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61건

K반도체 전략 경제용어사전

한국이 2030년까지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을 주도하도록 하기 위해 한국내에 세계 최고 반도체 생산기지를 구축하겠다는 전략. 이를 위해 반도체 연구개발(R&D) 세액공제 확대, 금융지원 강화, 화학물질 규제 합리화와 함께 '반도체 ... America Act)'이란 특별법도 발의됐다. 중국은 수년 전부터 정부 차원에서 총 55조원 규모의 국가 반도체 펀드를 두 차례 조성하는 등 2025년까지 10년 동안 1조위안(약 170조원)을 투자키로 했다. 반도체 인력 늘리고 ...

액티브 ETF 경제용어사전

... 패시브형 ETF보다 초과수익을 얻도록 설계된 ETF. ETF는 정해진 지수의 구성 종목을 그대로 따라가도록 한 펀드로 거래소에 상장에 편리하게 거래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추종하는 인덱스를 따르도록 하는 '패시브'형이 기본이지만 ... 발매했으며 이들 중 일부는 100%가 넘는 수익률을 기록하면서 시장의 관심을 끌었다. 이에 2021년 5월 하순 국내 운용사들은 전기차, BBIG(반도체·배터리·인터넷·게임), 신재생에너지 등 유망 산업에 투자할 수 있는 테마형 액티브 ...

중개형 ISA 경제용어사전

... 투자자가 직접 운용하는 ISA이지만, 국내 주식까지 투자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신탁형과 차이가 있다. ETF를 포함해 기존 펀드와 ELS, DLS, 리츠 등 국내 상장 주식의 직접투자가 가능하다. 수수료 부분에서도 신탁보수가 없어서 중개형 ISA가 더 유리하다. 중개형 ISA에는 확실한 세제 혜택이 주어진다. 가입 만 3년차부터 국내 주식에서 발생한 배당소득세에 대해 총 200만원(가입기간 전체)까지 비과세된다. 200만원을 초과하는 배당소득세에 대해서는 ...

금융투자소득 과세 Q&A 경제용어사전

... 부과하기로 했다. 연간 2000만원(국내 주식 기준)을 넘는 이익이 과세 대상이고, 세율은 최고 25%다. 또 국내 상장주식에 대해선 2023년까지 증권거래세를 0.1%포인트 낮추기로 했다. 투자자들이 궁금해할 만한 항목을 질문과 ... 거래에서 수익이 났으면 세금을 내야 한다. 2022년 이후엔 채권과 주식을 합한 전체 거래 손익에 대해서만 과세한다. 펀드 환매 시 채권 수익보다 주식 손해액이 더 크면 양도세를 내지 않아도 된다. 다만 펀드국내 상장주식(2000만원)이나 ...

ESG채권 경제용어사전

환경·사회·지배구조 개선 등 사회적 책임투자를 목적으로 발행되는 채권. 2018년 1조5000억원이던 국내 ESG 채권 발행금액은 2020년 39조3000억원으로 급증했다. 발행 기업도 공기업과 은행권 중심에서 점차 제2금융권 ... 위탁운용사를 선정할 때도 ESG 투자 현황을 중요 평가항목으로 반영하기로 했다. 자산운용사들 역시 최근 ESG 펀드를 잇달아 내놓는 등 ESG 투자에 공을 들이고 있다. IB업계 관계자는 “ESG 채권을 발행하면 일반 회사채보다 ...

해외 ETF 직접구매 경제용어사전

국내 금융투자회사를 통해 해외?느攘梔緻訃?ETF)즐 직접 구매(직구)하는 것. 해외 거래소에 상장된 ETF의 투자수익에는 양도소득세(22%)만 부과되지만 금융소득종합 과세 대상에서 빠진다. 과세 대상은 1년 수익과 손실을 합산한 값이다. 세법상 해외에 있는 것은 펀드가 아니라 주식으로 보기 때문이다. 이에 비해 국내 상장 해외 ETF는 펀드로 간주돼 매매할 때마다 배당소득세(15.4%)를 낸다. 수익을 냈다면 연말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에도 포함된다. ...

암호화폐 회계기준 경제용어사전

... 아니라는 국제회계기준(IFRS) 해석이 나왔다. 앞으로 상당 기간 동안 가상화폐가 가상화폐공개(ICO), 가상화폐펀드 출시 등을 통해 제도권 금융시장에서 통용되기는 어려울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2019년 9월 23일 한국회계기준원에 ... 반드시 IFRS 해석을 따를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빗썸' 운영사 비티씨코리아닷컴과 '업비트'의 두나무 등 국내 대표 가상화폐거래소의 경우 모두 비상장사여서 재무제표 작성에 큰 영향은 없을 것이란 평가다. -가상통화와 세금 이번 ...

액셀러레이터와 인큐베이터 [accelerator and incubator] 경제용어사전

... 관리해주는 게 인큐베이터의 주목적이다. 마치 아기를 키우는 보육기(인큐베이터)와 역할이 비슷해 이 같은 이름이 붙었다. 국내에서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정한 262개의 '창업보육센터'가 인큐베이터 역할을 한다. 액셀러레이터는 어느 정도 성장한 ... 벤처캐피털(VC)의 투자를 받기 시작한다. 통상 5억~10억원가량의 투자가 이뤄지는 시리즈A 단계부터 VC들이 참여한다. 기업 규모가 커지면 사모펀드(PEF)도 등장한다. PEF는 스타트업의 후기 단계 투자에 종종 참여한다.

손익통산 경제용어사전

... 경우 한 계좌 안에서 이뤄진 매매라 할지라도 손익통산이 되지 않는 다는 점에 대해 개인투자자들의 불만이 크다. 국내 주식과 해외 주식, 펀드, 파생상품별로 과세 체계가 다르다 보니 손익을 합산해 세금을 부과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게 ... 해지(환매)할 때의 이익이건 중간의 분배금이건 배당소득세 명목이 붙는다. 최종 합산해 손실을 보더라도 여러 개의 펀드 중 한 개 펀드에서 이익을 보면 배당소득세를 문다. 반면 미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에선 개인별로 금융상품을 손익통산해 ...

마법공식 경제용어사전

... 낮고, 자본수익률(ROC·영업이익/투자자본)이 높은 20~30개 종목에 투자하는 방법이다. 미국의 전설적인 헤지펀드 투자자 조엘 그린블라트가 사용해 유명해진 기법이다. 큰 틀에서 보면 우량한 기업 주식을 싸게 사는 가치 투자 방법이다. ... 19.58%의 수익률이다. 같은 기간 코스피200지수는 226% 올랐다. 마법공식은 하락장보다는 상승장에서 큰 효과를 발휘했다. 2008년이나 2015년처럼 국내 주식시장이 부진할 때는 마법공식 포트폴리오의 성과가 더 안 좋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