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20 / 93건

트럼프노믹스 경제용어사전

미국 대통령 트럼프가 추진하고 있는 있는 경제 정책. 트럼프(Trump)와 경제학(economics)의 줄임말이다. 트럼프는 대통령 후보 당시 `미국의 재건'을 캐치프레이즈로 삼았다. 이를 위해 국채발행을 늘려 재정지출을 확대하고 인프라 투자를 활성화하겠다고 공언했다. 총수요 진작책뿐만 아니라 총공급 면에서 법인세, 소득세 등의 대폭적인 감세를 통해 경기를 부양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트럼프의 감세정책은 2차 오일쇼크로 '스태그플레이션(경기침체 속 ...

차비스모 [Chavismo(스페인어)] [Chav] 경제용어사전

... 베네수엘라 재정은 사회보장성 지출이 더해지면서 국제 유가가 배럴당 120달러는 돼야 균형을 이룰 수 있다. 국제 유가가 배럴당 40달러대에 머무르면서 디폴트는 피할 수 없는 것으로 보인다. 2016~2018년 만기가 도래하는 국채 원리금 상환액은 총 270억달러에 이르지만 외환보유액은 30억달러에 불과하다. 인플레이션도 살인적이다. 베네수엘라 정부가 자국 화폐인 볼리바르화를 찍어내 채무를 갚기 시작하면서 화폐가치가 급락,물가가 치솟기 시작했다. 베네수엘라 ...

일시대출금 제도 경제용어사전

정부가 걷은 돈(세수)보다 쓸 돈(세입)이 많을 때 일시적 적자를 해소하기 위해 한국은행에서 부족분을 빌리는 제도다. 한국은행은 그만큼 돈을 발행해 정부에 조달한다. 적자 해소를 위해 정부가 재정증권(적자국채)을 발행할 수도 있지만 입찰 등 절차가 길게는 몇 개월씩 걸린다. 따라서 정부는 손쉬운 일시대출금 제도를 적극 활용해왔다. 재정 조기집행 등으로 세수가 부족해지자 정부의 일시차입금은 2013년 74조원(누적 기준)까지 급증했다. 한 해 부담한 ...

레드백 [redback] 경제용어사전

미국 달러화를 뜻하는 그린백(Green Back)에 빗대어 중국의 위안화를 일컫는 말.

절대수익추구형스와프 [absolute return swap] 경제용어사전

특정 지수와 연동해 수익을 제공하는 원금보장 파생증권. 정기예금과 국채 등 안전자산에 투자해 원금을 보장하고 증권사 고유 자금을 롱쇼트 기법(저평가된 주식을 매수하는 동시에 고평가된 주식을 매도하는 기법)으로 주식에 투자한다.

채권혼합형 펀드 경제용어사전

총자산의 60% 또는 70% 이상을 채권에 투자하는 펀드. 주식 비중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은 국채, 공사채, 통화안정채, 회사채 등에 투자한다. 한편 주식에 50% 이상 투자하는 상품은 주식혼합형 펀드라고 한다.

그린스펀 수수께끼 [Greenspan''s conundrum] 경제용어사전

... 하락하는 현상을 말한다. 2000년대 중반 앨런 그린스펀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 시절 미국은 물가를 잡기 위해 정책금리를 올렸지만 시장금리는 오히려 떨어지는 기현상이 벌어졌다. 그린스펀도 이유를 알 수 없어 곤혹스럽다고 밝힌 이 현상은 월스트리트에서 ''그린스펀 수수께끼(Greenspan''s conundrum)''로 불렸다. 당시 중국 등 아시아 국가들이 막대한 외환보유액을 바탕으로 미국 국채를 사들였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수수께끼가 풀렸다.

이재상품 [理財商品] 경제용어사전

중국의 은행들이 판매하는 금융투자상품으로 머니마켓펀드(MMF)와 비슷하다. 투자자로부터 모집한 돈을 국채나 회사채 부동산 주식 등 다양한 자산에 투자해 '은행 금리+알파(α)'의 수익을 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지니 [zero-yield to negative-yield] [ZYNY] 경제용어사전

채권 금리가 제로 혹은 마이너스로 떨어지는 현상을 가리키는 말. 글로벌 투자은행(IB) JP모간이 투자보고서에서 사용한 신조어다. 채권을 만기까지 갖고 있으면 이자를 포함해 매입 가격보다 많은 돈을 돌려받는 통상적인 투자와 달리 채권 금리가 마이너스로 떨어지면 오히려 만기 때 적은 돈을 돌려받는다.

가교 프로그램 경제용어사전

그리스가 기존 구제금융 프로그램 대신 채권단과 새로운 조건의 협상을 맺을 때까지 버틸 수 있도록 채권단으로부터 필요한 자금을 단기로 지원받는 프로그램이다. 그리스 새 정부의 '가교 프로그램' 요구에 유럽중앙은행(ECB)은 거부 의사를 밝혔다.