치적 아젠다에 발이 묶인 정부가 성장성 큰 산업을 괴사시키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미국·유럽연합(EU)·중국 등 주요 국가는 2050년 탄소배출량을 '제로(0)'로 만들기 위해 원전을 적극 활용하는 방향으로 장기 에너지 전략을 짜고 있다. 정부의 이번 조치는 소형모듈원자로(SMR) 등 꼭 필요한 원전 관련 투자에도 걸림돌이 될 것이란 지적이다. 원전 자금조달 ...

K반도체 전략 경제용어사전

... 필요가 있다고 보고 있다. 미국에선 반도체산업 육성을 위해 지난 1월 국방수권법을 개정했으며 '반도체지원법(CHIPS for America Act)'이란 특별법도 발의됐다. 중국은 수년 전부터 정부 차원에서 총 55조원 규모의 국가 반도체 펀드를 두 차례 조성하는 등 2025년까지 10년 동안 1조위안(약 170조원)을 투자키로 했다. 반도체 인력 늘리고 특별법도 제정 초격차 승부수…K반도체 510조 투입 정부는 민관 협력을 통해 반도체 인력 양성에도 힘을 ...

한국-이스라엘 FTA 경제용어사전

... 차례 공식 협상을 거쳐 2019년 8월 관련 협상을 최종 타결했다. 국회 비준 등을 거쳐 FTA가 발효되면 한국의 주력 수출품목인 자동차와 부품 등을 무관세로 수출할 수 있게 된다. 한국은 이스라엘이 FTA를 맺은 첫 아시아 국가다. 유 본부장은 “한·이스라엘 FTA로 혁신 강국인 이스라엘의 원천기술과 한국의 강한 제조업이 결합해 시너지가 발휘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FTA 무관세 협정에 따라 한국은 전체 품목 가운데 95.2%에 해당하는 상품의 관세를, ...

건강검진 경제용어사전

건강검진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국가건강검진과 직장인 검진이다. 국가건강검진은 지역세대주, 만 20세 이상 세대원, 만 19~64세 의료급여수급권자가 대상이다. 홀수연도에는 홀수년생, 짝수연도에는 짝수년생이 검진을 받을 수 있다. 직장인 검진은 사무직은 2년 주기로, 비사무직은 매년 받는 것이 원칙이다. 제때 검진받지 못하면 검사 기회를 잃지만, 2021년 6월까지는 홀수년생뿐 아니라 2020년 검진을 받지 못한 짝수년생도 받을 수 있다. 일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