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51-60 / 456건

뱅크사인 경제용어사전

... 1년8개월여를 준비해왔다. 당초 서비스 개시는 2018년 7월 말로 예정했지만 준비가 늦어져 2018년 8월27일 서비스를 개시하기로 했다. 하지만 뱅크사인은 모바일에서만 이용할 수 있어 공인인증서를 대체하는 인증수단으로 자리매김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2018년 8월 27일 모바일과 PC 모두에서 가능한 은행은 국민은행, SC제일은행, 케이뱅크(K뱅크) 등에 그친다. 다른 은행들은 모바일에서 적용한 뒤 차례로 PC뱅킹에 도입할 계획이다.

기준 중위소득 경제용어사전

국민을 100명이라고 가정할 때 소득 규모가 50번째에 해당하는 사람의 소득을 중위소득이라고 한다. 기준 중위소득은 정부가 기초생활수급자 등 선정을 위해 중위소득을 바탕으로 보정한 국민 소득 중위값을 의미한다. 예컨대 기초생활 생계급여는 월 소득인정액이 기준 중위소득의 30% 이하인 경우 월 소득인정액과 기준 중위소득의 차액만큼 지급된다. 2020년 기준 중위소득 100% 1인 가구: 1,757,194원 2인 가구: 2,991,980원 3인 가구: ...

미북정상회담 공동합의문 경제용어사전

... 재확인했다. 새로운 미·북 관계의 수립이 한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고 상호 신뢰 구축이 한반도의 비핵화를 촉진할 수 있음을 인식하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다음과 같은 내용을 선언한다. 1. 미국과 북한은 양국 국민들의 평화와 번영의 갈망에 따라 미국-북한 관계를 수립하기 위해 노력한다. 2. 미국과 북한은 한반도에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평화 체제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함께한다. 3. 2018년 4월27일 남북한 정상회담의 판문점선언을 재확인하며, ...

6·12 북미정상회담 경제용어사전

... 흔들리지 않고 굳건한 노력을 재확인했다. 새로운 북미관계 형성은 한반도와 전 세계의 번영과 평화에 공헌할 것이라고 확신하며,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아래사항에 합의한다. 1.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두 나라의 국민들의 평화와 번영에 부합되게 새로운 관계를 설립하는데 노력한다. 2.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한반도의 한반도 지속·안정적 평화체제 구축에 노력한다. 3. 2018년 4월27일 판문점선언을 재차 확인하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한반도의 ...

사회적 현물이전 경제용어사전

국가가 국민에게 현물로 제공하는 의료와 교육, 보육 등 상품과 서비스를 말한다. 무상복지가 대표적이다. 통계청은 2018년말까지 무상교육, 의료, 보육, 공공임대주택, 기타 바우처(서비스·상품 이용권) 등 5개 분야의 사회적 현물이전 혜택 규모를 추산할 계획이다. 사회적 현물이전을 반영하면 복지혜택이 상대적으로 큰 1분위의 명목소득이 증가해 소득격차가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재화용역세 [Goods and Services Tax] 경제용어사전

... and Service Tax)를 폐지하고 재화용역세(GST)를 도입했다. 2018년 한 해 GST로 걷을 수 있는 세금은 438억링깃(약 12조원)으로 추산됐다. 말레이시아 전체 세입의 18.3%에 달한다. 하지만 국민 사이에선 GST 도입으로 물가가 폭등할 것이란 우려가 컸다. 2~3%대였던 말레이시아 물가상승률은 GST 도입 이듬해인 2016년 초 4.2%로 치솟았다. 이에 따라 말레이시아 정부는 2018년 6월 1일부터 폐지하기로 했다.

디지털 세금 [digital tax] 경제용어사전

... 프랑스와 영국뿐이다. 프랑스는 글로벌 연매출 7억5000만유로(약 9900억원)가 넘고 프랑스 내에선 2500만유로(약 330억원) 이상의 매출을 내는 IT기업에 대해 프랑스 내 연매출의 3%만큼을 디지털세로 거둬갈 예정이다. 프랑스 국민의 개인정보를 활용하는 디지털 광고 서비스도 과세 대상이다. 구글, 페이스북의 유럽지사가 있는 아일랜드 등은 반발하고 있다. 독일도 소극적이다. 파이낸셜타임스는 디지털 광고수익, 서비스 구독료, 데이터 판매 매출 등에 과세하면 데이터를 ...

국민연금 의결권 전문위원회 경제용어사전

국민연금의 의결권 전문기구로 2005년 설치됐다. 국민연금의 최고 의사결정기관인 기금운용본부가 판단하기 곤란한 문제 등 주요 현안에 대한 결정, 의결권 행사 지침의 정기적인 검토, 배당 의결권 관련 내부기준 심사, 그리조 중점 관리 기어브이 지정 및 공개 등에 대한 최종 결정 및 사후감독을 맡고 있다. 위원장을 포함, 총 9면의 민간인으로 구성되며 정부, 사용자, 근로자, 지역가입자 등에서 각 2명을 추천하고 연구기관에서도 1명을 추천하게된다.

연두 교서 [一般敎書] [State of the Union Address (Message)] 경제용어사전

미국 대통령이 매년 1월말이나 2월초 의회를 상대로 자신의 국정 운영 방침을 밝히고 관련 입법을 권고하는 정기적인 연설이나 국정보고. 예산교서·경제교서와 함께 3대 교서의 하나로 일반교서라고도 한다. TV나 라디오를 통해 중계되기 때문에 의회 뿐만 아니라 국민에게도 향후 1년간의 국정운영방침을 알리는 행사이기도 하다.

핑크 타이드 [pink tide] 경제용어사전

... 몰락 요인으로 꼽힌다. 중앙아메리카에서도 멕시코 온두라스 파나마에 우파정권이 들어섰다. 중남미에선 살만 하면 좌파가, 살기 힘들면 우파가 들어서는 게 상례다. 그러나 '핑크 타이드'가 끝났다고 보긴 이르다. 2017년 초 에콰도르에 좌파정권이 들어섰고, 생필품 부족으로 국민 체중이 급감한 베네수엘라도 좌파정권이 아직 건재하다. 2018년 대선이 예정된 멕시코, 브라질에서도 좌파후보가 앞서고 있다. 결국 경제·민생이 중남미의 운명을 좌우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